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61-6170 / 6,1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름극장가, 국산영화 '개성승부'..새영상기법으로 '맞불'

    ... 주먹세계에 뛰어든 90년대 젊은 청춘들의 이야기. 영웅이 되고 싶어 안달하는 지방 세차장 종업원용대(박중훈분)와 그를 사랑하는 미용사 태숙(오연수분)이 출세를 꿈꾸며 상경하는 것으로 영화는 시작된다. "걸어서 하늘까지"로 대종상 신인 감독상을 수상했던 장현수 감독은 "밑바닥 인생을 전전하면서 무지한 욕망을 일궈내지만 결국 무력한 존재로 스러져가는 도시의 두 젊은 깡패를 통해 이 시대의 밝은 이면속에 숨겨진 어둡고 축축한 세계를 조명해 보고 싶다"고 ...

    한국경제 | 1994.06.18 00:00

  • [TV하이라이트] 특선영화 '불꽃' ; 사람과 사람들

    ... 꼽히는 선우 휘 원작을 영화화한 작품. 할아버지와 아버지의 상반된 정치의 식 사이에서 자란 주인공 현이 전쟁이라는 극한상황속에서 공산주의와 자기 자신에 대한 미몽에서 벗어난다는 내용. 유현목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1975 년 대종상 우수작품상과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사람과 사람들" (KBS1TV 밤10시50분)=최근 결혼 을 해 신혼의 단꿈에 젖어있는 혼혈가수 김인순씨가 출연해 남다른 그의 세 상살이를 들려준다. 혼혈인으로서 겪을 수밖에 없었던 냉대를 ...

    한국경제 | 1994.06.06 00:00

  • [인터뷰] '커피 카피 코피' 주연 김병세씨

    연초 개봉됐던 "장미의 나날"에서 스타 강수연과의 농염한 러브신으로 화제를 뿌렸던 신인배우 김병세(32). 이 영화한편으로 백상예술대상 대종상 영평상등 금년주요영화상의 신인상을 휩쓴 그가 새영화 "커피 카피 코피"(김유민감독.거원영역제작)의 주역을 맡아 이미지변신을 꾀하고 있다. 지난 4월23일 태국 방콕에서 크랭크인된 이 영화에서 그는 프로냄새 물씬 풍기는 CF감독역을 맡고있다. 상대역은 인기모델 진희경. "쓴 커피를 마시며 카피(광고문안)를 ...

    한국경제 | 1994.05.28 00:00

  • 6월극장가 방화 '붐' 일듯..'세상밖으로' 등 잇따라 개봉

    ... 할리우드식문법을 버리고 "낯설게하기" "드러내기"등 브레히트적 기법을 원용했다. 연세대 철학과를 나와 뉴욕대및 뉴욕테크대학원에서 연출및 영상미학을 전공한 김감독은 "영화의 이해" 편역자로 알려진 영화이론가. 비한국적 문법이 대종상에서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다며 코아아트홀 동숭 아트센터 씨네하우스 이화예술극장 등 골든트라이앵글소극장을 통해 장기 상영으로 "수준있는" 관객들의 심판을 받아 보겠다고 벼르고 있다. "절대사랑"은 "두여자 이야기"의 시나리오작가 ...

    한국경제 | 1994.05.28 00:00

  • < TV하이라이트 > 특선영화 ""아제아제 바라아제""K1TV

    ... 오후2시) 세속의 업보를 짊어지고 여승이 되고자 입산한 순녀는 자살하려던 젊은이를 구해준 것이 인연이 되어 파계를 한다. 그러나 그 젊은이의 죽음으로 자신의 업보가 끝이 없음을 알게 된 순녀는 다시 산사로 돌아간다. 89년 대종상 최 우수작품상수상작으로 한국영화계의 거장 임권택감독의 또 한편의 수작이다. 특집"알기쉬운 불교 이야기"(EBSTV 오후5시) 석가의 탄생과 불교의 역사를 설명하고 동자승들의 구김살없는 생활을 다큐 멘터리로 꾸몄다. 제1부"불교가 ...

    한국경제 | 1994.05.18 00:00

  • < 도토리 > 영화배우 안성기씨 외국어대서 특강

    ... 주제로 특강을 했다. 이번 특강은 신문방송학과 4학년의 전공필수과목인 `매스컴 연습''의 한 과 정으로 매주 외부의 매스컴 전문가를 초청하고 있다. 지난 74년 외국어대학교 월남어과를 졸업한 안성기는 모교에서 후배들에게 특강을 하게되어 더없는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배우생활의 또 한번의 보람 을 느끼고 있다고 말해 후배들로부터 박수갈채를 받았다. 올해 대종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안성기는 현재 임권택감독의 영화 `태백 산맥''에 출연중이다.

    한국경제 | 1994.05.10 00:00

  • < 문화단신 > 고려영화사, 어버이날기념 무료관람

    ... 개봉초기 저조한 흥행성적을 보이다 매일 전일의 관람객수를 넘어서는 점진적 인기 를 모아 5일에는 5회 중 1회매진을 비롯,전회 평균좌석점유율 80%이상을 넘어서는 호기록을 세웠다. 현대우리어머니의 고단한 삶을 잘 표현했고 금 년도 대종상작품상수상작으로 완성도도 높다는 것이 입소문으로 번지면서 부모와 자식이 함께 영화를 관람하거나 자식들이 부모를 위해 입장권을 선 물하는 등 보기드문현상까지 일어나고 있다고. 학생들의 단체관람도 늘어 지난 4일 화곡중학교생 5백40명이 ...

    한국경제 | 1994.05.06 00:00

  • [영화가소식] 부녀 영화음악가 탄생 '화제'

    .부녀영화음악가가 탄생했다. 이종식씨(50)와 그의딸 윤정양(23)이 화제의 주인공. 70년대 "이종식과 사랑의샘"이란 보컬그룹을 이끌며 활동했던 아버지 이씨 는 지금까지 2백여편의 영화음악을 작곡한 중견. 지난해 제31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살어리랏다"(삼육필름)로 음악상을 수상 했다. 딸 윤정양은 93MBC대학가요제에서 자작곡 "작은 평화"를 불러 금상을 수상한 기대주. 이영실필름의 "대통령의 딸"(30일 아세아,연흥극장개봉)의 음악을 ...

    한국경제 | 1994.04.30 00:00

  • [영화주평] '두여자 이야기'..국내 최장 롱테이크기법 특색

    "두여자 이야기"는 남편과 자식을 위해 고단한 삶을 살아온 우리 어머니의 얘기다. 진부하고 촌스러운 소재를 감동적인 영상으로 만들어낸 구성과 연출력이 인상적인 작품이다. 금년 제32회 대종상영화제 작품상수상작. 6.25직후의 남도해안마을. 아이를 갖지 못하는 영순(김서라)과 동생을 공부시키기 위해 후처로 들어온 경자(윤유선)는 남편(정동환)을 두고 사랑싸움을 벌인다. 벌판에서 한바탕 머리채를 휘어잡기도 한다. 그러나 차츰 서로의 불쌍한 ...

    한국경제 | 1994.04.23 00:00

  • 한국영화 국제영화제 잇달아 진출..'만무방''그섬에...' 등

    우리영화가 금년들어 A급국제영화제 본선에 잇따라 진출,해외수출가능성을 높여가고 있다. 태흥영화사의 "화엄경"(장선우감독)이 지난2월 폐막된 제44회베를린영화제 본선에 진출,알프레드바우어상을 수상한데 이어 금년 대종상영화제 5개부문 수상작인 "만무방"(엄종선감독.대종필름)이 최근 제18회 몬트리올영화제 (8월25일~9월5일) 본선진출작으로 확정됐다. 박광수필름의 ''그 섬에 가고 싶다''도 제47회 로카르노영화제(8월4일~14일) 본선진출작으로 ...

    한국경제 | 1994.04.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