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3,8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본 기업 공장 해외이전 10년…의외의 '부작용'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바클레이즈증권은 “최근 일본 기업들은 해외에서 벌어들인 수익 대부분을 현지에 재투자한다”고 분석했다. ◆日기업 현지법인 가장 많아 일본 기업들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의 엔화 가치 상승과 2011년 동일본 대지진을 계기로 생산시설을 대거 해외로 옮겼다. 일본 경제산업성에 따르면 일본 기업의 현지법인은 2만5693곳(2019년 기준)으로 주요 경제대국 가운데 가장 많다. 2010년 183조2000억엔(약 1901조원)이었던 해외 법인 매출은 ...

    한국경제 | 2022.02.21 06:32 | 정영효

  • thumbnail
    日 '오프쇼어링'의 그늘…엔화 구매력 50년 전으로 추락

    ... “최근 일본 기업들은 해외에서 벌어들인 수익 대부분을 현지에 재투자한다”고 전했다. 수출 줄어 원자재 가격 충격에 노출 일본 기업들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의 엔화 가치 상승과 2011년 동일본 대지진을 계기로 생산시설을 대거 해외로 옮겼다. 일본 경제산업성에 따르면 일본 기업의 현지법인은 2만5693곳(2019년 기준)으로 주요 경제국 가운데 가장 많다. 2010년 183조2000억엔(약 1901조원)이던 해외 법인 매출은 2018년 ...

    한국경제 | 2022.02.20 18:16 | 정영효

  • thumbnail
    CBDC 나오면 비트코인 더 필요해진다 [한경 코알라]

    ... 아니, 모든 데이터가 알아서 정부 손아귀 안에 쌓이게 된다. CBDC의 더 큰 문제는 정부가 단순히 '어디에 썼는지' 감시하는 데 그치지 않고, '어디에 쓸지'를 결정할 수 있다는 데 있다. 어느 도시에 대지진이 나서 수많은 이재민이 생기는 상황을 가정해보자. 정부는 곧장 해당 지역의 국민이 보유한 CBDC를 꼭 필요한 식료품이나 생필품을 사는 데만 쓰이도록 제한할 수 있다. 술, 담배 등 기호식품이나 사치품에는 사용에 제한이 걸리는 식으로 돈의 ...

    한국경제 | 2022.02.09 10:02

  • thumbnail
    대만, 日후쿠시마 식품수입 허용…원전 사고 이후 최초

    ... 후쿠시마 식품 수입이 점진적으로 허용되는 추세라면서 대만이 세계 통상 무대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엄격한 검사를 전제로 수입을 허용할 때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뤄빙청 대만 정부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발생 이후 이미 10년이 지나면서 세계 각국이 속속 후쿠시마 주변 식품 관련 제한 조치를 풀었다"며 "현재까지 이 일대 식품을 전면적으로 수입 금지하는 곳은 대만과 중국밖에 남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차이잉원 총통이 ...

    한국경제 | 2022.02.09 04:31 | 장지민

  • thumbnail
    '6두품 이방인'은 어떻게 만년적자 소니를 부활시켰나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소니의 기대와 반대로 기술을 무시한 채 콘텐츠 확장 일변도의 전략을 펼쳐 추락을 가속화했다. 하워드 CEO가 임기 내내 강조한게 '소니 유나이티드' 즉 '소니는 하나다' 였다. 정작 2011년 동일본대지진이 터지자 영국으로 귀국해 버렸다. 안전한 영국에서 사업지시를 내리면서 '소니 유나이티드'를 부르짖었으니 종업원 16만명의 거대 조직 소니는 콩가루가 될 수 밖에 없었다. 게다가 하워드 CEO는 2011년 '소니 ...

    한국경제 | 2022.01.23 16:54 | 정영효

  • thumbnail
    자국시장 1/4 토막난 사케, 해외선 인기..세계문화유산 추진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 하이볼 등 저도주로 옮겨간데다 1990년대초 버블(거품) 경제 붕괴 이후 사내여행과 연회 등 단체 회식이 줄면서 일본인의 알콜 소비량이 크게 감소한 탓이다. 일본 사케의 25%를 생산하는 효고시 나다 지역이 1995년 한신아와지 대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것도 출하량을 감소시킨 요인으로 분석된다. 사케 소비량이 줄어들자 일본 양조가는 단가가 높은 준마이주(주류용 알콜을 섞지 않고 쌀과 누룩으로만 만든 사케)와 다이긴조주(양조에 사용되는 쌀을 50% 이상 깎아서 ...

    한국경제 | 2022.01.09 07:34 | 정영효

  • "글로벌 공급망 혼란 정점 찍었다…머지않아 해소될 것"

    ... 나타내는 지표인 글로벌공급망압력지수(GSCPI)를 바탕으로 이같이 밝혔다고 CNBC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연은에 따르면 GSCPI는 분석 대상 시기인 1997년 이후 현재가 가장 높은 4.5를 나타냈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과 태국의 홍수 사태 때보다도 공급망 혼란이 심각하다. 뉴욕연은은 공급망 병목현상이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중국의 봉쇄 조치로 시작됐다고 분석했다. ‘세계의 공장’ 중국에서 공급망이 마비되자 GSCPI가 ...

    한국경제 | 2022.01.05 15:25 | 허세민

  • thumbnail
    "인류 고난 겪는데 예술은 뭐했나" 중국 反체제 거장의 일갈

    ... 난민의 삶을 주제로 한 회화와 설치, 사진 등 작가의 대표작 120여 점을 펼친 전시다. 그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 주경기장 ‘냐오차오(鳥巢)’ 설계에 참여했을 정도로 잘나가는 예술가였다. 하지만 같은 해 쓰촨 대지진에서 정부가 사망자 수를 은폐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당국에 미운털이 박혔다. 이후 체포와 가택 연금 등으로 고초를 겪다가 유럽으로 망명했고 지금은 포르투갈에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전시를 계기로 한 서면 인터뷰에서 “인간이 ...

    한국경제 | 2021.12.22 17:47 | 성수영

  • thumbnail
    "日 해구서 규모 9.1 대지진 땐 20만명 사망" 충격 예측

    ... 진원지로 거론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두 해구 주변의 바다 쪽 지각인 태평양판(플레이트)이 육지 쪽의 북미판 아래로 조금씩 파고들면서 두 판의 경계에서 뒤틀림 현상이 계속 발생하고 이 과정에서 응축되는 에너지가 한꺼번에 풀릴 경우 거대지진과 함께 쓰나미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11년 3월 11일 미야기(宮城)현 앞바다를 진원으로 하는 규모 9.0의 동일본대지진이 일어난 뒤로 두 해구를 진원으로 하는 지진 발생을 상정해 피해를 분석하고 대책을 ...

    한국경제 | 2021.12.21 20:14 | 신현보

  • thumbnail
    '아이티서 의술' 김성은, 이태석 봉사상

    올해 이태석 봉사상 수상자에 대지진 참사를 겪은 아이티에서 의료 봉사활동을 펼친 김성은 씨(54·사진)가 선정됐다. 경남 진주에서 의과대학을 졸업한 김 수상자는 ‘잊혀진 아이티’라 불리는 아이티 최빈지역 라고나브섬에서 11년째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시상식은 내년 1월 12일 부산시청 국제회의장에서 열린다.

    한국경제 | 2021.12.14 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