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48,7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려가 현실로?…코파아메리카 참가국 코로나 양성반응 잇따라

    ... 했으나 개최 자체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브라질에서는 확진·사망자 증가세가 멈추지 않고 백신 접종이 늦어지는 상황에서 코파아메리카 개최로 코로나19 3차 확산 시기가 앞당겨질 것이라는 우려가 잇따랐다. 브라질 연방대법원은 지난 10일 대법관 전체회의에서 야당과 시민단체가 제기한 3건의 코파아메리카 반대 소송을 놓고 심리를 벌여 11명 만장일치로 대회 개최를 허용했다. 그러나 대법원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충분한 방역 조치가 이행돼야 한다는 ...

    한국경제 | 2021.06.14 04:19 | YONHAP

  • thumbnail
    서민 노리는 사기 판치는데…범죄수익 환수는 '먼~길'

    ... "판결없이 몰수 도입" 요구 커져…무죄추정원칙과 충돌 해결해야 한때 국내 최대 음란물 사이트였던 ‘소라넷’의 공동운영자 A씨는 2019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4년을 확정받았다. 검찰은 해외 도피 중인 또 다른 운영자 B씨에 대해서도 2018년 재산동결 조치를 취했다. 하지만 A씨는 대법원이 “불법 수익금이라는 점이 충분히 입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추징 명령을 ...

    한국경제 | 2021.06.13 17:43 | 남정민/안효주

  • thumbnail
    檢 "범죄로 번 돈, 제때 환수하려면 '독립몰수제' 필요"

    한때 국내 최대 음란물 사이트였던 ‘소라넷’의 공동운영자 A씨는 2019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4년을 확정받았다. 검찰은 해외 도피 중인 또 다른 운영자 B씨에 대해서도 2018년 재산동결 조치를 취했다. 하지만 A씨는 대법원이 “불법 수익금이라는 점이 충분히 입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추징 명령을 취소한 원심을 확정지은 탓에, B씨는 &l...

    한국경제 | 2021.06.13 17:39 | 남정민/안효주

  • "땅 팔 때 이장약속 안했어도 토지주에 묘지 사용료 내야"

    분묘가 포함된 땅을 팔면서 “이장하겠다”는 약속을 따로 하지 않아 전 땅 주인이 묘를 계속 쓸 수 있더라도 사용료는 새 토지주에게 내야 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A종중을 상대로 B법인이 낸 분묘 지료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돌려보냈다고 13일 밝혔다. A종중은 경기 동두천 일대에 분묘를 설치하고 관리하다가 국가 등에 땅을 팔아 소유권을 넘겼다. B사는 ...

    한국경제 | 2021.06.13 17:17 | 남정민

  • thumbnail
    자녀에 준 주식 2000만원 굴려서 5년 만에 2억 됐는데…

    ... 자녀가 현금화해서 썼을 때는 문제가 더 커진다. ‘부모가 자녀의 계좌 자금을 운용·관리했다’고 인정될 경우 자녀는 자신이 ‘사용한 금액’에 대해 증여세를 내야 한다는 대법원 판례가 있기 때문이다. 부모가 시가 2000만원의 주식을 증여한 이후 증여 사실을 신고하지 않은 채 적극적으로 운용한 결과 주식 가치가 5년 뒤 2억원이 됐다고 가정하자. 이때 자녀가 주식을 현금화해 2억원을 사용한 경우 대법원 ...

    한국경제 | 2021.06.13 17:14 | 정의진

  • thumbnail
    인천시, 아시안게임 때 세금 174억 취소 소송서 최종 승소

    인천시가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이 끝난 뒤 납부한 174억원의 세금을 돌려달라며 세무 당국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최종 승소했다. 13일 인천시에 따르면 대법원은 인천아시안게임조직위원회가 남인천세무서를 상대로 제기한 법인세 등 부과처분 취소 소송의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한 원심을 지난 10일 확정했다. 이에 따라 시는 앞서 남인천세무서에 납부한 법인세와 부가가치세 등 174억원과 가산금을 돌려받게 됐다. 세금을 둘러싼 공방은 인천아시안게임이 ...

    한국경제 | 2021.06.13 09:33 | YONHAP

  • thumbnail
    불륜녀 집에 들어간 내연남, 주거침입죄 성립할까

    배우자가 집에 들인 불륜 상대를 주거침입죄로 처벌할 수 있는지를 놓고 대법원이 공개변론을 연다. 14일 법원에 따르면 대법원은 오는 16일 불륜 목적 주거침입 사건에 대한 공개변론을 진행한다. A씨는 내연 관계인 유부녀 B씨의 동의를 받고 B씨와 그 남편이 함께 사는 집에 3차례 들어갔다가 주거 침입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A씨의 혐의를 인정하고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지만 2심은 무죄를 선고했다. 이번 공개변론의 주요 쟁점은 ...

    한국경제 | 2021.06.13 09:15 | 류은혁

  • thumbnail
    울산 고액 체납자 52명 가상 자산 5천900만원 압류

    ... 자산을 조회했다. 그 결과 자료가 확인된 3곳으로부터 체납자 52명의 가상 자산 5천900만원을 압류했다. 이 중 5명은 압류 조치 이후 곧바로 체납세 1천200만원을 납부했다. 이번 압류는 최근 가상 자산이 몰수 가능하다는 대법원 판결과 '특정금융정보법' 개정으로 가상 자산 사업자도 기존 금융회사처럼 고객 본인 확인, 의심 거래 보고 등의 의무를 이행해야 함에 따라 지방세징수법 제36조(체납 처분에 따른 질문·검사권)에 근거해 진행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

    한국경제 | 2021.06.13 09:00 | YONHAP

  • thumbnail
    대법 "땅 팔때 '이장 약속' 없었어도 묘 사용료 내야"

    분묘가 포함된 땅을 매도하면서 이장 약정을 하지 않아 묘를 계속 쓸 수 있게 됐다면 땅 주인에게 사용료를 내야 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법인 B사가 A종중을 상대로 낸 분묘 지료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한 원심을 원고 일부 승소 취지로 깨고 사건을 수원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13일 밝혔다. A종중은 동두천 일대에 분묘를 설치하고 관리하다가 1975년과 1988년 2차례에 걸쳐 국가 등에 땅을 ...

    한국경제 | 2021.06.13 09:00 | YONHAP

  • thumbnail
    유부녀 집서 불륜 즐긴 男 `주거침입`…무죄 뒤집힐까

    유부녀의 집에 내연남이 들어가 바람을 피웠다가 주거 침입 혐의로 기소된 불륜남의 사건이 대법원에서 다뤄진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법원은 오는 16일 불륜 목적 주거침입 사건에 대한 공개 변론을 연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내연 관계인 유부녀 B씨의 동의를 받고 B씨와 그 남편이 함께 사는 집에 3차례 들어갔다가 주거 침입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A씨의 혐의를 인정하고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지만 2심은 무죄를 선고했다. 쟁점은 ...

    한국경제TV | 2021.06.13 0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