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1,1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종로학원 "서울대 의예 294점, 경영 288점…전년보다 2∼3점↑"(종합)

    서울권 주요대학 인문 7∼9점, 자연 일반 5∼8점 상승 예상 대성학원도 고려대 의대 290점, 연세대 경영 272점 합격선 전망 서울지역 주요대학의 2023학년도 대입 정시모집 합격선이 지난해보다 5∼9점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올해 치러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국어영역이 전년 대비 다소 평이하게 출제된데다 국어·수학·영어 모두 초고난도 문항(킬러문항)이 줄어 최상위권 경쟁이 치열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종로학원은 서울대 의대의 경우 국어·수학·탐구영역 ...

    한국경제 | 2022.11.18 17:38 | YONHAP

  • thumbnail
    올해 수학 어려워…'문과 침공' 더 심해질 듯

    ... 인문계열 수험생들의 설 자리는 계속 줄고 있다. '미적분' 선택 학생들이 높은 수학 점수를 바탕으로 인문계열에 교차지원하는 경우가 급증해 이과생의 '문과 침공'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실제로 종로학원이 2023학년도 대입 정시지원전략 설명회 예약자 1천74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고3 이과생 851명 가운데 63.0%인 536명이 인문계열 교차지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통합수능 2년차인 올해 이과→문과 교차지원이 늘어날 것으로 보느냐는 ...

    한국경제TV | 2022.11.18 15:27

  • thumbnail
    통합수능에 '문송'해진 학생들…올해 수학 어려워 더 심해질 듯

    ... 인문계열 수험생들의 설 자리는 계속 줄고 있다. '미적분' 선택 학생들이 높은 수학 점수를 바탕으로 인문계열에 교차지원하는 경우가 급증해 이과생의 '문과 침공'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실제로 종로학원이 2023학년도 대입 정시지원전략 설명회 예약자 1천74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고3 이과생 851명 가운데 63.0%인 536명이 인문계열 교차지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통합수능 2년차인 올해 이과→문과 교차지원이 늘어날 것으로 보느냐는 ...

    한국경제 | 2022.11.18 14:23 | YONHAP

  • thumbnail
    국어 17번, 수학 22번 화제…수험생 당황케한 '킬러 문제'

    ... 입시업체 진학사 측은 '클라이버의 기초 대사량 연구'를 소재로 한 국어 17번 문제를 '킬러 문제'로 꼽았다. 진학사 측은 "지문에서도 독해하기 까다로웠던 그래프 해석과 연결된 문제로, 변수를 정확히 대입해 해석해야 했다"며 "함정 선지들도 다수 있어 정오를 가리는 데 많은 시간이 소요됐을 것으로 분석된다"고 평가했다. 종로학원 측도 "17번이 가장 어려웠을 것으로 추정된다. (과학 지문인 ...

    한국경제 | 2022.11.18 13:42 | 김현덕

  • thumbnail
    정선장학회, 내년부터 지역 고교 졸업생 전원 대입 장학금

    강원 정선장학회가 2023년부터 지역 고등학교 졸업생 모두에게 대학 입학 장학금을 지원한다. 정선장학회는 18일 2022년 제3회 정선장학회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2023년도 사업계획 등을 심의·의결했다. 2023년 선발 장학생 예정 인원은 620명이고, 장학금 예상 지원액은 총 약 17억7천만 원이다. 올해는 404명에게 총 11억3천800만 원을 지원했다. 2023년 장학금 지원 신청은 2023년 2월부터 3월까지 정선장학...

    한국경제 | 2022.11.18 13:35 | YONHAP

  • thumbnail
    [수능] 문·이과 통합에 선택과목까지…입시전략 '고차방정식'

    ... 가채점을 통해 전략을 세우는 것이 상당히 어려워진 점은 수험생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한다. 같은 선택과목을 치르는 다른 수험생들의 공통과목 점수 분포에 따라 본인의 영역별 표준점수가 바뀌기 때문이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대입상담교사단인 김창묵 서울 경신고 교사는 "통합형으로 전환된 지난해부터는 가채점 결과 적중률이 높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지원 여부를 결정할 때) 다양한 자료를 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올해가 2년차인 만큼 통합수능 첫해였던 지난해보다 ...

    한국경제 | 2022.11.17 20:55 | YONHAP

  • thumbnail
    올해 수능, 작년 '불수능'보다 평이…"변별력은 여전"(종합)

    ... 국어영역의 지난해 표준점수 최고점은 149점이었지만 올해 9월 모의평가에서는 140점으로 하락했다. 전문가들은 올해 국어영역 표준점수 최고점이 작년 수능보다는 9월 모의평가에 가까울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대입상담교사단인 김창묵 서울 경신고 교사는 "최상위권에선 예년보다 난도가 다소 하락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중상위권에서는 변별력이 예년과 비슷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수학영역은 역시 어렵게 출제됐던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는 선에서 ...

    한국경제 | 2022.11.17 18:52 | YONHAP

  • thumbnail
    [수능] 영어, 난도분석 엇갈려…"작년보다 쉬워" VS "체감난도↑"(종합)

    ... 작년 수능보다 쉽고 9월 모평보단 어려워" 일부 입시업체 "작년과 비슷해 체감난도 높을 수도" 17일 치러진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영어 영역은 난이도를 놓고 분석이 엇갈리고 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대입상담교사단은 어렵다고 평가된 작년 수능보다 올해는 영어 영역이 다소 쉬워진 것으로 분석했다. 대입상담교사단의 윤희태 서울 영동일고 교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영어 영역 출제 경향 분석 인터뷰에서 "작년 수능보다는 다소 쉽고 ...

    한국경제 | 2022.11.17 18:40 | YONHAP

  • thumbnail
    "국어 작년보다 쉬워, 수학이 상위권 변수"…올해도 이과 유리할 듯

    ... ‘문·이과 통합수능’ 체제로 치러졌다. 통합수능이 문과에 불리하고 이과에 유리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는데 올해는 이 차이가 더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국어 난도 작년보다 낮아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입상담교사단 소속 김용진 동국대부속여고 교사는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올해 수능 국어는 상대적으로 난도가 높았던 2022학년도 시험에 비해서 조금 쉽게 출제됐고, 9월 모의평가와 비슷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

    한국경제 | 2022.11.17 18:17 | 최예린

  • thumbnail
    교사들 "영어, 작년 수능보다 쉽고 9월 모평보단 어려워"

    17일 치러진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영어 영역은 어렵다고 평가된 작년 수능보다는 다소 쉬워진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대입상담교사단 윤희태 서울 영동일고 교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영어 영역 출제 경향 분석 인터뷰에서 "작년 수능보다는 다소 쉽고 올해 9월 모의평가는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고 말했다. 절대평가로 등급만 나오는 영어 영역의 경우 1등급(원점수 90점 이상) 학생 비율은 ...

    한국경제 | 2022.11.17 17:5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