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61-170 / 3,8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캘리포니아 규모 7.0 이상 강진 확률 1%"

    ... 7.0 이상 강진 재발 가능성을 절반 수준인 3%로 낮춰 잡았다. 이날엔 확률을 1%로 다시 낮췄다. 이는 이번 지진이 캘리포니아주에 걸친 샌안드레아스 단층에 영향을 미쳐 이른바 '빅원(Big One)'으로 불리는 대지진이 닥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확산하는 가운데 나온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규모 6.4인 4일 지진이 '전진'이고 규모 7.1로 측정된 5일 지진이 '본진'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북동쪽으로 ...

    한국경제 | 2019.07.08 07:13

  • thumbnail
    불탑의 나라 미얀마…그들의 미소에 빠지다

    ... 파고다. ‘성지에 세운 불탑’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황금색으로 칠해진 거대한 종 모양의 탑이 서 있는데 이 탑은 바간 불탑의 어머니로 불린다. 바간의 불교 유적 가운데 훼손된 것이 많다. 1975년 대지진 때 많은 불탑이 무너져 내렸다. 이후 군부정권이 복원 작업을 벌였지만 중구난방이었다. 유네스코가 아직 바간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거부하고 있는 데는 이런 이유도 있다. 1105년 지어진 아난다 사원(Ananda Pagoda)은 건축미가 ...

    한국경제 | 2019.07.07 15:31

  • thumbnail
    "다음주 강진 또 온다" vs "안 온다"…美캘리포니아는 '지진논쟁' 중

    ... 시간에서 수일 내에 발생하는 만큼 시간이 지날수록 큰 지진이 뒤따를 가능성이 작아지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전문가들은 이번 지진이 샌안드레아스 단층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작다고 봤다. 샌안드레아스는 캘리포니아의 해안산맥을 1㎞ 이상 길이로 비스듬히 가로지르는 단층이다. 규모 7.8 이상의 대지진을 일으켜 캘리포니아 남부 대도시들을 초토화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재난 영화의 소재로 종종 사용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7.07 10:57

  • thumbnail
    文 대통령 "사회적경제는 포용국가의 축…이윤보다 사람 중심으로 성장" [전문]

    ... 실시했습니다. '혁신'을 통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소셜벤처들도 발전하고 있습니다. 시각장애인을 위해 점자 스마트워치를 만들어낸 기업과 폐식용유를 재활용해 고효율 램프를 개발해낸 기업이 있습니다. 드론을 활용해 네팔 대지진 현장 복구를 도운 기업도 있습니다. 모두 '혁신'의 마인드로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선 기업들입니다. 사회적경제 기업은 우리 사회의 크고 작은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 앞장서며 취약계층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고 있습니다. ...

    한국경제 | 2019.07.05 16:10

  • thumbnail
    [속보]중국 쓰촨성서 규모 4.8 지진 발생

    ...t;CRI)에 따르면 중국지진대망은 이빈시에서 이날 발생한 지진의 진원 깊이는 10㎞이며 지진 발생 지점은 북위 28.40도, 동경 104.85도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앞서 이빈시 창닝현에서 지난달 17일 강진으로 13명이 숨지고 220명이 다친 바 있다. 2008년 5월 원촨(汶川) 대지진으로 9만여명이 희생됐던 쓰촨성은 중국에서 지진 발생이 특히 잦은 곳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7.03 17:37 | 이송렬

  • thumbnail
    日정부 보복조치 이어 '비자제한' 으름장…여행업계 '조마조마'

    ... 청원합니다'라는 글까지 올라왔다. 3일 오전 10시 현재 2912명에 참여했다. 이 게시글에는 "일본 전지역을 여행자제 권고에 해당하는 황색경보 이상으로 지정해 국민들을 보호해달라"며 청원을 제기하는 이유로 진도 대지진 발생 위험 고조, 방사능 피폭 위험, 잦은 혐한 시위로 차별과 폭행·폭언에 노출 위험 등을 꼽았다. 장정욱 일본 마쓰야마대 경제학부 교수는 전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지난해 ...

    한국경제 | 2019.07.03 10:47 | 강경주

  • thumbnail
    [책마을] 디지털화 시대에 필름 지켜낸 CEO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과 쓰나미가 일어났을 당시 많은 피해자가 폐허가 된 집터에서 필사적으로 찾은 것은 ‘필름사진’이었다. 후지필름은 당시 바닷물과 흙에 더럽혀진 피해자들의 필름사진 수백만 장을 무료로 복구해줬다. “인쇄사진은 여전히 인간에게 매우 소중한 것이기에 사명감을 갖고 사진문화를 지켜야 한다”는 고모리 시게타카 후지필름홀딩스 회장의 경영철학이 이어져왔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고모리 회장이 ...

    한국경제 | 2019.06.27 17:25 | 은정진

  • thumbnail
    이해진 "경쟁도 벅찬데, 기업에 과도한 책임 요구"

    ... ‘거인(미국·중국 인터넷 기업 등)’들로 잠식됐을 때도 한 곳(한국)에서는 끝까지 저항해 살아남은 회사로 남고 싶다”고 강조했다. 창업 후 가장 힘들었던 순간은 2011년 일본에서 도호쿠(東北) 대지진이 발생했을 때를 꼽았다. 그는 “철수하면 지금까지 모든 일(일본 사업)이 실패가 될 수 있는 결정을 내려야 했다”며 “회사 사무실에 가서 너무 큰 압박감에 펑펑 울었다”고 말했다. “성공해도 ...

    한국경제 | 2019.06.18 17:57 | 김주완/윤희은

  • thumbnail
    "한일관계 아무리 나빠도 한류가 좋아요"…日 3차 한류의 현장을 가다

    ... 한·일 월드컵에 이어 2004년 드라마 ‘겨울연가’가 일본에 두 번째 한류를 일으킨 이후 일본은 물론 한국 미디어로부터도 여러 차례 조명을 받았다. 한류팬들로 붐비던 신오쿠보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에서 방사능 유출사고가 일어나고 2012년 이명박 당시 대통령의 독도 방문으로 한일관계가 급랭하면서 쇠락했다. 한국인 가게 가운데 3분의 1이 신오쿠보를 떠났다. 남은 가게의 매출도 한창 때의 절반으로 뚝 ...

    한국경제 | 2019.06.18 05:30 | 정영효

  • thumbnail
    Premium 부엔 카미노! 순례자처럼 나도…산티아고길 끝에 섰다

    ... de Hercules·헤라클레스의 탑)’다.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등대다. 문헌상으로는 세계 7대 불가사의로 꼽히는 이집트의 파로스 등대가 가장 오래된 등대지만 1100년과 1307년 있었던 두 번의 대지진으로 파괴돼 지금은 그 모습을 볼 수 없다. 파로스 등대는 기원전 280년 알렉산드리아에 세워졌다고 알려져 있다. 파블로 피카소에게 영감을 준 등대 구글맵이 등대에 다 왔다고 알리는데 등대는 보이지 않았다. 입구에는 백파이프 ...

    모바일한경 | 2019.06.17 09:51 | 모바일한경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