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3,8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日 2분기 GDP -27.8%…역대 최악 '역성장'

    ... 1분기(-17.8%)를 넘어 통계 비교가 가능한 1955년 이후 가장 큰 폭이다. 일본 경제는 소비세율을 8%에서 10%로 인상한 지난해 4분기 이후 세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일본 경제가 세 분기 연속 역성장한 것은 동일본대지진으로 경기 침체에 빠진 2011년 4분기~2012년 2분기 이후 8년 만이다. 연간 기준으로 환산한 GDP는 485조1000억엔(약 5400조847억원)으로 2012년 4분기 이후 7년여 만에 500조엔이 무너졌다. 제1야당인 ...

    한국경제 | 2020.08.17 17:34 | 정영효

  • 일본 2분기 GDP -27.8%…역대 최악

    ... 1분기(-17.8%)를 넘어 통계 비교가 가능한 1955년 이후 가장 큰 폭이다. 분기 기준으로는 소비세율을 8%에서 10%로 인상한 지난해 4분기 이후 3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일본 경제가 3분기 연속 역성장한 것은 동일본대지진으로 경기침체에 빠진2011년 4분기~2012년 2분기 이후 8년만이다. 연간 기준으로 환산한 GDP는 485조1000억엔(약 5400조847억원)으로 2012년 4분기 이후 7년여 만에 500조엔이 무너졌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은 &q...

    한국경제 | 2020.08.17 15:39 | 정영효

  • thumbnail
    [책마을] 韓 vs 日 소·부·장 주도권 경쟁에서 이기려면…

    ... 프로젝트 참여, 틈새시장을 노린 중소기업들의 혁신이다. 그는 일본 소부장 기업들의 성패를 되짚어 경영전략, 마케팅, 기술 개발 등 분야별로 시사점을 엮어 11가지 교훈을 추린 뒤 소개했다. “도요타는 2011년 일본 대지진 이후 부품 공급처를 동남아시아로 옮겨 재도약했다. 일본이 수출을 규제하면 발생한 충격을 오히려 기회로 삼을 수 있다. 한국 대기업은 다변화를, 중소기업은 자립할 시점”이라고 주장한다. 저자는 일본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각부터 ...

    한국경제 | 2020.08.13 17:17 | 오현우

  • thumbnail
    도요타가 '코로나 학살'서 살아남은 비결

    ... 산케이신문은 "온라인 판매 강화 등 코로나 시대에 맞는 전략을 도입한 덕분에 중국 시장에서의 회복속도가 빨랐다"고 분석했다. 도요타의 재고·생산 대응 능력도 실적을 뒷받침한 비결이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까지만해도 도요타가 조달망의 문제를 발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2주 였다. 대지진 이후 도요타는 반나절 만에 문제가 발생한 부분을 짚어내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덕분에 대규모 위기로 자동차 업계가 부진에 빠지면 도요타는 팔리지 않는 ...

    한국경제 | 2020.08.08 09:29 | 정영효

  • thumbnail
    이병헌 '콘크리트 유토피아' 출연 확정, 아파트 주민대표 役

    ... 뭉치게 됐다. 4일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엄태화 감독 신작 '콘크리트 유토피아'(제작 레진스튜디오, 가제)가 이병헌, 박서준, 박보영의 캐스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콘크리트 유토피아'(가제)는 대지진으로 폐허가 되어 버린 서울, 유일하게 남은 ‘황궁아파트’로 생존자들이 모여들기 시작하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재난 스릴러다. 2014년부터 레진코믹스를 통해 연재, 예기치 못한 재난 앞에 변해가는 적나라한 인간의 ...

    연예 | 2020.08.04 19:12 | 장지민

  • thumbnail
    日도쿄,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추도식 '마지못해' 허가

    일본 도쿄도는 1923년 9월 발생한 간토대지진 당시 무고하게 학살당한 조선인의 영혼을 기리는 추도식을 허가할 방침이라고 도쿄신문 등이 3일 보도했다. 간토대지진은 1923년 9월 1일 도쿄 등 간토 지방에 발생한 규모 7.9의 대형 지진으로 10만5000여명이 희생됐다. 당시 혼란 속에서 일본인들은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 "조선인이 방화한다"는 등의 유언비어를 퍼뜨렸고, 이에 자경단과 경찰, 군인 ...

    한국경제 | 2020.08.04 18:04 | 강경주

  • thumbnail
    [여기는 논설실] 한국의 '수소경제' 전략, 어디까지 왔나

    ... 12조6000억원)를 들여 수소 인프라를 구축해 수소를 운송·철강·화학 등 산업의 에너지원으로 쓰겠다고 했다. 일본은 아베 총리가 직접 수소경제를 챙긴다. 2017년 세운 수소기본전략을 통해 에너지자급률을 동일본 대지진 이전보다 높은 수준인 25%로 높일 계획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013년과 비교해 2030년 26%, 2050년 80%까지 줄인다는 목표다. 미국은 2003년 조지 부시 대통령 시절, 2030년을 목표로 한 수소경제 로드맵을 수립했다. ...

    한국경제 | 2020.07.31 09:30 | 장규호

  • thumbnail
    [특파원 칼럼] 일본이 원전 포기 않는 이유

    ... 분량인 1000만㎾ 규모의 해상풍력발전소를 건설하겠다고 지난 9일 발표했다. 그렇다 해도 화석연료 비중을 56%까지 줄이려면 나머지를 채울 또 다른 수단이 불가피하다. 원자력발전을 포기하지 않는 이유다. 일본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전국 33기의 원전 가동을 전면 중단했다. 이후 엄격한 안전기준을 통과한 9기만 재가동하고 있다. 20%를 웃돌았던 원전 비중은 6%까지 떨어졌다. 일본 정부는 2015년 ‘에너지 기본계획’을 ...

    한국경제 | 2020.07.24 17:42 | 정영효

  • thumbnail
    'Mr. 디테일'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 "아라미드·CPI 등 '미래 첨단소재' 집중할 것"

    ... 일본에 건너갔다. 그동안 한·일 관계는 많이 달라져 있었다. 한국 기업은 더 이상 일본 화학업체들로부터 원료를 수입하지 않을 정도로 기술력이 높아졌다. 대등한 관계에서 사업을 논의할 수 있게 됐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도 겪었다. 장 사장은 “사무실 벽이 갈라지는 걸 보고 거리로 뛰어나오면서 ‘이렇게 죽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정신을 수습하기 어려운 상황에서도 코오롱과 자매결연을 맺은 센다이이쿠에이고등학교를 ...

    한국경제 | 2020.07.21 17:33 | 최만수/이선아

  • thumbnail
    중국 허베이성 탕산서 규모 5.1 지진…44년 전 대지진 강타한 곳

    ... 5.1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 깊이는 10km로 알려졌다. 12일 중국 지진대망에 따르면 진원은 북위 39.78도, 동경 118.44도에서 지진이 관측됐다. 지진이 발생한 탕산시에서 가까운 톈진과 베이징에서도 진동이 감지됐다고 누리꾼들은 전했다. 이번 지진으로 인한 피해 상황은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탕산은 1976년 7월 28일 규모 7.8의 대지진으로 24만 명 이상 사망한 곳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12 08:48 | 조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