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48,7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검찰, '연이은 중대재해'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등 18명 기소

    ... 배관에서 노동자가 질식해서 사망하는 등 중대 재해 4건이 발생했고, 2019년에도 1건 발생했다. 고용노동부는 2019년 9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정기·특별 안전 점검을 벌여 현대중공업 각 사업부에서 안전조치 미비 635건을 발견했다. 검찰 관계자는 "최근 강화된 대법원 양형위원회 산업안전보건범죄 양형기준 취지에 맞춰 대표이사를 기소했다"며 "향후 중대 재해 발생 시에도 법이 허용하는 무거운 책임을 지도록 할 것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4 11:27 | YONHAP

  • thumbnail
    '한 학기 1000만원'…美 교육과정 가르친 강남 학원장 벌금형

    한 학기 1000만원이 넘는 수업료를 받고 미국 교육과정을 가르친 강남 학원장에게 벌금형이 확정됐다. 법에서 정한 설립 인가를 받지 않고 사실상 학교 형태로 학원을 운영했다고 대법원은 판단했다. 대법원 3부(주심 이흥구 대법관)는 초·중등교육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2018년 7월 서울 강남구에서 중학교 3학년에서 고등학교 3학년에 해당하는 미국의 교육과정을 ...

    한국경제 | 2021.06.14 09:52 | 최진석

  • thumbnail
    박범계, '김학의 수사팀' 겨냥해 "이해상충 있다"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수사팀을 겨냥해 "이해 상충"이라고 지적했다. 박 장관은 이날 법무부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최근 김 전 차관의 뇌물 혐의를 파기환송한 대법원 판결을 거론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수사팀은 김 전 차관의 성 접대·뇌물 사건에서 김 전 차관을 피의자로 수사했고, 이번 출국금지 사건에서는 피해자로 놓고 수사를 했다"며 "그것을 법조인들은 대체로 이해 상충이라고 본다"고 ...

    한국경제 | 2021.06.14 09:43 | YONHAP

  • thumbnail
    인가 없이 美교육과정 가르친 학원장 벌금형

    한 학기에 1천만원이 넘는 수업료를 받고 미국 교육과정을 가르친 강남 학원장에게 벌금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이흥구 대법관)는 초·중등교육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8년 7월 서울 강남구에서 중학교 3학년에서 고등학교 3학년에 해당하는 미국의 교육과정을 가르치는 학원을 개설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그는 한 학기당 1천200만원의 ...

    키즈맘 | 2021.06.14 09:16 | 이진경

  • thumbnail
    진흙탕 싸움 끝 이혼도 결혼을 완성하는 한 과정일까?…어쩌면 결혼은 서로를 성장시킨 인생 최대 '투자'일지도

    ... 가사도우미의 근로자 지위를 인정해 최저임금, 사회보험, 퇴직금, 연차 유급휴가 등 권리를 부여한 것이다. 그동안에는 법원 판례에서도 가사노동의 가치를 인정해왔다. 이혼 소송에서 결혼 후 공동으로 형성한 재산은 각자의 기여도에 따라 분배된다. 대법원은 평생 전업주부로 살아온 배우자에게도 재산분할청구권을 인정하는 판결을 내놓기도 했다. 구체적인 기여도는 혼인 기간과 내용에 따라 달라진다. 대리인의 일탈 현실적으로도 이혼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니콜은 동료로부터 이혼 전문 변호사 ...

    한국경제 | 2021.06.14 09:01 | 강영연

  • thumbnail
    한 학기 1200만원 받고 美 교육과정 가르친 강남 학원장

    한 학기 1천만원이 넘는 수업료를 받고 미국 교육과정을 가르친 서울 강남 학원장에게 벌금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이흥구 대법관)는 초·중등교육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2018년 7월 서울 강남구에서 중학교 3학년에서 고등학교 3학년에 해당하는 미국의 교육과정을 가르치는 학원을 개설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A씨는 한 학기당 1천200만원의 수업료를 받고 ...

    한국경제TV | 2021.06.14 07:09

  • thumbnail
    1천만원짜리 美교육과정 가르친 강남 학원장 벌금형

    한 학기 1천만원이 넘는 수업료를 받고 미국 교육과정을 가르친 강남 학원장에게 벌금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이흥구 대법관)는 초·중등교육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2018년 7월 서울 강남구에서 중학교 3학년에서 고등학교 3학년에 해당하는 미국의 교육과정을 가르치는 학원을 개설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A씨는 한 학기당 1천200만원의 수업료를 받고...

    한국경제 | 2021.06.14 06:00 | YONHAP

  • thumbnail
    우려가 현실로?…코파아메리카 참가국 코로나 양성반응 잇따라

    ... 했으나 개최 자체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브라질에서는 확진·사망자 증가세가 멈추지 않고 백신 접종이 늦어지는 상황에서 코파아메리카 개최로 코로나19 3차 확산 시기가 앞당겨질 것이라는 우려가 잇따랐다. 브라질 연방대법원은 지난 10일 대법관 전체회의에서 야당과 시민단체가 제기한 3건의 코파아메리카 반대 소송을 놓고 심리를 벌여 11명 만장일치로 대회 개최를 허용했다. 그러나 대법원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충분한 방역 조치가 이행돼야 한다는 ...

    한국경제 | 2021.06.14 04:19 | YONHAP

  • thumbnail
    서민 노리는 사기 판치는데…범죄수익 환수는 '먼~길'

    ... "판결없이 몰수 도입" 요구 커져…무죄추정원칙과 충돌 해결해야 한때 국내 최대 음란물 사이트였던 ‘소라넷’의 공동운영자 A씨는 2019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4년을 확정받았다. 검찰은 해외 도피 중인 또 다른 운영자 B씨에 대해서도 2018년 재산동결 조치를 취했다. 하지만 A씨는 대법원이 “불법 수익금이라는 점이 충분히 입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추징 명령을 ...

    한국경제 | 2021.06.13 17:43 | 남정민/안효주

  • thumbnail
    檢 "범죄로 번 돈, 제때 환수하려면 '독립몰수제' 필요"

    한때 국내 최대 음란물 사이트였던 ‘소라넷’의 공동운영자 A씨는 2019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4년을 확정받았다. 검찰은 해외 도피 중인 또 다른 운영자 B씨에 대해서도 2018년 재산동결 조치를 취했다. 하지만 A씨는 대법원이 “불법 수익금이라는 점이 충분히 입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추징 명령을 취소한 원심을 확정지은 탓에, B씨는 &l...

    한국경제 | 2021.06.13 17:39 | 남정민/안효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