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제국의칼] (484) 제3부 정한론 : 서장 (2)

    번이 종전과 다름없는 위상으로 존속하고 있으니 웃지못할 재미있는 현상이 나타났다. 왕정복고를 위한 대정변과 막부 타도전에 뛰어들어 혁혁한 공을 세워서 유신정부의 수뇌부가 된 사람들도 자기네 번에서는 여전히 번주인 다이묘 뿐 아니라, 가로들의 한낱 부하에 불과한 신분이었다. 그래서 중앙정부의 거두들이 자기네 번으로 가면 지방정부에 불과한 그곳의 책임자와 간부들에게 머리를 숙여야 하는 웃지못할 사태가 벌어지곤 했다. 한마디로 위계질서가 뒤죽박죽이었다. ...

    한국경제 | 1994.05.31 00:00

  • [제국의칼] (481) 제2부 대정변 : 마지막 파도 (31)

    결국 에노모토의 자결은 미수에 그치고 말았다. 그날 오후에 정식 항복 문서가 적장 구로다에게 전달되었고, 고료카쿠성에 백기가 올랐다. 오륙백명의 군사들은 비분강개하여 땅을 치며 통곡하기도 했다. 도주병들과 달리 그들은 끝까지 싸워 옥쇄를 하기로 각오한 사무라이들이었으니 그럴 수밖에 없었다. 총공격의 날짜를 늦추어가며 에노모토의 마음을 돌리려고 애쓴 보람이 있어 항복 문서를 받은 구로다는 너무나 흡족하여 그날 저녁 호음을 하며 승리를...

    한국경제 | 1994.05.28 00:00

  • [제국의칼] (480) 제2부 대정변 : 마지막 파도 (30)

    에노모토는 실은 구로다의 두번째 서찰을 받고는 소아를 버리고 대아의 길로 가기로, 즉 살아서 새로운 일본을 위해 일하기로 마음을 돌렸었다. 그러니까 항복을 하기로 결심으로 한 것이었다. 어젯저녁에 기꺼이 구로다가 보낸 술을 자기가 먼저 마신 것도 그렇게 생각을 굳혔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마쓰다이라가 자기를 향해 화살을 쏘는 듯한 말을 여러 각료를 앞에서 서슴없이 늘어놓자 순간적으로 자기를 정당화하기 위해 자결이라는 말이 입에서 튀어...

    한국경제 | 1994.05.27 00:00

  • [제국의칼] (479) 제2부 대정변 : 마지막 파도 (29)

    "내버려두오" "내버려두다니요? 탈주병들을 그대로 둔단 말입니까?" "도망치는 자들을 죽인들 무슨 소용이오. 목숨이 아까워서 그러는데, 도망가서 살수 있으면 다행한 일이 아니겠소" 에노모토의 뜻밖의 말에 오쓰카는 약간 어이가 없었다. 총재도 이미 전의를 잃었구나 싶으니 절로 맥이 탁 풀렸다. 이틀날 아침, 에노모토는 각료회의를 개최했다. 끝까지 항쟁을 하느냐, 아니면 항복이냐 하는 최후의 결정을 내리기 위해서였다. 회의는 처음부터...

    한국경제 | 1994.05.26 00:00

  • [제국의칼] (478) 제2부 대정변

    구로다의 서찰을 읽은 것은 에노모토 혼자만이었다. 첫번째 서찰과 마찬가지로 결국 항복을 권유하는 글이기는 했으나, 어디까지나 사신이어서 각료들에게 공개할 성질의 것이 못되었던 것이다. 그러니까 그 술선물의 진의도 그만이 알고 있었다. 이런 경우에 말로써 그 술에 대하여 설명하기는 지극히 곤혹스럽고, 또 쉬운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면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잠시 생각한 다음 그는 조용히 자리에서 일어났다. 에노모토 총...

    한국경제 | 1994.05.25 00:00

  • [제국의칼] (477) 제2부 대정변

    그날 저녁 에노모토는 고료카쿠의 대회의실에 중간급 이상의 사무라이들을 모두 모이게 했다. 물론 각료들도 참석케 하였다. 구로다가 보낸 선물을 가지고 주연을 베풀려는 것이었다. 실내에 놓여있는 다섯개의 술통과 다섯마리의 다랑어를 보자, 사무라이들은 수군거리기 시작했다. 이미 적장 구로다로부터 술과 안주를 보내왔다는 소식을 전해 들어서 모두 알고 있었지만, 막상 그 실물을 보니 기분들이 착잡해지는 모양이었다. 개중에는 벌써 군침이 도는...

    한국경제 | 1994.05.24 00:00

  • [제국의칼] (474) 제2부 대정변

    고데쓰마루에 뜻밖에도 가드링건이 설치되어 있다니,히지가타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무사히 곁으로 접근하기만 하면 대포를 쏠수가 없으니 마음놓고 기습을 감행하여 잘하면 군함을 통째로 손에 넣어가지고 귀환할수 있으리라 싶었는데 계획이 그 가드링건 앞에 여지없이 무너지고 말았다. 혼비백산하여 도로 가이덴마루로 돌아가려고 사무라이들은 마치 메뚜기들 튀듯 했으나 다 허사였다. 악! 윽! 하면서 픽픽 마구 쓰러졌다. 순식간에 열일곱 사람이 ...

    한국경제 | 1994.05.21 00:00

  • [제국의칼] (473) 제2부 대정변

    아무래도 이상하다 싶었다. 이 한밤중에 미국 군함이 미야고항에 나타나다니. 그런데 가만히 보니까 기함인 고데쓰마루 쪽으로 조용히 미끄러지듯 다가가고 있는 것이 아닌가. "아니,저건." 도고는 그만 눈이 휘둥그레지고 말았다. 그 군함이 비록 마스트에 성조기를 게양하고 있기는 하지만, 분명히 배 앞쪽 선체에 씌어 있는 문자가 영어가 아니라, 한자라는 것을 식별할 수가 있었던 것이다. "적함이다! 적함 출현-" 냅다 고함을 지르며 도고...

    한국경제 | 1994.05.20 00:00

  • [제국의칼] (472) 제2부 대정변

    관군의 함대가 미야고만에 출현했다는 보고를 받은 히지가타는, "내 예상이 틀림없지. 어디 이놈들 두고보자"하고 주먹을 불끈 쥐었다. 그는 칼솜씨가 남달리 뛰어나고 용맹스러운 자를 사십명 가량 뽑아 "기리코미타이"(검술특공대)를 편성하여 연일 훈련을 시키고 있었는데, 그날밤 즉시 가이덴마루로 그들과 함께 출항했다. 아라이도 같이 타고 있었다. 다른 두 군함이 가이덴마루의 뒤를 따랐다. 자정이 가까운 한밤중에 세척의 군함이 구름이 끼여 ...

    한국경제 | 1994.05.19 00:00

  • [제국의칼] (470) 제2부 대정변

    에노모토가 세운 에소공화국에 대한 신정부의 태도를 확인하자,그때까지 에노모토 일당에 대하여 내심 동정적이었고,기대를 가지기도 했던 프랑스 공사 벌스블륵도 이제는 깨끗이 손을 털어야 되겠구나 하고 마음을 굳혔다. 프랑스뿐이 아니었다. 네덜란드측도 그 소식을 접하자 에노모토 정권에 대하여 냉담해지고 말았다. 하코다테의 모든 서양 공사와 영사 그리고 공관원들까지가 겉으로는 그저 상대를 하는 척하면서도 속으로는 등을 둘리고 만 것이었다. ...

    한국경제 | 1994.05.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