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3,8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위안부는 매춘' 램지어, 日 정부와 관계 인정…"영향은 없었다"

    ... 관계를 부인하지 못한 근거로는 지난 2018년 일본 정부 훈장 '욱일장'을 수상한 기록이 꼽힌다. 당시 램지어 교수는 일본학에 대한 공헌과 일본 문화 홍보를 이유로 훈장을 받았다. 램지어 교수는 욱일장 수상 이후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과 재일교포 차별을 정당화하는 등 일본 우익의 관점을 담은 역사 논문을 발표했다. 그는 한 인터뷰를 통해 "어릴 때 함께 일본에 거주했던 자신의 모친이 아들의 욱일장 수상을 자랑스러워했다"고 말하기도 ...

    한국경제 | 2021.03.06 08:16 | 김수현

  • thumbnail
    5년간 1700㎞ 헤매다 소년과 재회한 개의 '기적' [여기는 논설실]

    ... 쓰던 그는 40대 중반부터 개와 사람에 관해 글을 쓰기 시작했고, 마침내 『소년과 개』로 나오키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개가 안겨준 나오키상 선물 수상작 『소년과 개』는 개가 안겨준 선물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소설은 동일본 대지진으로 주인을 잃은 개 다몬이 어릴 때 같이 놀던 소년 히카루와 재회하기 위해 5년 동안 일본 전역을 떠돌며 만난 사람들 얘기를 담고 있다. 다몬의 여정은 대지진 참사의 현장인 센다이 이와테에서 출발해 후쿠시마와 나가노, 도야마, 교토, ...

    한국경제 | 2021.03.05 10:38 | 고두현

  • thumbnail
    "日 후쿠시마 여전히 방사능 오염…어린이·여성 위험"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지난 2011년 대지진으로 원자력발전소 사고가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 내 제염 구역 대부분이 방사성 세슘으로 오염됐다고 주장해 이목을 끌고 있다. 그린피스는 4일 발표한 '2011~2021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의 현실'이란 제목의 보고서에서 "조사 결과 일본 정부가 제염을 책임지는 특별구역 대부분이 방사성 세슘으로 여전히 오염돼 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단체는 "대대적인 제염 ...

    한국경제 | 2021.03.04 18:34 | 김정호

  • 日경제계 "脫석탄, 원전 신·증설 없인 불가능"

    ... 현재 일본의 전체 전력원에서 원전이 차지하는 비중은 6%가량이다. 일본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원전 비중을 20~22%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하지만 이를 달성하기 위해선 원전 30기 이상을 가동해야 하는데, 2011년 동일본대지진과 후쿠시마원전 폭발사고 이후 가동 중인 원전은 9기에 불과하다. 미무라 아키오 일본상공회의소 회장도 “안전성이 담보된 원전은 탈석탄사회 실현을 위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

    한국경제 | 2021.02.25 17:22 | 정영효

  • thumbnail
    日 경제계 "탈석탄하려면 정부가 원전 신증설 앞장서라"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요청했다. 일본 정부는 2018년 수립한 에너지기본계획에 따라 현재 6%인 전체 전력원에서 원전이 차지하는 비중을 2030년까지 20~22%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목표를 달성하려면 원전 30기 이상을 가동시켜야 하는데 2011년 동일본대지진과 후쿠시마원전 폭발사고 이후 가동 중인 원전은 9기에 불과하다. 일본 정부는 당분간 재가동에 초점을 맞추고 신설 및 증설은 검토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오치 히토시 게이단렌 부회장은 "원전은 안정공급, 경제효율성, 환경문제 ...

    한국경제 | 2021.02.25 11:17 | 정영효

  • thumbnail
    일진머티리얼즈, 반도체용 초극박 공급

    ... 제품이다. 일진머티리얼즈 관계자는 “2006년 초극박 제품 연구 개발에 성공했다”며 “하지만 상용화에 필요한 글로벌 반도체 업체의 인증을 받기까지 15년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초도 생산은 동일본 대지진으로 일본 초극박 수입에 차질이 발생한 2011년 삼성전자로부터 국산화 요청을 받은 이후 10년 만에 이뤄낸 쾌거라고 회사는 자평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23 17:15 | 김동현

  • thumbnail
    [세계의 창] 실업가 시부사와 에이이치를 내세우는 일본

    ... 상업도시(商都)로의 재건을 내세웠다(그의 생애 후반은 군부가 실권을 장악해 가는 시기와 겹친다). 나아가 논어의 가르침에 따른 국제적인 시야를 갖는 상업 교육, 여성 교육, 한학(漢學) 교육으로 다방면의 인재를 육성했다. 관동대지진(1923년)으로부터의 위축을 극복할 때도 물질의 부흥만이 아닌 정신의 부흥을 이뤄 안심하며 지낼 수 있는 덕(德) 있는 사회 구현을 추진했다. 시부사와가 최근 회자되는 까닭을 ‘결핍’과 ‘의지처’라는 ...

    한국경제 | 2021.02.22 17:03

  • thumbnail
    과거사정리vs막대한 예산지출...1.8조 보상하는 '제주 4·3 특별법' 행안위 통과

    ... 커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또 제주 4·3사건과 유사한 사건에 대한 배·보상 요구까지 추가로 나올 수 있다는 전망이다. 기재부는 이 경우 정부가 최대 4조까지 배보상액을 감당해야 할 것으로 보고있다. 실제 여순사건이나 관동대지진 피해자들도 관련 탄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여야 합의에 이른만큼 법안은 25일 법제사법위원회, 26일 본회의도 어렵지 않게 통과할 전망이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18 14:18 | 성상훈

  • 로이터 "일본 닛산도 감산…서스펜션 부품 공급 차질"

    ... 것으로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분석했다.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해리어와 도요타의 고급 브랜드인 렉서스가 생산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도요타 측은 어떤 부품 공급에 문제가 생겼는지도 설명하지 않았다. 다만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때문은 아니라고 했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도요타는 르네사스일렉트로닉스의 차량용 반도체 공급 차질로 한 달간 공장을 돌리지 못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17 20:49 | 박상용

  • 강진에 부품 공급 막혀 도요타 日공장 절반 스톱

    ... 것으로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분석했다.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해리어와 도요타의 고급 브랜드인 렉서스가 생산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도요타 측은 어떤 부품 공급에 문제가 생겼는지도 설명하지 않았다. 다만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때문은 아니라고 했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도요타는 르네사스일렉트로닉스의 차량용 반도체 공급 차질로 한 달간 공장을 돌리지 못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17 16:49 | 박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