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41-6150 / 6,1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영화인] 서경석 <대림영상 사장>..'영원한 제국'으로 돌풍

    "영원한 제국"이 대종상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을 비롯 8개부문 석권의 여세를 몰아 5월 칸영화제에 진출했다. "칸영화제" 수상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낭트 몬트리올 로카르노 베니스영화제등 굵직한 국제영화제로부터 잇따라 출품요청을 받는등 한국영화의 주가를 높이고 있다. 이 영화 한편으로 영화계에 돌풍을 일으킨 주역은 대림영상의 서경석사장(38).그는 요즘 눈코뜰 새가 없다고 즐거운 비명이다. "두번 놀랐습니다. 처음엔 이처럼 완성도 ...

    한국경제 | 1995.04.14 00:00

  • 극장가, 방화 6편 잇달아 개봉 .. '금홍아 금홍아' 등

    ... 줄거리로 한 작품. 일제강점기의 암울한 시절을 살다간 두 예술가와 한 기생의 삶을 통해 궁핍한 시대의 절망과 광기를 밀도있게 그렸다. 신인배우 이지은이 금홍역을 맡아 대담한 알몸연기로 화제를 모으고, "태백산맥"의 염상구역으로 대종상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김갑수가 이상, 김수철이 곱추화가 구본웅역을 맡았다. "301.302"는 박철수감독이 독립프로덕션을 설립해 만든 첫작품. 애정결핍에 허덕이다 각각 거식증과 대식증에 걸린 두여자의 삶을 실험적인 기법으로 다뤘다. ...

    한국경제 | 1995.04.14 00:00

  • 제33회 대종상영화제 최우수작품상에 "영원한 제국"

    제33회 대종상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은 "영원한 제국"(대림영상,감독 박종 원)에 돌아갔다. 1일저녁 국립극장대극장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영원한 제국"은 감독.남 우조연.촬영상등 총8개부문의 상을 받았다. 최우수남녀주연상의 영예는 김갑수(태백산맥) 최진실(마누라죽이기)씨가 안았다. 감독상은 박종원(영원한 제국),신인여우상은 정선경 진희경,신인남우상은 이정재,신인감독상은 여균동씨가 각각 차지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4월 2일자)

    한국경제 | 1995.04.01 00:00

  • 대종상, '태백산맥' 등 각축 .. 본선에 13편 진출

    올해 대종상은 누가 받을까. 제33회 대종상영화제 본심이 시작되면서 대상 향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화제집행위원회(위원장 유동훈)가 20일 발표한 본심진출작은 모두 13편. "태백산맥"이 최우수작품상등 13개부문 수상작후보로 올랐고 "영원한 제국"이 12개부문, "헐리우드키드의 생애"와 "손톱"이 각각 11개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남우주연상은 "영원한 제국"에서 정조역을 맡은 안성기를 비롯 문성근 (너에게 나를 보낸다), ...

    한국경제 | 1995.03.24 00:00

  • [영화인] 정진우 <우진필름 사장>

    ... 개방에 대해서는 "위성방송을 통해 그들 영화가 안방으로 파고드는 상황에서 맹목적인 규제는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정사장은 85년 문화공간이 절대 부족했던 강남지역에 국내최초로 복합상영관 "시네하우스"를 개관한 장본인. 대종상 9개부문수상작 "뻐꾸기도 밤에 우는가"를 비롯, "심봤다" "자녀목" 등 행토색 짙은 작품을 연출했다.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제작후 연말쯤엔 금강산을 배경으로 세대 간의 갈등과 화해를 다룰 "뻐꾸기를 누가 울렸나" (가제)를 ...

    한국경제 | 1995.03.17 00:00

  • [영화가] 대종상영화제, 16일 호암아트홀서 개막

    영화계 최대축제인 대종상 영화제가 16일 오전11시 호암아트홀에서 개막된다. 영화인협회와 삼성미술문화재단이 공동 주최하는 제33회 대종상영화제는 지난 1년간 제작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예심과 본심을 거쳐 최우수작품상 등 25개부문의 수상자를 결정한다. 올해의 출품작은 20편(미개봉작 6편포함). 지난해 22편보다 2편이 줄었지만 전국에서 20만명이상을 동원한 흥행작 들이 모두 올라 있어 치열한 경합이 예상된다. 최우수작품상 후보로 떠오르고 ...

    한국경제 | 1995.03.15 00:00

  • [문화단신] 세계속 우리영화회고전 .. 16일~21일까지

    .대종상영화제 집행위원회(위원장 유동훈)는 영화제 개막일인 16일부터 21일까지 호암아트홀에서 "세계속의 우리영화 회고전"을 연다. 일정은 다음과 같다. .16일 = 만추, 물레야물레야, 땡볕 .17일 = 씨받이, 아다다 .18일 = 아제아제바라아제, 그들도 우리처럼,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 .19일 = 은마는 오지 않는다,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하얀전쟁 .20일 = 서편제, 한줌의 시간속에서, 살어리랏다 .21일 = 화엄경, ...

    한국경제 | 1995.03.08 00:00

  • "대종상 영화제가 달라진다"..신인발굴/육성에 중점

    대종상영화제가 달라진다. 한국영화인협회와 삼성미술문화재단은 대종상영화제(집행위원장 유동훈) 의 심사및 시상제도를 대폭 개선,신인 발굴및 육성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이에따라 신인감독상의 상금을 현행 4백만원에서 8백만원으로 1백% 늘리고 신인남녀, 기술상도 각각 6백만원씩으로 상향조정했다. 또 심사의 공정성 시비를 없애기 위해 본선진출 영화를 심사위원과 관객이 함께 평가할 수 있도록 본심전 일반에 공개상영한다. 집행위원과 심사위원 선정방법도 ...

    한국경제 | 1995.02.10 00:00

  • [문화단신] '만무방' 최우수작품상 ; '남녀고용..' 심포지엄

    엄종선 감독,윤정희-장동희 주연의 "만무방"(대종필름)이 20일 미국 마이애미 폴라델 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올 대종상 영화제 6개부문 수상작 "만무방"은 총 1백여 작품이 참가한 마이애미폴라델 국제영화제에 "THE TWO FLAGS"라는 제목으로 출품, 예심을 거쳐 본선에 오른 16개작품중 영예의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했다고 제작사인 대종필름측이 알려왔다. 늙고 추한 사람들이란 뜻을 지닌 "만무방"은 한국전쟁에 휩쓸린 산간 ...

    한국경제 | 1994.11.21 00:00

  • [영화가] 만무방, 폴라델영화제 본선 진출

    94년 대종상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비롯, 편집.녹음.미술.기획.특별상 등 6개부문 상을 받은 "만무방"(대종필름)이 마이애미 풀라델국제영화제 본선에 진출했다. 10일 개막된 이 영화제에는 세계각국영화 1백편이 출품돼 이중 16편이 본선에 올랐다. "만무방"은 " The Two Flags "란 제목으로 출품됐다. 이 영화는 6.25가 끝날무렵 밤낮으로 국기를 바꿔달 수밖에 없던 지리산 자락 외딴마을의 한 과부가 겪는 극한상황을 그리고 있다. ...

    한국경제 | 1994.11.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