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3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독일통일 30년]② "증오 집단엔 권력안줘"…'마음장벽'도 허물기 진행형

    ... 속으로 사라질 준비를 하고 있다. 지난해 독일 정부는 오는 2021년부터 10% 정도의 고소득층만 통일연대세를 납부하도록 세제를 개편했다. 중도우파인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과 중도좌파인 사회민주당이 지난 2018년 다시 함께 대연정을 구성할 당시 합의한 안이었다. ◇ 경제통합보다 어려운 사회통합 과제…극우세력 등의 도전에 맞서 진전 매년 눈에 보이는 성과를 보이는 경제통합보다 사회통합은 좀 더 어려운 과제다. 통일 이후 세대의 경우 '2등 시민'이라는 감정이 ...

    한국경제 | 2020.10.01 08:49 | YONHAP

  • thumbnail
    獨극우당 前대변인, '이민자 가스로 처리' 발언…당에서 퇴출

    ... 넓히려는 시도로 보인다. 그러나 지난해 지지율이 20%에 육박했던 AfD는 올해 들어 하락세를 이어가며 10% 정도에 그치고 있다. AfD는 반난민 및 기성정당에 대한 실망감을 흡수하며 지난 2017년 총선에서 12.6%를 득표하며 제3당의 위치로 연방하원에 진출했다. AfD는 제2당인 사회민주당이 대연정에 합류하면서 제1야당이 됐지만,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기독민주당 등 기성정당은 AfD와의 협력을 공식적으로 거부해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9 07:05 | YONHAP

  • thumbnail
    메르켈, '푸틴 정적' 나발니 입원시 비밀리 문병(종합)

    ... 진단에 대해 독일의 조작극 가능성을 공식적으로 제기하기도 했다. 독일 당국과 정치권은 러시아가 진상규명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요구하며 양국 간 천연가스관 연결사업인 '노르트 스트림2'의 중단 가능성까지 시사하고 있다. 독일 대연정 소수파인 사회민주당의 차기 총리 후보이자 재정부 장관인 올라프 숄츠는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나발니 사건에 대해 "잔인하고 살인을 위한 공격"이라면서 "유럽연합(EU)은 합심해 적절한 대응을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9 01:02 | YONHAP

  • thumbnail
    "그리스 캠프서 난민 더 수용해라"…베를린서 대규모 집회

    ... 거처를 잃은 난민을 일부 수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EU 회원국 가운데 독일과 프랑스 등 10개국은 미성년자 400명을 데려오기로 결정했다. 논의를 주도한 독일과 프랑스는 각각 100∼150명을 수용하기로 했다. 이어 독일 대연정은 논의 과정을 통해 독자적으로 난민 1천553명을 추가로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독일은 시리아 내전 등으로 난민이 몰려든 지난 2015년 유럽의 난민 위기 당시 국경을 열어 이듬해까지 100만 명이 넘는 난민을 받아들였다. 이후에도 ...

    한국경제 | 2020.09.21 02:39 | YONHAP

  • thumbnail
    EU내 유일 거리 담배광고 허용 독일, 2022년부터 금지

    ... 광고를 전면 금지했다. 독일은 미디어를 통한 담배 광고를 금지해왔으나 유럽연합(EU) 회원국 가운데 유일하게 거리와 영화관에서의 담배 광고를 허용해왔다. 18일 AFP 통신에 따르면 독일 연방상원은 이런 내용의 법안을 처리했다. 대연정 다수파인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과 소수파인 사회민주당은 오랜 협상 끝에 지난 5월 담배 광고의 전면 금지에 합의했다. 대연정은 2016년에도 담배 광고의 전면 금지를 논의했는데, 중도보수 성향의 기민당·기사당 연합의 반대로 합의에 ...

    한국경제 | 2020.09.18 22:57 | YONHAP

  • thumbnail
    독일, '대형 화재' 그리스 난민캠프서 1천500명 데려오기로(종합)

    ... 차원에서 난민 문제를 해결하도록 계속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 정치권에서는 지난 8일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모리아 난민캠프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대부분의 시설이 불에 탄 뒤 난민을 데려와야 한다는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대연정 소수파인 사회민주당은 수천명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제안했고, 다수파인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의 의원 10여 명도 5천명의 난민 수용을 촉구했다. 실질적으로 난민을 분산 수용해야 하는 지방자치단체도 180여 곳이 난민 수용의사를 ...

    한국경제 | 2020.09.16 02:45 | YONHAP

  • thumbnail
    메르켈, 그리스 난민캠프로부터 1천500명 수용 추진

    독일 정부가 최근 대형 화재로 전소된 그리스의 난민캠프에서 1천500명 정도의 난민을 데려오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15일 로이터 통신이 독일 대연정 내부 소식통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호르스트 제호퍼 내무장관이 난민 수용을 제안했고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이에 동의했다. 제호퍼 장관은 대연정 내부에서 난민 수용 문제에 상대적으로 엄격한 입장을 보여온 기독사회당 소속이다. 제호퍼 장관이 먼저 난민 수용을 제안한 만큼, 대연정에서 통과될 가능성이 ...

    한국경제 | 2020.09.15 20:57 | YONHAP

  • thumbnail
    독일 최대인구 지역선거서 메르켈 후계 도전자 한숨 돌려

    ... 연방총리직의 유력 후보 중 한 명인 아르민 라셰트 주총리가 한숨을 돌렸다. 14일 개표 결과 중도보수 성향의 기민당은 34.3%를 득표하며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의회의 제1당 자리를 안정적으로 유지했다. 기민당은 연방의회의 제1당으로 대연정의 주축이기도 하다. 기민당의 득표율은 2014년 선거와 비교해 3.2% 포인트 떨어졌지만, 지난해 함부르크주와 작센주, 튀링겐주 등의 선거에서 5∼11% 포인트 정도 하락한 것과 비교해서는 선전한 결과다.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

    한국경제 | 2020.09.14 18:32 | YONHAP

  • thumbnail
    메르켈, 공공의료진 처우개선 약속…"팬데믹 대응 핵심"

    ... 2022년 말까지 3천명을 추가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종합대책에는 공공의료 시설의 장비 디지털화 등이 포함돼 있다. 연방정부와 주정부는 40명 정도의 전문가로 위원회를 구성해 구체적인 인력 확충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대연정 다수파인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 의원단은 최근 의대 입학 정원 50%를 늘리기로 당론을 정해 의료 인력 확충에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독일에서는 의료·교육 관련 주요 권한을 지방정부가 갖고 있기 때문에 종합대책은 의대 정원 ...

    한국경제 | 2020.09.09 07:10 | YONHAP

  • thumbnail
    독일, 코로나19 계기로…공공의료 인력 5000명 늘린다

    ... 집계를 위한 디지털 시스템이 구축되지 않아 지연 집계 등의 문제점이 지적돼왔다. 이에 연방정부는 40억 유로(약 5조616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아울러 의대 정원을 늘려 의사 수도 늘린다는 계획이다. 앞서 독일 대연정 다수파인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 의원단은 지난 4일 비공개회의에서 중기적으로 의대 정원을 5000명 늘리기로 했다. 현재 독일 전체의 의대 정원은 1만명 정도다. 기민당·기사당 연합은 베이비붐 세대가 ...

    한국경제 | 2020.09.08 08:03 | 채선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