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3,8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불과 10여년 전…한·일 정상 후쿠시마·천안함 묘역 찾았다 [송영찬의 디플로마티크]

    ... 말합니다. 이 전 대통령도 “오늘 아침 바쁜 가운데 우리 천안함 순국장병 46명이 묻힌 그곳을 직접 찾아줘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화답합니다. ◆후쿠시마産 오이 먹은 MB 그로부터 1년뒤 일본에서 동일본대지진이 일어납니다. 진도 9.1의 강진과 지진해일로 인해 직접 사망자만 1만5000명이 넘고 피난민이 47만명에 달하는 일본 전후 사상 최악의 참사였습니다. 대지진 두 달 뒤 한·중·일 정상회의가 일본에서 개최됩니다. ...

    한국경제 | 2021.03.20 14:00 | 송영찬

  • thumbnail
    동일본대지진 당시 대피소는 '악몽'…"밤마다 성폭행" 증언 [글로벌+]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를 야기한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한 지 10년이 지난 가운데 사고 당시 난민대피소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들 증언이 잇따라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12일 일본 NHK는 동일본 대지진 10주기를 맞아 '묻힌 목소리들(Buried voices)'이란 제목의 다큐멘터리를 방영했다. 이 다큐멘터리는 지진 피해가 극심했던 후쿠시마를 비롯해 이와테·미야기 등 3개 현에 거주했던 여성들의 성폭행 ...

    한국경제 | 2021.03.13 08:21 | 강경주

  • thumbnail
    [이 아침의 풍경] 아물지 않은 日대지진 아픔

    한 여성이 일본 후쿠시마현 이와키시의 바닷가에서 꽃을 내려놓으며 동일본 대지진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있다. 착잡하고 비통한 마음이 사진을 통해서도 느껴진다. 11일은 동일본 대지진이 일어난 지 꼭 10년이 되는 날이다. 일본 관측 사상 최대인 규모 9.0의 강진이 발생해 2만여 명이 목숨을 잃거나 실종됐다. 10년이란 시간이 지났지만 그때의 기억과 고통은 여전히 많은 사람들에게 남아 있다. 최악의 원전 사고로 인한 오염수 문제가 지금도 계속되고 있고, ...

    한국경제 | 2021.03.11 17:34 | 김희경

  • thumbnail
    정의용, 모테기 日외무상에 서신…"10년전 동일본 대지진 위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0일 동일본대지진 발생 10년을 맞아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사진)에 위로 메시지를 전달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동일본대지진 10주기를 맞아 재난으로 인해 큰 피해와 슬픔을 겪은 유가족 분과 일본 국민들에게 다시 한번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영삼 대변인은 "당시 일본 국민들이 의연히 난국을 이겨나가는 모습은 감명을 줬다"며 "우리 ...

    한국경제 | 2021.03.11 17:31 | 강경주

  • thumbnail
    日대사 "한국 감사하지만…원전처리수는 어떻게든 해결"

    일본 정부가 2010년 동일본 대지진 때 한국이 보내준 지원에 감사를 표했다. 그러면서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부지 내 탱크에 저장 중인 오염수(처리수)는 어떻게든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11일 아이보시 고이치 신임 주한일본대사는 종로구 공보문화원에서 '동일본 대지진으로부터 10년, 감사와 부흥' 기념행사에서 "우리가 깊은 슬픔과 고통에 빠져 있을 때 한국 분들은 아낌없는 온정과 지원을 보내주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3.11 16:57 | 배성수

  • thumbnail
    강창일 주일대사 "한일관계 개선 위해 일본이 화답할 차례"

    ... 시작했다. 하지만 한 달이 넘도록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및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면담조차 성사되지 않고 있다. 한일 관계가 최악의 상황임을 고려해 우리나라를 압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강 대사는 이어 "동일본대지진으로 희생된 모든 분들과 유족께 애도와 위로를 전한다"며 "올해 10주년을 맞아 대사관 직원과 함께 이른 시일 내에 현지를 방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주일 한국대사관 고위 관계자는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

    한국경제 | 2021.03.10 16:46 | 정영효

  • thumbnail
    [사설] 원전 기술단절 고심하는 日…스스로 파괴하는 韓

    동일본 대지진 10주년을 맞은 일본에서 ‘2030년 원전기술 낭떠러지론’이 부상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10년 뒤면 그나마 남아 있는 원전 숙련 인력 대부분이 현장을 떠나는 탓에 원전 건설 및 운영과 관련한 노하우가 전승되지 못할 것이란 위기감이 높다는 것이다. 후쿠시마 원전사고 직후 54기의 원전을 전면 가동 중단했다가 9기만 재가동한 수준으로는 전문 인력의 세대 단절을 피할 수 없다며 전전긍긍하는 모습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 ...

    한국경제 | 2021.03.07 18:30

  • thumbnail
    '위안부는 매춘' 램지어, 日 정부와 관계 인정…"영향은 없었다"

    ... 관계를 부인하지 못한 근거로는 지난 2018년 일본 정부 훈장 '욱일장'을 수상한 기록이 꼽힌다. 당시 램지어 교수는 일본학에 대한 공헌과 일본 문화 홍보를 이유로 훈장을 받았다. 램지어 교수는 욱일장 수상 이후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과 재일교포 차별을 정당화하는 등 일본 우익의 관점을 담은 역사 논문을 발표했다. 그는 한 인터뷰를 통해 "어릴 때 함께 일본에 거주했던 자신의 모친이 아들의 욱일장 수상을 자랑스러워했다"고 말하기도 ...

    한국경제 | 2021.03.06 08:16 | 김수현

  • thumbnail
    5년간 1700㎞ 헤매다 소년과 재회한 개의 '기적' [여기는 논설실]

    ... 쓰던 그는 40대 중반부터 개와 사람에 관해 글을 쓰기 시작했고, 마침내 『소년과 개』로 나오키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개가 안겨준 나오키상 선물 수상작 『소년과 개』는 개가 안겨준 선물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소설은 동일본 대지진으로 주인을 잃은 개 다몬이 어릴 때 같이 놀던 소년 히카루와 재회하기 위해 5년 동안 일본 전역을 떠돌며 만난 사람들 얘기를 담고 있다. 다몬의 여정은 대지진 참사의 현장인 센다이 이와테에서 출발해 후쿠시마와 나가노, 도야마, 교토, ...

    한국경제 | 2021.03.05 10:38 | 고두현

  • thumbnail
    "日 후쿠시마 여전히 방사능 오염…어린이·여성 위험"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지난 2011년 대지진으로 원자력발전소 사고가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 내 제염 구역 대부분이 방사성 세슘으로 오염됐다고 주장해 이목을 끌고 있다. 그린피스는 4일 발표한 '2011~2021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의 현실'이란 제목의 보고서에서 "조사 결과 일본 정부가 제염을 책임지는 특별구역 대부분이 방사성 세슘으로 여전히 오염돼 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단체는 "대대적인 제염 ...

    한국경제 | 2021.03.04 18:34 | 김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