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9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포토] 부활절 미사도 거리두기

    부활절인 4일 천주교 신자들이 서울 중구 명동대성당에 들어가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명동성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약 250명의 신자에게만 현장 미사를 허용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04 17:57 | 김영우

  • thumbnail
    교황, 부활 전야 미사 집례…"팬데믹 속 희망 잃지 말자"

    프란치스코 교황이 주님 부활 대축일(부활절) 전야인 3일 밤(현지시간) 바이러스와 싸우는 인류에게 새로운 시작과 희망을 강조했다. 교황은 이날 밤 사제와 일반 신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부활 성야 미사를 집례했다. 부활 성야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는 성토요일 밤을 일컫는다. 교황은 강론에서 "인류가 팬데믹(바이러스의 세계적 대유행)을 극복하려고 노력하는 이 어둠의 시기에 기독교인들은 두려워하지 말라는 ...

    한국경제 | 2021.04.04 06:0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속 두 번째 부활절…전국 곳곳 기념 예배·미사

    ... (David W. G Brang Htan) 신부 등이 참석해 군부 쿠데타와 무력 행위로 고통받는 미얀마 민주주의를 위한 기도에 나선다. 가톨릭교회도 전국 각 본당에서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를 올린다. 서울대교구 주교좌성당인 명동대성당에서는 이날 낮 12시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미사가 열린다. 미사에는 전체 좌석 수의 20%인 250명 안팎만 참석하게 된다. 염 추기경은 미리 낸 부활절 메시지에서 "많은 사람이 코로나19로 심각한 인명 피해와 정신적 ...

    한국경제 | 2021.04.04 05:01 | YONHAP

  • thumbnail
    대형 크루즈선 타고 베네치아 구경 이제는 옛말

    ... 크루즈선 진입이 금지된다.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탈리아 정부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의 행정명령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크루즈선과 컨테이너선 등 대형 선박은 1094년 지어진 산마르코 대성당 등 주요 유적이 즐비한 역사지구 인근 수로로 운항할 수 없게 됐다. 대신 역사지구에서 멀리 떨어진 마르게라 산업 항에 정박해야 한다. 이탈리아 정부는 석호 외곽에 크루즈선 전용 터미널을 건설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1.04.03 20:29 | YONHAP

  • thumbnail
    팬데믹 속 바티칸 '십자가의 길' 예식 성료…'희망' 메시지 전파

    프란치스코 교황이 성금요일인 2일 밤(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 앞 광장에서 '십자가의 길' 예식을 집례했다. 예수의 수난과 죽음을 묵상하기 위한 십자가의 길 예식은 통상 로마 콜로세움에서 신자 수천 명이 운집한 가운데 거행된다. 하지만 올해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성베드로광장으로 장소를 옮겨 간소하게 치러졌다. 이날 광장에는 한가운데에 자리한 고대 이집트 유물 '오벨리스크'를 중심으로 거대한 ...

    한국경제 | 2021.04.03 18:32 | YONHAP

  • thumbnail
    교황, 바티칸 코로나19 백신 접종소 깜짝방문…노숙인 등과 인사

    ... 마쳤다고 교황청은 전했다. 교황은 2013년 즉위 이후 바티칸 성베드로광장 주변에 노숙인을 위한 무상 진료소와 샤워실·이발소를 설치하는 등 빈곤·소외계층 복지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왔다. 성금요일을 맞아 이날 저녁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는 소수의 신자만 참석한 가운데 주님 수난 예식과 십자가의 길 예식이 거행된다. 십자가의 길 예식은 통상 대규모 신자들이 운집한 가운데 로마 콜로세움에서 진행되지만, 작년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성베드로대성당으로 ...

    한국경제 | 2021.04.02 21:24 | YONHAP

  • thumbnail
    교황, 비리 의혹으로 해임된 추기경 자택서 성목요일 미사 봉헌(종합)

    ...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추 추기경이 불미스러운 일로 교황청을 떠난 지 약 6개월 만에 의외의 시점과 장소에서 교황과의 재회가 이뤄진 셈이다. 교황은 베추 추기경과 함께 따로 주님 만찬미사를 봉헌하고자 당일 저녁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예정된 공식 미사는 교황청 국무원 국무장관인 조반니 바티스타 레 추기경이 대신 집례하도록 했다. 당시 교황의 미사 불참을 두고 지병인 좌골 신경통 악화에 따른 것이라거나 성삼일의 바쁜 일정을 앞두고 휴식을 취하려는 것 등의 ...

    한국경제 | 2021.04.02 19:04 | YONHAP

  • thumbnail
    염수정 추기경 "지도자들, 국민위한 봉사자로 거듭나야"

    ... 책임을 절감하면서 과오와 부족함을 인정하는 겸손함을 지녀달라"고 당부했다. 염 추기경은 3일 오후 8시 ‘파스카 성야 미사’와 4일 낮 12시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를 명동대성당에서 주례하며 강론을 통해 부활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이영훈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대표총회장(목사)도 부활절 메시지를 통해 "진정한 희생과 나눔을 통해 절망 가운데 있는 이웃을 품어 부활의 소망을 함께 누리도록 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21.04.02 18:44 | 조수영

  • thumbnail
    인니, 부활절 주간 교회 경비 강화…"자살테러, 순교 아니야"

    ... 경찰은 최근 두 건의 테러가 잇따라 발생한 뒤 부활절 전후 추가 테러가 우려된다며 대형 성당·교회에 무장 경력을 대폭 투입해 경비를 강화했다. 2일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경찰 당국은 이날부터 부활절이 끝날 때까지 자카르타대성당과 임마누엘 교회, 성 베드로와 바울 성당 등 주요 가톨릭 성당과 개신교 교회의 경비를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부활절 주간에 자카르타의 성당·교회만 해도 5천여명의 경력을 투입하고, 주요 성직자 경호를 강화하는 한편 미사와 ...

    한국경제 | 2021.04.02 12:02 | YONHAP

  • thumbnail
    교황, 성목요일 만찬미사 불참…추기경이 대신 집례

    ... 성유축성미사는 정상 집례 프란치스코 교황이 성목요일인 1일(현지시간) 만찬미사에 불참했다. 교황청 관영 매체인 바티칸 뉴스 등에 따르면 교황청 국무원 국무장관인 조반니 바티스타 레 추기경이 교황을 대신해 이날 저녁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열린 만찬미사를 집례했다. 만찬미사는 예수가 성목요일 최후의 만찬 때 성체성사를 세운 것을 기념하는 의례다. 교황이 만찬미사를 주례하지 않은 이유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지병인 좌골 신경통 악화에 따른 것이라는 추정과 ...

    한국경제 | 2021.04.02 04: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