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9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저라면 진실한 사랑으로 감동 주는 '콰지모도' 선택하죠"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콰지모도 역 안젤로 델 베키오 아름다운 집시 여인을 사랑하는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종지기 콰지모도. 프랑스를 대표하는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에서 10년째 콰지모도를 연기하고 있는 배우 안젤로 델 베키오(29)는 관객들에게 '순수한 사랑'의 가치를 전한다. 팬데믹 속에서 프랑스 오리지널팀 내한공연을 위해 한국을 찾은 안젤로는 최근 연합뉴스와 진행한 화상 인터뷰에서 "콰지모도의 진실한 노래는 관객들에게 감동을 ...

    한국경제 | 2020.12.20 09:18 | YONHAP

  • thumbnail
    교황 "코로나19 속 성탄절, 진정한 의미 되새기는 기회되길"

    ... 신실하고 진정한 성탄절이 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탈리아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성탄절을 전후해 전국적으로 밤 10시부터 야간 통행금지를 시행하는 등 방역책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교황이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집례하는 24일 성탄 전야 미사도 오후 7시 30분으로 예년보다 2시간 당겨졌다. 다만 이탈리아 정부가 24일부터 2주간 전 국민의 외출·이동을 금지하는 고강도 추가 방역책을 논의하고 있어, 미사가 정상적으로 거행될 수 있을지는 ...

    한국경제 | 2020.12.17 01:19 | YONHAP

  • thumbnail
    [공연소식] '노트르담 드 파리' 18일부터 다니엘 라부아 합류

    ... 프랑스 초연 배우인 다니엘 라부아(Daniel Lavoie)가 처음으로 국내 무대에 선다. 마스터엔터테인먼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일시 중단됐던 공연을 18일부터 재개하며, 이날부터 다니엘 라부아가 노트르담 대성당의 주교인 프롤로 역으로 합류한다고 밝혔다. 다니엘 라부아는 1998년 프랑스 초연 오리지널 공연부터 강렬한 카리스마로 무대를 장악해온 '원조' 프롤로다. 공연은 내년 1월 17일까지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열린다. ...

    한국경제 | 2020.12.16 10:40 | YONHAP

  • [포토] 성탄절 앞두고…뉴욕 대성당 앞 '총기 난사'

    미국 뉴욕 맨해튼의 세인트 존 더 디바인 대성당 앞에서 13일(현지시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범인은 캐럴을 부르는 합창단을 보기 위해 모여 있던 수백 명을 향해 마구잡이로 수십 차례 총격을 가했다. 다행히 사상자는 나오지 않았다. 범인은 경찰이 쏜 총에 제압된 뒤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사망했다. 경찰이 범인을 옮기고 있다. 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2.14 17:24

  • thumbnail
    뉴욕 대성당 앞 성가대 공연 직후 총격…용의자 사살

    맨해튼 성탄절 야외공연서 수차례 발사…사상자 없는 듯 미국 뉴욕 맨해튼의 대성당 앞에서 성탄절 성가대 공연이 끝난 직후 총기를 수차례 쏜 남성이 경찰 총격으로 사망했다고 AP,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재까지 이 남성 외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은 이날 오후 4시께 맨해튼의 세인트 존 더 디바인 대성당 앞에서 벌어졌다. 45분가량 진행된 성가대 공연이 끝난 직후 한 남성이 총기를 여러 차례 발사했다. 해산하던 ...

    한국경제 | 2020.12.14 09:5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야간통금에 교황 집례 성탄전야미사 앞당겨 개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올해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열리는 성탄 전야 미사 시간이 앞당겨질 예정이다. 교황청은 오는 24일(현지시간) 성탄 전야 미사를 오후 7시 30분에 거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예년보다 2시간 이른 것이다. 이탈리아 전역에 오후 10시부터 야간 통행금지령이 발효된다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또 성탄절인 25일 정오에 예정된 교황의 강복 메시지 '우르비 에트 오르비'(Urbi et Orbi ...

    한국경제 | 2020.12.11 00:36 | YONHAP

  • thumbnail
    낮잠 잔 8조원짜리 해상차단벽…베네치아 또 물바다

    ... 17년간의 긴 공사 끝에 올 상반기 완공돼 지난 10월부터 실가동됐다. 베네치아는 매년 가을부터 이듬해 봄 사이 조수가 상승하는 '아쿠아 알타'(Aqua Alta)로 상습적인 물난리를 겪는다. 최대 120㎝까지의 조수에는 대응할 여력이 있지만 이를 넘어가면 피해가 불가피하다. 작년 11월에도 조수가 187㎝까지 불어나며 비잔틴 양식의 대표 건축물인 산마르코대성당을 포함해 도시의 80% 이상이 침수되는 피해를 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2.09 18:58 | YONHAP

  • thumbnail
    성탄축제 '명동, 겨울을 밝히다'…광장 구유에 '아기예수'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다가오는 성탄절을 맞아 서울 명동대성당 일대에서 성탄 축제 '2020 명동, 겨울을 밝히다'를 연다고 9일 밝혔다. 올해 행사는 대부분 비대면으로 진행되나 명동성당을 찾는 시민에게 희망과 기쁨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도록 성당 들머리에 장미정원과 대형트리, 구유가 조성됐다. 성당 인근 가톨릭회관 광장에 설치된 구유를 찾으면 누구나 가까이서 아기 예수를 만날 수 있다. 아기 예수는 24일 밤 선별진료소를 상징한 마구간 조형물 ...

    한국경제 | 2020.12.09 18:56 | YONHAP

  • thumbnail
    8조원짜리 해상차단벽도 무용지물?…伊베네치아 또 물난리

    ... 조수까지 차단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17년간의 긴 공사 끝에 올 상반기 완공됐다. 베네치아는 매년 가을부터 이듬해 봄 사이 조수가 상승하는 '아쿠아 알타'(Aqua Alta)로 상습적인 물난리를 겪는다. 최대 120㎝까지의 조수에는 대응할 여력이 있지만 이를 넘어가면 피해가 불가피하다. 작년 11월에도 조수가 187㎝까지 불어나며 비잔틴 양식의 대표 건축물인 산마르코대성당을 포함해 도시의 80% 이상이 침수되는 피해를 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2.09 07:00 | YONHAP

  • thumbnail
    교황, 비바람 속 로마 깜짝 방문…성모상에 헌화

    ... "동틀 무렵 비가 오는 가운데 교황이 성모상을 떠받치는 원주 기단에 장미 부케를 놓고 전염병으로 고통받는 로마와 전 세계를 굽어살펴달라는 기도를 올렸다"고 전했다. 교황은 약 15분간 홀로 전구를 청한 뒤 인근 산타 마리아 마조레 대성당으로 발길을 옮겨 미사를 집례했다고 교황청 관영매체 바티칸뉴스는 전했다. 교황의 로마 방문은 사전 예고 없이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많은 인파가 모이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됐다. ...

    한국경제 | 2020.12.08 21: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