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3,8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라면왕' 네팔 최초의 억만장자 패밀리를 만나다 [데이비드 김의 이머징 마켓]

    ... 투자전문가를 찾아 인터뷰를 진행하고 팟캐스트 채널 'CEO 라운드테이블-브릿징 아시아'와 '아시안 인베스터스'에 게재해오고 있습니다. 비놋 차드하리(Binod Chaudhary) 차드하리그룹 회장은 2015년 네팔 대지진 당시 대규모 긴급구호에 나서 주목을 받았다. 지진 발생 직후인 4월 26일부터 라간켈ㆍ포카라ㆍ바스바리 등 피해지역 3곳에 임시 구호소를 설치해 구호 물품을 전달했다.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CEO 중 하나로 꼽힌다. 2016년에는 ...

    한국경제 | 2021.08.02 17:37 | 김종우

  • thumbnail
    日, 내년부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어패류 사육 실험 실시

    ... 도쿄전력은 오염수 해양 방출 후에도 관련 실험을 계속해 안전성에 대한 평가를 받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일본 정부는 30~40년에 걸쳐 누적된 오염수를 다 방출할 계획이다. 오염수 보관 탱크 용량이 2023년 5월이면 한계에 달할 것으로 관측되기 떄문이다. 한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지난 2011년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 이후 지금까지 하루 평균 180톤씩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30 18:01 | 장지민

  • thumbnail
    CNN, MBC 중계 참사 비판 '올림픽 개최식에 찬물 끼얹었다'

    ... 내용상 선진국의 오타로 해석된다. 음식을 이용한 국가 소개도 공감을 얻지 못했다. 노르웨이 대표 사진으로는 연어를, 이탈리아는 피자, 일본은 초밥을 소개 사진으로 썼다. 일본 네티즌들은 우크라이나 사진을 빗대 "동일본 대지진이나 후쿠시마 원전사진이 나올 뻔했는데 그나마 초밥이 나와 다행"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MBC는 논란이 거세지자 26일 오후 3시 박성제 MBC 사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개회식과 남자 축구 중계 등에서 일으킨 그래픽과 자막 ...

    한국경제 | 2021.07.26 12:29 | 이미나

  • thumbnail
    밤하늘 수놓은 1800대 드론쇼…도쿄올림픽서 선보인 최신기술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 덕분에 제조부터 사용 단계까지 전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그린수소가 올림픽 기간 동안 성화를 밝힌다. 성화횃불의 재료인 알루미늄은 일본의 인테리어 기업인 릭실이 알루미늄창틀을 재활용해 제작했다. 특히 재료의 30%를 동일본대지진의 피해자들이 임시로 거주하던 가설주택의 알루미늄창틀을 활용해 '부흥 올림픽'의 의미를 더했다. 일본 전역에서 이어진 올림픽 성화봉송에는 71㎝ 길이의 횃불 약 1만개가 사용됐다. 벚꽃을 형상화한 복잡한 디자인을 살리면서도 ...

    한국경제 | 2021.07.25 15:36 | 정영효

  • thumbnail
    "나라 망신"…중계 참사 MBC에 외신·재한 외국인 '맹비난'

    ... 선지국`으로 오기한 화면을 송출했다. 음식을 이용한 국가 소개도 공감을 얻지 못했다. 노르웨이 대표 사진으로는 연어를, 이탈리아는 피자, 일본은 초밥을 소개 사진으로 썼다. 일본 네티즌들은 우크라이나 사진을 빗대 "동일본 대지진이나 후쿠시마 원전사진이 나올 뻔 했는데 그나마 초밥이 나와 다행"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도 로이터통신을 인용해 '한국 방송 TV가 올림픽 개막식에서 부적절한 사진 사용으로 ...

    한국경제 | 2021.07.25 12:19 | 신현아

  • thumbnail
    외신도 주목한 '도쿄올림픽 성화'에 숨은 의미

    ... 받고 있다. 고대 올림픽에서 비롯된 성화가 부활한 것은 1928년 암스테르담 대회 때다. 성화대가 마련되고 봉송 행사를 치르기 시작한 것은 8년 뒤인 1936년 베를린 대회부터다. 일본은 도쿄올림픽 유치 당시 2011년 도호쿠 대지진으로 크게 피해를 본 일본 동북부 지방의 재건을 유치 목표로 내세웠다. 도쿄올림픽 성화에 공급되는 수소는 원자력 발전소 사고 지역인 후쿠시마현 공장에서 생산한 것이다. 성화 봉송에는 프로판 가스와 수소 연료가 함께 사용된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7.24 12:22 | 류은혁

  • thumbnail
    '88올림픽' 유치 실패했던 日…40년 뒤 외교 성적표도 '처참' [송영찬의 디플로마티크]

    ... 투표에서 도쿄가 42표, 이스탄불과 마드리드가 각각 26표를 받습니다. 동점이 나온 이스탄불과 마드리드가 재투표를 펼쳐 이스탄불이 근소한 차로 결선 투표에 올라갔고 결국 도쿄가 60대 36으로 압승합니다. 일본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의 참사에서 일어나는 ‘부흥의 올림픽’을 내세웁니다. 2차 세계대전 패전으로부터 일본의 재건과 성장을 내세웠던 1964년 올림픽과 비슷한 콘셉트입니다. 일본 정부도 이 때문에 올림픽 개최와 준비에 많은 공을 들입니다. ...

    한국경제 | 2021.07.24 10:00 | 송영찬

  • thumbnail
    도쿄올림픽, 우승자에게 후쿠시마산 꽃다발 증정키로

    도쿄올림픽 우승자에게는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피해지역에서 생산한 꽃으로 만든 꽃다발이 주어질 전망이다.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에서 우승자에게 건네지는 꽃다발의 원산지들은 동일본대지진 피해지역이다. 올림픽위원회 홈페이지에 따르면 일본은 올림픽 우승자에게 줄 꽃다발 5000개를 미야기현 등에서 생산한 꽃으로 만든다. 이 가운데 용담 생산지인 이와테 지역 꽃 협회의 쿠도 요시테루 협회장은 "드디어 우리의 꽃이 올림픽 경기장에 도착한 ...

    한국경제 | 2021.07.23 17:29 | 장지민

  • thumbnail
    서울지하철 1조 적자 시달리는데…도쿄지하철은 증시 상장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도쿄도는 매년 도쿄메트로로부터 60억엔 안팎의 배당을 받았다. 도쿄메트로의 배당을 적립한 기금 규모가 2018년 기준 620억엔에 달한다. 이 때문에 도쿄도는 도쿄메트로의 지배력을 잃을 수 있는 상장에 반대했다. 반면 일본 정부는 동일본 대지진 복구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도쿄메트로 상장을 강하게 요구했다. 정부가 보유한 도쿄메트로 지분을 2027년 말까지 매각한다는 법률까지 만들었다. 이는 서울지하철의 현실과는 대비된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해 1조1137억원의 순손실을 ...

    한국경제 | 2021.07.23 07:03 | 정영효

  • thumbnail
    상장 나선 도쿄지하철…서울 '적자철'과 뭐가 다르길래

    ... 도쿄도는 매년 도쿄메트로로부터 60억엔 안팎의 배당을 받았다. 도쿄메트로의 배당을 적립한 기금 규모가 2018년 기준 620억엔에 달한다. 이 때문에 도쿄도는 도쿄메트로의 지배력을 잃을 수 있는 상장에 반대했다. 반면 일본 정부는 동일본 대지진 복구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도쿄메트로 상장을 강하게 요구했다. 정부가 보유한 도쿄메트로 지분을 2027년 말까지 매각한다는 법률까지 만들었다. 이는 서울지하철의 현실과는 대비된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해 1조1137억원의 순손실을 ...

    한국경제 | 2021.07.22 17:33 | 정영효/하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