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3,8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지진 징조? 매오징어 떼죽음 놓고 시끌시끌

    ... 해수가 아래에서 표층수쪽으로 올라오면서 뒤집히는 현상이다. 수심 200~600m에 사는 매오징어가 용승현상으로 함께 깊은 곳의 바닷물과 함께 올라온 뒤 파도에 해안으로 밀려나와 폐사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에서는 심해어와 대지진의 상관관계를 검증하기 위한 조사가 진행된 바 있다. 오리하라 요시아키 일본 도카이 대학 특임교수 연구팀은 1928년부터 2011년까지 심해어가 해변으로 밀려왔거나 포획된 사례 등의 기록을 분석했다. 심해어가 발견된 지 30일 이내 규모 ...

    한국경제 | 2021.01.15 20:55 | 신용현

  • 日 신차 판매 4년만에 '최저'…작년 500만대도 안 팔렸다

    일본에서 지난해 자동차 판매 대수가 4년 만에 500만 대선이 무너지면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미국 내 자동차 시장도 8년 만에 가장 저조했다. 일본자동차판매협회연합회는 2020년 신차 판매 규모가 459만8615대로 1년 전보다 11.5% 감소했다고 6일 발표했다. 일본에서 자동차 판매량이 500만 대를 밑돈 것은 497만197대에 그친 2016년 이후 4년 만이다. 421만220대가 팔린 2011년 이후 최악이며 ...

    한국경제 | 2021.01.06 17:26 | 정영효

  • thumbnail
    파운드리 주문 넣으면 1년 대기…車도 폰도 "라인 멈출 판"

    ... 떨어지는 중견 가전업체 A사의 구매팀은 요즘 반도체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 회사에선 매일 ‘반도체를 최대한 확보하라’는 주문이 떨어지는데, 목표 달성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A사 관계자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보다 반도체를 구하는 게 더 어렵다”며 “반도체가 없어 생산라인이 멈출까봐 걱정”이라고 털어놨다. 5~10위권 업체에도 주문 몰려 파운드리 생산이 수요를 못 따라잡는 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우선 스마트폰 ...

    한국경제 | 2021.01.05 17:35 | 황정수

  • thumbnail
    "원고에 써준대로 읽는 정치인들 최악"…작가 하루키의 쓴소리[정영효의 인사이드재팬]

    ... 뿐"이라고 비판했다. 언론 노출을 자제하던 무라카미는 최근 들어 각종 인터뷰를 통해 일본 정치와 사회에 쓴소리를 아끼지 않고 있다. 지난 7월 마이니치신문과 인터뷰에서는 "코로나19 같은 위기 상황에서는 간토대지진 때의 조선인 학살처럼 사람들이 이상한 방향으로 움직일 가능성이 있다"며 "이를 진정시키는 것이 미디어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지난 21일 프랑스 일간 리베라시옹과 인터뷰에서는 "일본 총리마저 ...

    한국경제 | 2020.12.27 13:14 | 정영효

  • thumbnail
    [책마을] 일본 근대가 '혼란과 붕괴의 길' 걷게 된 이유

    ... 한국도, 각각의 근대사를 일국사로서 쓸 수는 없다”며 “한·일 양국 근대의 불가분성을 구체적으로 인식하는 것이, 양국이 역사를 공유하는 첫걸음”이라고 말한다. 2011년 3월 일어난 동일본 대지진과 원전 사고가 일본의 우경화를 부를 수 있다고도 지적한다. 저자는 “일본에서는 ‘안전 보장 환경’의 변화를 강조하고, 나아가 군사력 강화(‘강병’)의 필요성마저 부르짖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20.12.10 17:54 | 이미아

  • thumbnail
    일본 법원, 오이 원전 허가 취소 판결…후쿠시마 사고 후 첫 사례

    일본 법원이 기존 원전에 대해 설치 허가 취소 판결을 내렸다. 이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사고 후 첫 사례다. 5일 아사히신문과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오사카 지방재판소(법원)는 전날 간사이전력의 오이 원전 3·4호기에 대해 설치를 허가한 정부의 결정을 취소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후쿠이현과 긴키 지방 주민 등 127명은 오이 원전 3·4호기가 대지진에 대한 내진성이 불충분하다는 점을 ...

    한국경제 | 2020.12.05 12:38 | 오정민

  • [사설] 日 10년 만에 원전확대, 中 원전굴기…한국만 '脫원전'

    ... 주목된다. 후쿠이현 다카하마초 의회가 그제 간사이전력 다카하마 원전 1, 2호기 재가동에 동의함에 따라 후쿠이현 지사 및 현의회, 다카하마초장(한국의 읍장 격)의 동의만 받으면 관련 절차를 마무리하게 된다. 일본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한동안 ‘원전 트라우마’를 겪어왔다. 2013년엔 사고 위험이 높은 노후 원전을 단계적으로 폐쇄하기 위해 원자로규제법을 개정, 운전기한을 40년으로 제한하기도 했다. 이랬던 일본이 ‘한 번에 한해 ...

    한국경제 | 2020.11.27 17:11

  • thumbnail
    지자체에 매년 1조원 지원…원전 재가동 독려하는 일본

    지난 11일 일본 미야기현 오나가와초 주민들은 오나가와 원자력발전소 2호기를 재가동하는 데 동의했다. 이에 따라 오나가와 원전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 쓰나미 피해지역에 있는 원전 중 처음으로 다시 가동에 들어갈 수 있게 됐다. 오나가와는 후쿠시마 원전으로부터 불과 100여㎞ 떨어져 있다. 오나가와 주민들이 쓰나미와 원전사고의 공포를 겪고서도 재가동에 동의한 이유는 ‘원전 머니’ 때문이라는 분석이 많다. 일본 정부는 ‘원전3법 ...

    한국경제 | 2020.11.25 17:44 | 정영효

  • thumbnail
    한국 '탈원전'할 때 매년 1조 써서 원전 재가동하려는 日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지난 11일 일본 미야기현 오나가와초 의회는 이 지역의 오나가와 원자력발전소 2호기를 재가동하는데 동의했다. 일본 동북지방인 미야기현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쓰나미 피해가 가장 컸던 지역 가운데 한 곳이다. 쓰나미 피해지역의 원전이 재가동되는 것은 오나가와가 처음이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 이후 전국 33기의 원전가동을 전면 중단했다. 원자력규제위원회의 안전심사를 통과하고 주민들의 동의를 얻은 곳만 원전을 재가동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11.25 08:45 | 정영효

  • 日스가·IOC 바흐 "도쿄올림픽, 경기장에 관객 있을 것"

    ...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1년 연기된 이후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했다. 스가 총리는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를 실현하기 위해 전력으로 대처하겠다"며 "인류가 코로나바이러스를 이겨낸 증거로, 또 동일본대지진으로부터 부흥한 모습을 세계에 발신하는 대회로 개최를 실현한다는 결의"라고 했다. 바흐 위원장은 "도쿄 대회를 내년에 개최한다는 결의를 충분히 공유한다"며 "코로나 이후 세계에 인류의 연대와 결속력을 ...

    한국경제 | 2020.11.16 14:20 | 노정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