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3,8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에 먼저 문닫은 일본…"코로나 끝나도 안간다"

    ...TO)이 3월20일 발표한 2월 방일 외래객 집계에 따르면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은 전년동기대비 79.9% 감소한 14만3,900명을 기록했다. 이는 금융위기 이듬해인 2009년(10만6,929명) 이후 11년 만에 최저이며 동일본대지진과 일본 보이콧의 여파를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다. 게다가 최근 발표한 일본의 선제적인 무비자 입국 제한 조치로 인해 여행이 전면 금지된 가운데 향후 재개 전망도 막막한 실정이다. 추후 일본여행에 대한 빗장이 풀린다 해도 한국인에 ...

    한국경제 | 2020.04.05 17:16 | 최병일

  • thumbnail
    네이버 밴드, 美서 인기…'제2의 라인' 되나

    ... 명칭도 홍보에 도움이 됐다. 음악 관련 방과후 활동을 하는 청소년 중 상당수가 서비스 명칭에 이끌려 밴드를 쓰게 됐다는 설명이다. 시장에선 코로나19가 밴드의 글로벌화에 보탬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2011년 일본 도호쿠 대지진을 계기로 일본 모바일 메신저 시장을 장악한 라인의 전례가 되풀이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당시 네이버는 대지진 직후 모바일 메신저 개발을 시작해 3개월 만에 서비스를 내놨다. 밴드의 미국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이학선 네이버 ...

    한국경제 | 2020.04.01 17:20 | 김주완

  • thumbnail
    [장동한의 리스크관리 ABC] '킬러 리스크'에 대비하고 있나

    ‘킬러 리스크(killer risk)’란 말이 있다. 하나의 조직을 일거에 무너뜨릴 수 있는 치명적인 리스크를 뜻한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과 쓰나미 같은 초대형 자연재해나 1997년 외환위기, 현재 진행 중인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이 킬러 리스크의 대표적인 예다. 경영활동에서는 △경제 위기와 연쇄 도산 △브랜드 가치 상실 △소비자 외면 △맨파워 상실 △금융기관의 지급 불능 사태 △사업 라이선스 ...

    한국경제 | 2020.03.19 17:16

  • thumbnail
    Fed, 전세계 달러 공급 시작…日도 ETF 매입 두 배로 확대

    ... 중앙은행(Fed)의 금리 인하 및 양적완화에 보조를 맞추고 있다. 일본은행은 당초 18~19일로 예정돼 있던 금융정책결정회의를 16일로 앞당겨 개최했다. 회의 기간도 이틀에서 하루로 단축했다. 일본은행이 금융정책결정회의를 앞당겨 연 것은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2011년 3월 이후 9년 만이다. 일본은행은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현재 연 6조엔(약 68조8000억원) 규모인 상장지수펀드(EFT) 구매 목표액을 12조엔(약 137조6000억원)으로 두 배로 늘리기로 했다. 올해 900억엔(약 ...

    한국경제 | 2020.03.16 17:27 | 김동욱

  • thumbnail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恨이 서려 있는 김소월 시, 록 음악으로 다시 태어나다

    ... 세 살 연상의 소녀와 연정을 나누고 지내던 터였다고 한다. 3·1 만세운동 후 오산학교가 문을 닫자 배재고등보통학교로 편입해 졸업하고 1923년 일본 도쿄상과대(히토쓰바시대 전신)로 유학을 갔으나, 그해 9월 관동대지진으로 귀국한다. 이후 김동인 등과 ‘영대’ 문학동인 활동을 하지만, 조부의 광산사업이 실패하고 자신이 경영하던 동아일보지국도 실패해 곤궁에 빠진다. 삶의 의욕을 잃고 술만 마시다 1934년 12월 24일, 32세로 ...

    한국경제 | 2020.03.13 17:22

  • thumbnail
    코로나19 확산에 아시아 프로야구도 '흔들'…한국·일본·대만 개막 연기

    ...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살핀 뒤 4월 10일 이후 개막 일정을 정하기로 했다. 일본프로야구는 20일 정규리그를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4월 중으로 개막을 미뤘다. 개막 연기는 2011년 3월 발생한 도호쿠 대지진 이래 9년 만이다. 일본 12개 구단 대표들은 포스트시즌의 관문인 클라이맥스 시리즈를 예정대로 치르되 4월 24일에야 정규리그가 막을 올린다면 클라이맥스 시리즈 일정을 축소할 가능성도 논의했다. 또 현장의 요구를 반영해 개막 열흘 ...

    한국경제 | 2020.03.13 15:41 | 차은지

  • thumbnail
    손정의 "100만명 무료 검사"…日 여론 황당한 비난에 철회

    ... 하고 싶어도 검사를 받을 수 없는 사람이 많다고 들어서 생각한 것인데, 여론이 안 좋으니 그만둘까…”라는 트윗을 올렸다. 소프트뱅크 홍보실은 “(손 회장의) 개인적인 활동으로 (코로나19 검사 지원을) 검토했지만 여러 의견을 고려해 철회했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도 개인적으로 100억엔(약 1160억원)을 기부했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12 17:20 | 김동욱

  • thumbnail
    국민 절반 이상은 "도쿄올림픽 불참해야…방사능 우려" 설문조사

    2011년 동일본대지진으로 인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 따른 방사능 누출 여파로 도쿄올림픽에 불참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국민들이 절반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전국 성인 남녀 1097명을 대상으로 한 자동응답(ARS) 조사 결과, 응답자의 55.5%가 '방사능 오염 우려로 도쿄올림픽 불참에 찬성한다'고 답했다고 11일 밝혔다. '불참에 찬성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8.5%, '모름' 등 ...

    한국경제 | 2020.03.11 07:17

  • thumbnail
    [김동욱의 일본경제 워치] 동일본 대지진 수준으로 악화된 일본의 '길거리 체감 경기'

    ... 최고의 엔화 강세 양상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 이처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 코로나 19) 확산으로 금융시장이 요동치는 가운데 지난달 일본의 ‘ 길거리 경제 ’ 가 2011 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최악이라는 조사 결과도 나왔습니다 . 그야말로 경제의 어느 한 부분도 긍정적인 점을 찾기 어려운 암울한 상황이 진행되고 있는 것입니다 . 지난 9 일 일본 내각부가 발표한 올 2 월 경기조사에 따르면 경기 현황 ...

    한국경제 | 2020.03.10 10:10 | 김동욱

  • 日, GDP 1.8% 격감…5분기 만에 '마이너스'

    ... 가장 좋지 않았다. 지난해 4분기 연율 환산 GDP 증가율은 -7.1%(속보치 -6.3%)였다. 이 같은 연율 환산 분기 성장률은 소비세 인상 시기인 2014년 2분기(연율 -7.4%)보다는 소폭 양호한 수준이지만, 동일본 대지진 때인 2011년 1분기(연율 환산 -5.5%)보다 크게 나쁜 것이다. 일본 GDP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민간 소비지출이 전분기 대비 2.8% 감소한 영향이 컸다. 기업 설비투자는 4.6% 줄어들었다. 내각부는 지난해 10월 ...

    한국경제 | 2020.03.09 17:49 | 김동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