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81-190 / 3,8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공황때 매도베팅 2조원 잭팟…"저항선 집중해 시장추세 판단해야"

    ... 14세 때 보스턴의 한 증권회사 시세판 담당자로 일하며 주식 투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당시 5달러로 주식 매매를 했는데, 1년 뒤 회사에서 받는 급여보다 투자수익이 많아지자 전업투자자로 변신했다. 그는 1907년 샌프란시스코 대지진을 전후해 주식시장 폭락 장세에서 공매도(short selling)를 해 큰 자산을 쌓은 뒤, 1929년 대공황 당시 주식 매도 공세를 주도하며 ‘월가의 큰 곰(WallStreet Big Bear)’이라는 별명을 ...

    한국경제 | 2019.05.20 17:31

  • thumbnail
    관광수지 흑자를 꿈꾸며…

    이웃나라 일본이 최근 관광 분야에서 놀라운 성과를 이뤄내고 있다. 2015년부터 관광수지가 흑자로 돌아선 이래 계속 흑자 행진 중이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해 일본 관광산업은 처참하게 무너졌다. 당시 국제관광과장이던 필자에게 많은 일본 관료와 연구원이 찾아와 한국 관광객이 일본을 더 방문하게 해달라고 부탁하고, 한국 관광정책을 배우겠다며 수차례 인터뷰해갔던 것이 생각난다. 일본이 각고의 노력으로 어려움을 딛고 일어선 것은 인정해줘야 하고, ...

    한국경제 | 2019.05.19 15:02

  • 오죽하면…'실언 방지 매뉴얼' 돌린 日자민당

    ... 동영상을 촬영해 공개할 수 있다”며 언제나 입조심할 것을 주문했다. 약자나 피해자에 대해 말할 때는 한층 더 배려하고, 표현에도 더 조심해야 한다고 했다. 지난달 사쿠라다 요시타카 올림픽담당상은 “동일본 대지진 피해 지역 복구보다 정치인이 더 중요하다”는 발언으로 자리에서 물러났다. 쓰카다 이치로 국토교통성 부대신도 “아베 신조 총리와 아소 다로 부총리를 위해 손타쿠(忖度: 윗사람이 원하는 대로 알아서 행동함)했다”고 ...

    한국경제 | 2019.05.15 14:41 | 김동욱

  • thumbnail
    30년4개월 아키히토 日王 시대 종료…경제 고난 속 '평화' 남겼다

    ... 잇따라 휘청였다. 부동산 가격도 폭락해 2012년 이후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전국 지가 평균은 거품 경제 시기의 40% 수준에 불과하다. ‘잃어버린 20년’은 이 시기를 상징하는 표현이 됐다. 고베 대지진(1995년)과 동일본 대지진(2011년) 등 대규모 자연재해도 잇따랐고, 옴 진리교 사린가스 테러 같은 대형 사고도 터졌다. 일본의 인구 감소가 시작된 것도 헤이세이 시대다. 하지만 이 같은 시련과 즉위 당시 미약했던 존재감에도 ...

    한국경제 | 2019.04.30 17:35 | 김동욱

  • thumbnail
    Premium 시간마저 쉬어 가는 곳…아날로그 도시로의 초대

    ... 풍경이 리스본에는 있었다. 바로 아날로그. 리스본의 핫 스폿, 바이샤지구 리스본에는 여러 지구가 있는데 가장 많은 사람이 찾는 곳은 단연 바이샤지구와 벨렝지구다. 이 중에서도 바이샤지구는 리스본 최대 번화가로 1755년 리스본 대지진 때 가장 큰 피해를 본 장소이기도 하다. 당시 대부분 건물이 무너져 폐허가 됐지만, 도시재건정책과 더불어 재건하면서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리스본을 찾는 사람이라면 모두가 이곳을 가장 먼저 찾는다. 바이샤지구의 출발은 로시우 ...

    모바일한경 | 2019.04.24 09:17 | 모바일한경 에디터

  • thumbnail
    [다산 칼럼] 후쿠시마 수산물 WTO 승소에 떠올리는 질문

    ... 않았다. 8회까지 0-3으로 지고 있었는데 9회에 기적같이 기회를 살리며 단숨에 4점을 내 경기를 뒤집었다. 세계 야구사에 길이 남을 역사가 쓰인 순간이었다. 후쿠시마 수산물 판정은 WTO 분쟁사에 새장을 열었다. 2011년 대지진과 쓰나미 여파로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사고. 한국 등 50여 개국은 후쿠시마산 수산물에 대해 수입금지 조치를 발동했다. 일본은 한국만 콕 집어 WTO 분쟁기구에 제소했다. WTO에 제소된 식품·위생 관련 분쟁 40여 건에서 ...

    한국경제 | 2019.04.23 18:11

  • 동해안 3일 만에 또 규모 3.8 지진

    ... 확인됐는데 이런 단층 중 하나에서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희권 강원대 지질학과 교수는 “지금 우리나라가 동서 방향으로 압축력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연이어 발생한 지진을 대지진의 징조로 보기는 어렵다는 견해다. 우남철 기상청 분석관은 “두 진앙 사이 거리가 116㎞에 달해 서로 무관한 것으로 보인다”며 “우연히 3일 만에 발생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19.04.22 17:40 | 박진우

  • thumbnail
    시간마저 쉬어 가는 곳…아날로그 도시로의 초대

    ... 풍경이 리스본에는 있었다. 바로 아날로그. 리스본의 핫 스폿, 바이샤지구 리스본에는 여러 지구가 있는데 가장 많은 사람이 찾는 곳은 단연 바이샤지구와 벨렝지구다. 이 중에서도 바이샤지구는 리스본 최대 번화가로 1755년 리스본 대지진 때 가장 큰 피해를 본 장소이기도 하다. 당시 대부분 건물이 무너져 폐허가 됐지만, 도시재건정책과 더불어 재건하면서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리스본을 찾는 사람이라면 모두가 이곳을 가장 먼저 찾는다. 바이샤지구의 출발은 로시우 ...

    한국경제 | 2019.04.21 15:56

  • thumbnail
    콧대 높은 日서 'K뷰티 콧대 세운' 에뛰드하우스

    ... 진출해 오사카 한큐백화점, 도쿄 신주쿠의 이세탄백화점 등 최고급 백화점에 입점했다. 2008년 5월엔 이세탄백화점이 선정하는 ‘올해의 그랑프리상’도 받았다. 하지만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상황이 달라졌다. 소비심리가 악화됐고, 고가 해외 브랜드 화장품은 설 자리를 잃었다. 아모레퍼시픽은 매장을 하나씩 줄였고, 2014년 일본에서 철수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이 과정에서 저가 화장품 브랜드 진출을 추진했다. 2011년 ...

    한국경제 | 2019.04.15 17:40 | 민지혜

  • thumbnail
    5년만에 후쿠시마 원전 찾은 아베, 옷차림 보니…

    ... 양복 차림에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채 동일본 대진, 원전 사고의 심장부를 찾았다. 지난 10일 일본에선 사쿠라다 요시타카 일본 올림픽 담당 장관이 '부흥(동일본 복구)보다 정치'라는 발언으로 경질됐다. 동일본 대지진 피해 복구보다 자민당 소속 다카하시 히나코 중의원 후원 모임이 더 중요하다고 말한 것이다. 이어 11일에는 세계무역기구(WTO)가 한·일간 후쿠시마 수산물 분쟁에서 한국의 손을 들었다. 아베 정권의 오판으로 WTO상소심에서 ...

    한국경제 | 2019.04.15 1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