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3,8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극우' 고이케 도쿄도지사 재선

    사상 첫 여성 도쿄도지사인 고이케 유리코 지사(사진)가 재선에 성공했다. 5일 치러진 도쿄도지사 선거에서 고이케 후보는 과반의 득표율로 당선돼 임기 4년의 지사직을 연임하게 됐다. 취임 후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피해자에 대한 추도문 송부를 거부하는 등 극우 성향인 고이케 도지사는 무소속이지만 여권 후보로 분류된다. 여당인 자민당은 독자 후보를 내지 않고 고이케 지사를 간접적으로 후원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6 01:40 | 선한결

  • thumbnail
    인도네시아 병원서 코로나환자 탈출…"아내 출산 볼거야"

    ... "임신한 아내의 출산 모습을 곁에서 보고 싶다"며 지난달 19일 아누타푸라 병원에서 1차 탈출했다가 붙잡혔다. 계속 양성 반응이 나와 퇴원을 못하자 이번에 2차 탈출을 시도했다. 특히 이 남성은 '2018년 팔루 대지진' 당시 부서진 병원 외벽을 통해 도망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병원 측은 빨리 병원 외벽을 재건하자고 팔루시에 요청했다.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1447명이 추가돼 누적 6만2142명이다. ...

    한국경제 | 2020.07.05 15:06 | 차은지

  • thumbnail
    '변액보험 名家' 메트라이프생명…금융 전문가 그룹으로 도약

    ... 생보사’ 메트라이프의 노하우 메트라이프생명의 모기업인 미국 메트라이프는 152년의 역사를 갖고 있는 현지 1위 생명보험사다. 세계 40여 개국에 진출한 메트라이프금융그룹은 1868년 미국 뉴욕에서 설립됐다. 1905년 샌프란시스코 대지진, 1912년 타이타닉호 침몰, 2001년 9·11 테러, 2020년 코로나19 사태에 이르기까지 여러 위기상황을 겪으면서도 ‘소비자와의 약속’을 지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9·11 테러 ...

    한국경제 | 2020.07.02 15:24 | 임현우

  • thumbnail
    마지막 정점 찍은 일본?…한국 미래 반면교사로 삼아라

    ... 첫 번째 충격은 2008년 리먼 사태로 촉발된 글로벌 금융위기다. 두 번째는 자민당에서 민주당으로 정권이 교체된 사건이다. 세 번째는 중국과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둘러싼 영토 분쟁, 마지막은 2011년 3월 일어난 동일본대지진이다. 버블 붕괴 후 오랫동안 심각한 후유증에 시달린 일본은 2000년대 초반부터 조금씩 경기회복 가능성을 향해 전진했다. 하지만 2008년 리먼 사태에서 촉발된 세계 금융위기가 이를 일격에 무너뜨렸다. 일본의 고도성장을 이끌었던 ...

    한국경제 | 2020.07.02 15:10

  • thumbnail
    [책마을] 무능한 관료·기득권 저항…"일본은 정점을 찍었다"

    ... 첫 번째 충격은 2008년 리먼 사태로 촉발된 글로벌 금융위기다. 두 번째는 자민당에서 민주당으로 정권이 교체된 사건이다. 세 번째는 중국과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둘러싼 영토 분쟁, 마지막은 2011년 3월 일어난 동일본대지진이다. 언뜻 보면 일본 바깥에서 일어난 폭풍 때문에 일본이 흔들리고 있다는 설명으로 들린다. 하지만 저자가 전하려는 메시지는 따로 있다. 일본 내부의 개혁이 전혀 일어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외부 요인에 재빨리 대처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

    한국경제 | 2020.06.25 18:05 | 이미아

  • thumbnail
    '적자위기' 손정의, 결국 T모바일 지분 25조 내다판다

    ... T모바일 지분 매각에 나선 것은 창사 이래 최대 위기에 직면한 탓이다. 소프트뱅크의 1분기 적자만 1조4381억엔(약 16조원)이다.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같은 적자 규모는 일본 기업 사상 최대 분기 적자다. 2011년 일본대지진 당시 도쿄전력 1분기 적자 1조3800억엔보다 많은 것이다. 소프트뱅크의 대규모 적자는 손 회장이 이끌고 있는 '비전펀드'에서 약 1조9000억엔의 손실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전체 투자사 88곳 중 50곳의 기업 ...

    한국경제 | 2020.06.23 10:23 | 노정동

  • thumbnail
    정의연, 소녀상 앞에서 수요집회 못한다…28년만에 처음

    ... 사과할 때까지 매주 일본대사관 앞에서 항의집회를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28년간 같은 장소에서 매주 수요시위가 열렸다. 2011년 12월 1000번째 수요시위를 기념해 평화의 소녀상이 들어섰다. 1995년 일본 고베 대지진 당시 자발적으로 집회를 중단했던 정도를 제외하면 수요시위가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리지 않은 적은 없었다. 시위에 반대하더라도 근처에서 맞불집회를 열었지, 집회 장소를 선점하는 일도 전례가 없다. 이 일대 집회·시위 ...

    한국경제 | 2020.06.22 07:30 | 오세성

  • thumbnail
    '적자위기' 손정의도 못버텨…22조 T모바일 지분 내놨다

    ... T모바일 지분 매각에 나선 것은 창사 이래 최대 위기에 직면한 탓이다. 소프트뱅크의 1분기 적자만 1조4381억엔(약 16조원)이다.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같은 적자 규모는 일본 기업 사상 최대 분기 적자다. 2011년 일본대지진 당시 도쿄전력 1분기 적자 1조3800억엔보다 많은 것이다. 소프트뱅크의 대규모 적자는 손 회장이 이끌고 있는 '비전펀드'에서 약 1조9000억엔의 손실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전체 투자사 88곳 중 50곳의 기업 ...

    한국경제 | 2020.06.18 09:51 | 노정동

  • thumbnail
    독일 언론 "한반도 강진 가능성…지진 전문가들 우려"

    독일 언론이 한반도의 지진 현상에 관심을 보였다. 한반도에서 강진이 발생할 가능성을 경고한 한국의 지진 전문가 인터뷰 내용을 보도하면서다. 독일의 해외 송출 공영방송인 도이체벨레는 21일(현지시간) '대지진이 곧 한국을 강타할 수 있을까'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최근 전북 완주 등에서 잇따라 소규모 지진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우려하는 시각을 보였다. 한반도가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 지역은 아니지만 지각판의 ...

    한국경제 | 2020.05.22 08:04 | 이송렬

  • thumbnail
    "연세 많아서 기억 왜곡" 일본 논리로 위안부 할머니 공격

    ... 7번을 받았다. 윤 당선인은 위안부·강제징용 피해자를 대표해 추천됐다. 수요집회는 1992년 1월 8일 수요일에 미야자와 기이치(宮澤喜一) 일본 총리 방한을 항의하기 위해 시작됐다. 이후 1995년 일본 고베 대지진 때와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때를 제외하고 매주 수요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 대사관 앞에서 열렸다. 지난 6일까지 총 1438차를 맞았다. 이 할머니도 28년간 수요집회에 참석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

    한국경제 | 2020.05.11 10:20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