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9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류 모두에게 백신을"…프란치스코 교황, 코로나 속 성탄 강복

    프란치스코 교황이 성탄절인 25일(이하 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전 세계 모든 이들에게 차별 없이 공급되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교황은 이날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발표한 성탄 메시지 및 강복 '우르비 에트 오르비'(Urbi et Orbi·'로마와 온 세계에'라는 뜻의 라틴어)를 통해 "백신은 인류 모두에게 제공될 때 희망의 빛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

    한국경제 | 2020.12.26 12:10 | 김수현

  • thumbnail
    화마가 할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울려 퍼진 성탄 캐럴

    안전모 쓴 성가대 공연 녹화 중계…2024년 파리올림픽 전까지 복원 완료 지난해 4월 발생한 화재로 복원 공사가 진행중인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크리스마스 캐럴이 울려 퍼졌다. 지난 24일(현지시간) 크리스마스 이브를 맞아 노트르담 대성당에선 '고요한 밤 거룩한 밤', '징글벨' 등 캐럴이 들렸다고 미국 CNN 방송 등이 25일 보도했다. 성가대는 이달 초 합창 공연 영상을 촬영했으며, 현지 TV와 라디오가 이를 녹화 중계했다. 지난해 ...

    한국경제 | 2020.12.26 08:55 | YONHAP

  • thumbnail
    교황의 성탄 강복 "인류 모두에게 백신을…형제애 잊지 말아야"

    프란치스코 교황이 성탄절인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차별 없는 공급을 재차 부탁했다. 교황은 이날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발표한 성탄 메시지 및 강복 `우르비 에트 오르비`(Urbi et Orbi·`로마와 온 세계에`라는 뜻의 라틴어)를 통해 "백신은 인류 모두에게 제공될 때 희망의 빛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교황은 특히 시장 논리와 백신 특허 관련 법이 인간 위에 있을 수는 없다며 가장 취약하고 ...

    한국경제TV | 2020.12.25 23:52

  • thumbnail
    코로나19 속 교황의 성탄 강복…"인류 모두에게 백신을"

    프란치스코 교황이 성탄절인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차별 없는 공급을 재차 호소했다. 교황은 이날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발표한 성탄 메시지 및 강복 '우르비 에트 오르비'(Urbi et Orbi·'로마와 온 세계에'라는 뜻의 라틴어)를 통해 "백신은 인류 모두에게 제공될 때 희망의 빛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교황은 특히 시장 논리와 백신 특허 관련 법이 인간 위에 있을 수는 없다며 가장 취약하고 ...

    한국경제 | 2020.12.25 23:40 | YONHAP

  • [포토] 코로나로 우울한 성탄…교황 미사도 대폭 축소

    프란치스코 교황이 24일(현지시간) 바티칸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성탄 전야 미사를 집전하고 있다. 올해 미사는 코로나19 여파로 참석자 수를 대폭 제한했으며 성당 중앙제대가 아닌 뒤쪽에서 차분하고 조촐하게 진행됐다. 로이터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2.25 17:31

  • thumbnail
    백신 희망도 못꺾은 확산세…전세계 '코로나 봉쇄' 속 성탄맞이

    ... 됐다. 이런 가운데 영국과 유럽연합(EU)은 성탄절 이브에 미래관계 협상을 극적으로 타결해 '47년 동거'의 완전한 마무리를 앞뒀다. ◇교황, 조촐한 미사 집전…베들레헴도 한산 프란치스코 교황은 24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성탄 전야 미사를 집례했다. 올해 미사는 당국이 내린 통금에 따라 예년보다 2시간 이른 오후 7시 40분께부터 약 1시간가량 거행됐다. 미사는 성당 중앙제대가 아닌 뒤쪽 한쪽에서 조촐하고 차분히 진행됐다. 약 1만명이 성당에 ...

    한국경제 | 2020.12.25 14:12 | YONHAP

  • thumbnail
    코로나에 첫 비대면 성탄미사…"소외된 이들에게 더 관심을"

    명동성당, 신자없는 성탄 대축일 미사…개신교회도 온라인 예배로 성탄 축하 '코로나19' 대유행에 25일 성탄절을 축하하는 기념 미사가 처음으로 비대면으로 거행됐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이날 주교좌성당인 명동대성당에서 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집례로 '주님 성탄 대축일 미사'를 봉헌했다. 이날 미사에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신자 참례가 허용되지 않았다. 염 추기경과 함께 미사를 올리는 사제단의 참여만 허용됐다. 대신 cpbc가톨릭평화방송 ...

    한국경제 | 2020.12.25 09:52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가 삼킨 성탄 전야…교황 주례 미사도 대폭 축소

    참석자 수 100명 안팎으로 예년 100분의 1…교황 "소외된 이 돌봐야" 전 세계를 휩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프란치스코 교황이 24일(이하 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성탄 전야 미사를 집례했다. 올해 미사는 예년보다 2시간 이른 오후 7시 30분께부터 약 1시간가량 조촐하고 차분하게 거행됐다. 일반 신자와 외교사절단, 성직자 등 약 1만명이 성당에 운집한 예년과 달리 올해는 참석자 수가 100명 안팎에 ...

    한국경제 | 2020.12.25 07:1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에 찾아온 성탄절…"미사·예배는 비대면·20명 이내"

    ... 금지 대상에서 제외가 되긴 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지침 하에 비대면 집회가 원칙인데다, 집회가 열리는 예배당 등에도 20명 이내만 입장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24∼25일 주교좌성당인 명동대성당에서 '주님 성탄 대축일 미사'라는 이름으로 열리는 주요 시간대 미사를 비대면으로 전환했다. 비대면으로 전환된 미사는 성탄 전야인 24일 오후 8시, 10시, 12시와 25일 낮 12시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

    한국경제 | 2020.12.24 14:52 | YONHAP

  • thumbnail
    염수정 추기경 "새해엔 소외당한 이들에 우선적 사랑 이뤄지길"

    ...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 탄생 200주년을 언급하며 "새해에는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의 하느님과 교회에 대한 사랑과 복음화를 위한 사목적 열정을 본받는 삶을 살아가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염 추기경은 새해 첫 일정으로 1월 1일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과 '제54차 세계 평화의 날'을 맞아 낮 12시 명동대성당에서 미사를 집전한다. 미사는 신자 참례가 허용되지 않으며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통해 생중계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2.24 13:5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