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3,8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강진·폭풍 지나간 아이티, 사망자 2천명 육박

    ... 3만7000채 이상이다. 시간이 흐르면서 생존자를 발견할 가능성은 점점 희박해지는 반면 잔해 속에서 수습되지 못한 시신이 여전히 많아 사망자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사상자 수는 미국 국제개발처(USAID) 기준 2010년 대지진 사망자 수인 30만 명(추정)에 비해서는 훨씬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피해 지역의 잔해 더미 속엔 대피할 겨를도 없이 무너진 건물에 깔린 이들의 시신이 속속 발견되고 있다. 이에 로이터 통신은 “먼지 냄새와 시신이 부패하는 ...

    한국경제 | 2021.08.18 19:31 | 장지민

  • [포토] 아이티 대지진 참상…길거리 병상에서 치료

    카리브해의 섬나라 아이티에 강진이 발생한 지 이틀 만인 16일(현지시간) 남부도시 레카예의 이마쿨레 병원 밖 침대에 부상자들이 누워 있다. 아이티에서는 지난 14일 리히터 규모 7.2 강진이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1300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부상자는 5700명을 웃도는 것으로 집계됐다. 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17 17:59

  • thumbnail
    [천자 칼럼] 아이티의 '3중 재난'

    ... 지질학적으로는 18세기 이후에만 네 차례 큰 지진이 일어난 지진대(帶)에 걸쳐 있다. 북아메리카판(板) 지각과 카리브판의 경계가 부딪치는 ‘엔리키요-플랜튼 가든 단층’이 활성화된 곳이다. 이 나라에서 2010년 대지진으로 22만~30만 명이 사망한 데 이어 지난 주말 더 큰 규모의 강진이 발생했다. 사망자가 벌써 1300명을 넘었다. 11년 전 지진 피해가 완전히 복구되기도 전에 다시 덮친 참사현장은 아비규환이다. 의료진과 장비, 약품이 턱없이 ...

    한국경제 | 2021.08.16 17:20 | 고두현

  • 대통령 암살 한달만에…아이티, 대지진 비극

    중남미 카리브해의 섬나라 아이티에서 대지진이 발생해 수백 명이 사망했다. 지난달 대통령 암살 사건에 이어 자연재해까지 덮치면서 국가적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14일(현지시간) 아이티에서 리히터 규모 7.2 지진이 일어나 건물과 도로 등이 붕괴되면서 이날 기준 300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실종자는 수백 명, 부상자는 1000명 이상으로 파악됐다. 병원 등 의료시설까지 무너지면서 일부 지역에서 의료진은 부상자를 야외에서 치료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8.15 17:20 | 이고운

  • thumbnail
    아이티 7.2 강진으로 최소 304명 사망…처참한 피해 현장

    ... 직원과 자영업자, 선교사 등 한국인도 150명가량 거주 중인데 지금까지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사관에 따르면 한인들 대부분은 포르토프랭스에 거주하고 있으며 진앙 인근 거주자는 없다. 이번 강진은 2010년 아이티 대지진의 피해가 아직도 완전히 복구되지 않은 상황에서 발생했다. 포르토프랭스 서쪽 25㎞ 지점 지하 13㎞에서 발생한 규모 7.0의 당시 지진으로 16만명에서 최대 30만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지진은 인구 밀도가 높은 포르토프랭스 ...

    한국경제 | 2021.08.15 09:10 | 차은지

  • thumbnail
    日 농민 "한국 때문에 후쿠시마산 파가 안 팔립니다" [글로벌+]

    ... 인한 '후효히가이(風評被害, 풍평피해)'를 타파하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도쿄올림픽 선수촌 내에는 2개의 식당이 운영 중이다. 이곳 중 '캐주얼 다이닝홀'이라 불리는 식당에서는 동일본 대지진 재해지인 후쿠시마, 미야기, 이와테 등 3개 지역 및 도쿄도에서 생산된 식자재를 이용한 식사를 제공한다. 이에 대한체육회는 도쿄올림픽 선수촌에서 후쿠시마산 식자재를 사용한 식사를 제공하는 것 등을 우려해 한국 선수단의 안전한 ...

    한국경제 | 2021.08.06 08:15 | 김예랑

  • thumbnail
    '식빵언니 김연경'에 日 반응 후끈 "쌍둥이 자매 있었다면…"

    ... 경험 있는 노장으로 팀을 굳히는 작전이 대성공했다는 느낌", "쌍둥이 있었더라면 분위기가 더 안 좋았을까. 자매가 직전에 대표 탈락해서 전력 저하가 되었는데도 이 결과니까 놀랍다", "동일본 대지진 때도 거금을 선뜻 내놓았던 김연경. 그로부터 벌써 10년이나 지났는데, 아직도 현역인데 게다가 팀내에서 득점률도 가장 높은 것에 놀랍다", "한국은 정말 싫어하지만 배구가 일본보다 강하다고 인정하는 것에는 이견이 ...

    한국경제 | 2021.08.05 14:43 | 이미나

  • thumbnail
    '라면왕' 네팔 최초의 억만장자 패밀리를 만나다 [데이비드 김의 이머징 마켓]

    ... 투자전문가를 찾아 인터뷰를 진행하고 팟캐스트 채널 'CEO 라운드테이블-브릿징 아시아'와 '아시안 인베스터스'에 게재해오고 있습니다. 비놋 차드하리(Binod Chaudhary) 차드하리그룹 회장은 2015년 네팔 대지진 당시 대규모 긴급구호에 나서 주목을 받았다. 지진 발생 직후인 4월 26일부터 라간켈ㆍ포카라ㆍ바스바리 등 피해지역 3곳에 임시 구호소를 설치해 구호 물품을 전달했다.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CEO 중 하나로 꼽힌다. 2016년에는 ...

    한국경제 | 2021.08.02 17:37 | 김종우

  • 日, 내년부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어패류 사육 실험 실시

    ... 도쿄전력은 오염수 해양 방출 후에도 관련 실험을 계속해 안전성에 대한 평가를 받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일본 정부는 30~40년에 걸쳐 누적된 오염수를 다 방출할 계획이다. 오염수 보관 탱크 용량이 2023년 5월이면 한계에 달할 것으로 관측되기 떄문이다. 한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지난 2011년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 이후 지금까지 하루 평균 180톤씩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30 18:01 | 장지민

  • thumbnail
    CNN, MBC 중계 참사 비판 '올림픽 개최식에 찬물 끼얹었다'

    ... 내용상 선진국의 오타로 해석된다. 음식을 이용한 국가 소개도 공감을 얻지 못했다. 노르웨이 대표 사진으로는 연어를, 이탈리아는 피자, 일본은 초밥을 소개 사진으로 썼다. 일본 네티즌들은 우크라이나 사진을 빗대 "동일본 대지진이나 후쿠시마 원전사진이 나올 뻔했는데 그나마 초밥이 나와 다행"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MBC는 논란이 거세지자 26일 오후 3시 박성제 MBC 사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개회식과 남자 축구 중계 등에서 일으킨 그래픽과 자막 ...

    한국경제 | 2021.07.26 12:29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