전체뉴스 21-30 / 48,7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불법 정치자금 수수' 심기준 前의원 집행유예 확정

    기업인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심기준 전 국회의원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심 전 의원의 상고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8일 밝혔다. 20대 국회 당시 더불어민주당 의원인 심 전 의원은 2016년 9월부터 2018년 2월까지 기업인 A씨로부터 국회 주차장 등에서 10여 차례에 걸쳐 3천600만원 상당의 불법 정치자금을 ...

    한국경제 | 2021.06.18 06:00 | YONHAP

  • thumbnail
    '2012년 佛 대선자금 불법조성' 사르코지에 징역 6개월 구형

    사르코지 "40년 정치 인생…선거판 어떻게 돌아가는지 안다" 혐의 부인 지난 3월 대법원 판사 매수 혐의로 1심에서 유죄 판결받고 항소 프랑스 검찰이 2012년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불법 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니콜라 사르코지(66) 전 대통령에게 징역 6개월을 구형하고 3천750유로(약 507만 원)의 벌금형을 판사에게 요청했다고 AFP 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검찰은 이날 법정에서 사르코지 전 대통령이 법원에 단 한 차례만 출석한 ...

    한국경제 | 2021.06.18 03:38 | YONHAP

  • thumbnail
    '보수 절대우위' 美대법, 오바마케어 유지 판결…폐지 주장 기각

    보수 대법관 4명, 진보에 동조…공화당측 세번째 폐지 시도 무산 미국 연방 대법원이 17일(현지시간) '오바마케어'로 불리는 전국민건강보험법(ACA)을 폐지해야 한다는 공화당 측 주장을 기각, 현행대로 유지하는 판결을 내렸다. 미 언론에 따르면 대법원은 텍사스를 포함해 공화당이 이끄는 18개 주(州)와 개인 2명이 오바마케어는 위헌이므로 이를 무효로 해달라며 낸 소송을 7 대 2로 기각했다. 대법원은 성향별로 보수 6명, 진보 3명의 보수 절대 ...

    한국경제 | 2021.06.18 01:51 | YONHAP

  • 대법 "보험금 지급 놓고 다툼 땐 보험사가 계약자에게 先소송 가능"

    보험금 지급 여부를 두고 다툼이 생길 경우 보험사가 계약자를 상대로 “보험금 지급 의무가 없다”고 먼저 소송을 제기해도 문제가 없다는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이 나왔다. 17일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DB손해보험이 이모씨를 상대로 낸 채무부존재확인 소송에서 원고패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지었다. 이씨 동생은 2016년 9월 DB손해보험과 상해사고 사망 시 2억여원을 지급받는다는 보험계약을 체결했다. 이씨 동생은 ...

    한국경제 | 2021.06.17 18:34 | 남정민

  • thumbnail
    '부인 통해 횡령' 이철 前VIK 대표 추가기소

    ... 월급 명목으로 돈을 지급해 약 6천300만원을 횡령한 혐의(업무상 횡령)로 이 전 대표를 기소했다. 이 전 대표는 2011년부터 4년간 금융당국의 인가 없이 크라우드펀딩 방식으로 약 3만 명에게서 7천억원을 끌어모은 혐의로 2019년 대법원에서 징역 12년형이 확정됐다. 재판을 받던 중 또다시 거액의 불법 투자를 유치한 혐의로 추가 기소돼 유죄 판결을 받아 형량은 모두 14년 6개월까지 늘었다. 이 전 대표는 현재 회삿돈 1억원을 김창호 전 국정홍보처장에게 건네는 ...

    한국경제 | 2021.06.17 15:34 | YONHAP

  • thumbnail
    대법 "보험금 지급 다툼서 보험사가 먼저 소송 가능"

    "보험수익자 소제기 안해도 '채무 부존재' 확인 소송 가능" 보험사와 보험 수익자가 보험금 지급을 놓고 다툼이 있다면 보험사가 먼저 '보험금 지급 의무가 없다'는 확인 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17일 동부화재해상보험이 보험수익자 B씨를 상대로 낸 채무 부존재 확인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한 원심을 확정하면서 이같이 결정했다. A씨는 2016년 10월 자신이 운영하는 회사에서 ...

    한국경제 | 2021.06.17 15:32 | YONHAP

  • thumbnail
    "총살형 선택권 줘야" 미 사형수 2명, 전기의자 집행 겨우 면해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대법, 사형집행 2일과 9일 앞두고 중단 명령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이달 중 전기의자 사형집행을 앞두고 있던 죄수 2명이 막판 주 대법원의 형 집행 정지 명령으로 일단 목숨을 건졌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대법원은 16일(현지시간) 2명의 사형수 브래드 시그먼(63)과 프레디 오언스(43)에 대한 사형 집행을 중단하도록 명령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주 대법원은 사형수들이 법에 따라 총살형 혹은 전기의자형을 선택할 권리가 ...

    한국경제 | 2021.06.17 14:47 | YONHAP

  • thumbnail
    "버릇없다" 5살 남아 숨지게 한 계부, 징역 12년 확정

    말대꾸를 하고 비웃는 표정을 짓는다며 5살 의붓아들을 강하게 밀쳐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계부에게 징역 12년이 확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아동학대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2월 의붓아들 B군이 버릇없이 행동하고 비웃는 표정을 짓는 등 자신을 무시하는 태도를 보인다며 머리를 세게 밀친 혐의를 받는다. ...

    한국경제 | 2021.06.17 12:01 | YONHAP

  • thumbnail
    수사지휘권 복원 나선 김오수…민감사건에는 속수무책?

    ... 수사지휘권 발동으로 '대검'의 수사지휘가 불가능하다. 하지만 두 사건은 향후 파장이 커질 수 있는 사안이다. 불법 출금 사건은 수사가 청와대뿐만 아니라 당시 대검 지휘부까지 확대되고 있다. 최근 김 전 차관 뇌물 사건의 대법원 파기환송으로 불법 출금 수사가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온다. 윤 전 총장의 대선 출마가 초읽기에 들어간 상황에서 그의 가족·측근 의혹 사건은 민감한 정치 사건으로 변화할 가능성이 높다. 최근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

    한국경제 | 2021.06.17 11:45 | YONHAP

  • thumbnail
    김기현 "경제폭망·부동산지옥…해외는 마스크 벗었다" [종합]

    ... 민변, 우리법연구회 등 친정권성향의 인물들이 독식하고 있습니다. 당대표 출신이 국무총리와 법무부장관을 맡고, 국무총리를 마치면 다시 당대표를 합니다. 여기 어디에 상호견제와 균형이 있겠습니까? 법치주의는 이미 붕괴했습니다. 대법원판결까지 끝난 한명숙 전총리 뇌물사건 재심하겠답니다. 원전경제성 조작을 밝혀낸 최재형 감사원장에게 보복수사 하고 있습니다. 법무부장관은 형사피고인 신분인데 임명되고, 법무부차관은 택시기사 목을 졸랐어도 임명되었습니다. 청와대와 ...

    한국경제 | 2021.06.17 10:49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