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9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보험, 중세 해상무역 '모험대차'에서 진화

    ... 다시 분산시키는 ‘보험의 보험’이다. 런던 대화재가 만들어 낸 화재보험 1666년 9월 빵공장에 치솟은 불길이 런던 중심가를 덮쳤다. 시 당국의 늑장대응으로 화재는 닷새간 이어졌다. 유서 깊은 세인트폴대성당을 비롯해 교회 87곳을 태웠고, 시내 가옥의 4분의 1이 소실돼 수만 명의 이재민을 냈다. 역사에 기록된 런던 대화재였다. 화재로 피해로 본 사람들은 보험의 필요성을 절감했다. 이듬해 치과의사 출신 니컬러스 바본이 화재에 대비하고 피해자를 ...

    한국경제 | 2021.03.08 09:01 | 오형규

  • thumbnail
    아브라함 고향 찾은 교황…"신의 이름 빌린 폭력은 신성모독"

    ... 소수파인 기독교인들을 무슬림들이 포용할 것을 촉구했다. 교황과의 회동 후 알시스타니는 "이라크의 기독교인은 다른 이라크인과 같이 평화와 공존 속에서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자프·우르 방문을 마치고 바그다드로 돌아온 성 요셉 대성당에서 미사를 집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미사 참여 인원은 100명으로 제한됐으며, 이슬람 신자인 바흐람 살레 이라크 대통령과 외무장관, 국회의장 등이 포함됐다. 전날 이라크에 도착한 교황은 2013년 ...

    한국경제 | 2021.03.07 02:24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간 교황, 시아파 지도자와 역사적 만남…'공존' 피력(종합)

    ... AP통신은 전했다. 전날 바그다드 국제공항에 도착한 교황은 바흐람 살레 이라크 대통령 등 현지 고위 관계자와 만나 "폭력과 극단주의, 파벌, 편협한 행동이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후 같은 날 오후 바그다드의 '구원의 성모' 대성당을 방문해 "이라크의 기독교인은 수년간 전쟁과 경제적 어려움, 박해로 고통을 겪었다"면서 "비록 이라크의 기독교 사회는 겨자씨처럼 작지만, 사회 전체의 삶을 풍요롭게 하기 위해 인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황이 이라크를 방문한 건 ...

    한국경제 | 2021.03.06 17:21 | YONHAP

  • thumbnail
    교황, 이라크서 시아파 지도자 만났다…'평화로운 공존' 언급

    ... 이라크에서 가장 존경받는 최고 종교지도자 알시스타니와 교황의 만남은 현지에서 TV로 생중계됐고, 주민들은 환호하며 시청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전날 바그다드 국제공항에 도착한 교황은 바흐람 살레 이라크 대통령 등 현지 고위 관계자와 만나 "폭력과 극단주의, 파벌, 편협한 행동이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후 같은 날 오후 바그다드의 '구원의 성모' 대성당을 방문했다. 교황이 이라크를 방문한 건 2천년 가톨릭 역사상 처음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06 16:15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방문한 교황 "폭력과 극단주의 중단해야"(종합)

    ... 믿는다는 이유로 박해를 받아왔으며, 특히 2014년부터 IS가 이라크·시리아를 중심으로 발호하자 인종청소에 가까운 학살을 당했다. 대통령과 총리 등 이라크 정부 고위 관계자와 만난 교황은 이날 오후 바그다드의 '구원의 성모' 대성당을 방문했다. 이 성당은 2010년 10월 극단주의 테러리스트의 총격으로 58명이 숨진 곳으로 사망자 중 48명이 가톨릭 신자였다. 교황청은 당시 사망자 48명의 시복(諡福·복자 칭호를 허가하는 교황의 공식 선언)을 고려 중이다. ...

    한국경제 | 2021.03.06 02:17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방문한 교황 "폭력과 극단주의 중단해야"

    ... 아닌 야지디교를 믿는다는 이유로 박해를 받아왔으며, 특히 2014년부터 IS가 이라크·시리아를 중심으로 발호하자 인종청소에 가까운 학살을 당했다. 대통령과 총리 등 이라크 정부 고위 관계자와 만난 교황은 이날 오후 '구원의 성모' 대성당을 방문해 이라크의 기독교 사회 지도자와 신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교황은 2013년 즉위 이래 여러 차례 이라크를 방문하고 싶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피력한 바 있다. 교황청 안팎에서는 이라크 현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1.03.06 00:01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교황 주례 부활절 미사도 온라인으로

    ... 미사를 비롯해 모든 전례가 소수의 신자만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 중계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작년처럼 성목요일의 '세족례'는 생략되고, 통상 로마 콜로세움에서 진행되는 성금요일 '십자가의 길' 의식도 규모가 크게 축소되거나 성베드로대성당으로 자리를 옮겨 치러질 것으로 알려졌다. 부활절 미사 역시 소수의 신자만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거행될 예정이다. 한편, 교황은 이날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추기경과 일반 신자 등 120여 명만 참석한 가운데 '재의 수요일' 미사를 ...

    한국경제 | 2021.02.18 02:58 | YONHAP

  • thumbnail
    이탈리아 스키장 재개장…확진자 1만명대, 종교·문화시설도 개방

    ... 방역 조건이 따른다. 바이러스 확산세가 다소 수그러든 다른 지역 역시 이르면 다음 주부터 스키장을 재개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키장 외에 종교·문화시설도 속속 다시 개방되고 있다. 롬바르디아주 주도인 밀라노의 상징인 두오모 대성당이 폐쇄 약 석달 만에 11일 다시 문을 열었다. 밀라노 산타 마리아 델레 그라치에 수도원에 소장된 르네상스 천재 화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걸작 `최후의 만찬` 역시 9일부터 다시 관람객을 맞아들였다. 로마 콜로세움과 바티칸 박물관 ...

    한국경제TV | 2021.02.11 19:17

  • thumbnail
    일일 확진자 1만명대 이탈리아 스키장·문화시설 속속 개장

    ... 방역 조건이 따른다. 바이러스 확산세가 다소 수그러든 다른 지역 역시 이르면 다음 주부터 스키장을 재개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키장 외에 종교·문화시설도 속속 다시 개방되고 있다. 롬바르디아주 주도인 밀라노의 상징인 두오모 대성당이 폐쇄 약 석달 만에 11일 다시 문을 열었다. 밀라노 산타 마리아 델레 그라치에 수도원에 소장된 르네상스 천재 화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걸작 '최후의 만찬' 역시 9일부터 다시 관람객을 맞아들였다. 로마 콜로세움과 바티칸 박물관 ...

    한국경제 | 2021.02.11 17:57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60~75세 '골든 에이지'

    ... 8시간씩 하루도 쉬지 않고 일한 노동시간(11만6000여 시간)보다 훨씬 길다. 이 황금기에 위대한 업적을 남긴 사람들이 많다. 62세에 ‘지동설’을 확립한 니콜라우스 코페르니쿠스, 68세에 ‘대성당’을 조각한 오귀스트 로댕, 71세에 패션계를 평정한 코코 샤넬 등 일일이 셀 수 없을 정도다. 루이 파스퇴르가 광견병 백신을 발견한 것도 62세 때다. 현대 경영학의 창시자인 피터 드러커는 93세 때 기자로부터 “언제가 ...

    한국경제 | 2021.02.09 17:47 | 고두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