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독일 총선전 본격개시…사민당 최저임금 12유로로 인상 내걸어

    연방차원 월세상한제 도입…어린이 위한 기초보장제도 마련 부유세 되살리고 고소득자 소득세 인상…상속세 최저한도 설정 독일 대연정 소수파인 사회민주당(SPD)이 9일(현지시간) 당대회를 열고, 올라프 숄츠 부총리 겸 재무부 장관을 총리 후보로 최종 확정했다. 사민당이 총리 후보를 공식적으로 최종확정하면서 오는 9월 26일 연방하원 총선거를 앞두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소속된 대연정 다수파인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과, 녹색당, ...

    한국경제 | 2021.05.11 00:47 | YONHAP

  • thumbnail
    3차 확산 독일, 81조 빚내 추경…"백신구매 등 팬데믹 극복"

    ... 324조원)로 늘어나며, 총지출은 500억 유로(약 67조원) 늘어난 5천477억 유로(약 738조원)에 달하게 된다. 독일 연방의회는 23일(현지시간) 올해 604억 유로의 빚을 추가로 내는 추가경정예산안을 의결, 확정했다. 대연정을 구성하고 있는 독일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과 사회민주당(SPD)은 추경안 의결에 찬성했지만, 자유민주당(FDP)과 좌파당, 극우 성향의 '독일을 위한 대안(AfD)'은 반대했고, 녹색당은 기권했다. 올라프 ...

    한국경제 | 2021.04.23 20:31 | YONHAP

  • thumbnail
    메르켈 후계 경쟁 본격 개시…녹색당 40세 여성 총리 탄생하나(종합)

    ... 공동대표를 지명했다. 1980년생으로 만 40세 여성인 배어복 후보는 다른 후보들보다 20년 이상 젊은, 유일한 여성 후보로 독일 통일 이후 자라난 세대를 대변해 '개혁'을 내세우고 있다. 사민당은 이미 지난해 8월 차기 총리 후보로 메르켈 총리와 대연정을 이끄는 올라프 숄츠 부총리 겸 재무장관(62)을 지명한 바 있다. 숄츠 후보는 경험이 풍부하고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충격에 신속히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했다는 점을 내세우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1 03:08 | YONHAP

  • thumbnail
    메르켈 후계 경쟁 본격 개시…기민당 라셰트 vs 녹색당 배어복

    ... 공동대표를 지명했다. 1980년생으로 만 40세 여성인 배어복 후보는 다른 후보들보다 20년 이상 젊은, 유일한 여성 후보로 독일 통일 이후 자라난 세대를 대변해 '개혁'을 내세우고 있다. 사민당은 이미 지난해 8월 차기 총리 후보로 메르켈 총리와 대연정을 이끄는 올라프 숄츠 부총리 겸 재무장관(62)을 지명한 바 있다. 숄츠 후보는 경험이 풍부하고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충격에 신속히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했다는 점을 내세우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1 02:24 | YONHAP

  • thumbnail
    김근식, 고민정 겨냥 "文 정권에 김대중-노무현 정신 있나"

    ... 대통령을 용서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화해 정신이 문재인 정권에 1이라도 있는가. 지금 문재인 정권에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경청과 토론의 문화가 존재하는가"라고 짚었다. 김근식 실장은 이어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과의 대연정을 구상하고 국익을 위해 이라크 파병, 한미자유무역협정(FTA), 강정기지를 결단한 노무현 전 대통령의 합리성이 있는가"라며 "문재인 정권은 결코 김대중 전 대통령을 노무현 전 대통령을 계승하지도, 동일 선상에 ...

    한국경제 | 2021.03.25 11:24 | 조준혁

  • thumbnail
    독일 포스트메르켈 선거 전초전 주의회 선거 2곳서 여당 참패(종합2보)

    ... 앞둔 가운데, 그 전초전 격인 주의회 선거에서 여당이 역대 최대의 패배를 한 것이다. 여당 내부에서는 한때 여당의 표밭이었던 이들 주에서의 참패를 재앙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쥐트도이체차이퉁(SZ) 등은 전했다. 이같은 결과에는 대연정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한 불만과 마스크 스캔들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14일(현지시간) 치러진 바덴뷔르템베르크주의회 선거에서는 녹색당이 32.6%를 득표해, 24.1%를 득표한 기독민주당(CDU)을 누르고 ...

    한국경제 | 2021.03.15 19:32 | YONHAP

  • thumbnail
    '초라한 마지막 1년'…文대통령은 끝까지 다를까

    ... 도발에 건강 악화까지 겹쳐 하루하루가 힘든 임기말을 보냈다. 5년 차 1분기 지지율은 33%, 4분기 지지율은 24%로 이전 대통령들에 비해선 상대적으로 양호했다. 탄핵사태 등 다사다난한 임기 초반을 보낸 노무현 전 대통령은 대연정 발언 등으로 인한 당청 갈등과 '황태자'였던 정동영계의 반기, 친형 건평 씨의 금품수수 의혹 등으로 국정 동력을 상당부분 상실했다. 개헌 제안으로 국면 전환을 꾀했지만 지지율은 5년 차 1분기 16%, 4분기 27%에 불과했다. ...

    한국경제 | 2021.03.09 11:43 | YONHAP

  • thumbnail
    독일 여당 부패스캔들…연방의원 중국산 마스크 중개수수료 챙겨(종합)

    ... 전했다. 바덴뷔르템베르크주에서는 기민당 지지율이 24%로 추락해, 녹색당보다 11%포인트 뒤졌고, 라인란트팔츠주에서는 수개월 만에 사회민주당(SPD) 소속 말루 드레이어 주지사가 기민당 후보를 앞섰다. 기민·기사당 연합과 함께 대연정을 구성해 정부를 운영 중인 사민당은 날카로운 비판에 나섰다. 디르크 비제 사민당 원내대표 대행은 디벨트에 "기민·기사당 연합은 심각한 부패 문제에 직면해 있다"면서 "이는 의회 민주주의 전체에 타격을 줄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3.09 04:14 | YONHAP

  • thumbnail
    독일 여당 부패스캔들…연방의원 중국산 마스크 중개수수료 챙겨

    ... 전했다. 바덴뷔르템베르크주에서는 기민당 지지율이 24%로 추락해, 녹색당보다 11%포인트 뒤졌고, 라인란트팔츠주에서는 수개월 만에 사회민주당(SPD) 소속 말루 드레이어 주지사가 기민당 후보를 앞섰다. 기민·기사당 연합과 함께 대연정을 구성해 정부를 운영 중인 사민당은 날카로운 비판에 나섰다. 디르크 비제 사민당 원내대표 대행은 디벨트에 "기민·기사당 연합은 심각한 부패 문제에 직면해 있다"면서 "이는 의회 민주주의 전체에 타격을 줄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3.08 22:39 | YONHAP

  • thumbnail
    독일 백신접종 새치기 3천여만원 벌금 추진…직무정지도 거론

    ... 3천300만원이 넘는 벌금 부과를 추진한다. 앞서 시의원 10명과 함께 새치기해 백신을 접종받은 독일 할레시장에 대해서는 직무 정지가 거론되고 있다. 독일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과 사회민주당(SPD) 대연정은 25일(현지시간) 백신접종 행정 명령상 차례가 돌아오지 않았는데 백신 접종을 받은 이들에게 최대 2만5천유로(3천389만원)의 벌금을 부과하는 전염병 관련 법령 개정안을 마련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독일 RND가 전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백신접종 ...

    한국경제 | 2021.02.26 02:3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