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3,8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문가들 "일본에 더 큰 지진·쓰나미 덮칠 수 있다" 경고

    ... 지진 이후 후쿠시마와 미야기 일부 지역에서 최대 진도 6강의 흔들림과 20cm의 쓰나미가 관측됐는데 비슷한 수준의 지진이 또 일어날 수 있다는 뜻이다. 지진조사위원회는 후쿠시마현 앞바다를 포함해 2011년 3월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의 여진이 발생하는 범위에 포함되는 지역이나 그 주변에는 앞으로 대규모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흔들림이나 쓰나미 대비 태세를 다시 점검하라고 당부했다. 동일본대지진과 비슷한 수준의 강력한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도 ...

    한국경제 | 2021.02.15 10:37 | 이송렬

  • thumbnail
    일본, 10년 만에 되살아난 '대지진 악몽'

    지난 13일 일본 동북부의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해 12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동일본 대지진 이후 10년 만에 같은 곳에서 일어난 여진으로 해당 지역 주민들은 심야에 대피하고 86만 가구의 전기 공급이 끊겼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일부 넘쳤지만 지진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는 크지 않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14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8분께 후쿠시마현 앞바다 깊이 약 60㎞ 지점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

    한국경제 | 2021.02.14 17:09 | 정영효

  • thumbnail
    입법조사처 "코로나 고통 분담해야…특별연대세 도입 필요"

    ... 필요성, 국민들의 조세 저항 등을 고려해 과세 대상과 세율을 깊이 있게 논의해 신중하게 검토할 필요가 있으며, 국민적인 공감대의 형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독일은 통일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1991년 소득세·법인세의 7.5%를 연대세로 부과했고, 일본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복구를 위해 2012년 소득세의 2.1%를 특별부흥세로 부과한 바 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12 08:52 | 신현보

  • thumbnail
    떠돌이 개가 준 치유와 위로

    ... 역시 암으로 죽어가며 후회로 점철된 인생에 괴로워할 때 ‘다몬’이란 개가 나타난다. 야이치는 다몬이 자신의 마지막을 지켜주기 위해 찾아왔음을 직감하며 이같이 생각한다. 《소년과 개》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주인이었던 소년 히카루를 잃은 개 다몬이 그를 찾아 5년 동안 1700㎞에 달하는 일본 전역을 떠돌면서 만난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다. 여섯 편의 연작소설은 ‘남자와 개’로 시작한다. 대지진으로 일자리를 ...

    한국경제 | 2021.02.07 16:26 | 은정진

  • thumbnail
    '태후'·'이태원클라쓰'·'조선구마사'의 공통점 [연예 마켓+]

    ... '보좌관' 시리즈, '날아라 개천용'까지 꾸준히 작품을 선보여 왔다. 올해엔 500억 대작 '무빙'을 비롯해 5편 이상의 드라마를 선보일 계획이다. 롯데컬처웍스 역시 클라이맥스 스튜디오와 협업, 대지진 이후의 살아남은 이들의 이야기를 다룬 웹툰 '유쾌한 왕따' IP를 활용해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및 추가 드라마를 기획 개발하는 등 다양한 포맷으로 콘텐츠를 제작하는 프로젝트를 시도 중이다. 쇼박스는 유명 웹툰 ...

    연예 | 2021.02.07 08:04 | 김소연

  • thumbnail
    [공식] 롯데컬처웍스 "곽정환 PD 드라마사업부문장 영입"

    ... 확장성이 큰 슈퍼 IP를 발굴하고 영화, 드라마, 숏폼콘텐츠 등 다양한 장르와 플랫폼에 맞는 콘텐츠를 개발하는 스튜디오 모델을 지향해 향후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 발돋움한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현재 클라이맥스 스튜디오와 협업, 대지진 이후의 살아남은 이들의 이야기를 다룬 웹툰 '유쾌한 왕따' IP를 활용해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및 추가 드라마를 기획개발하는 등 다양한 포맷으로 콘텐츠를 제작하는 프로젝트를 시도 중이다. 기존 영화 위주의 콘텐츠 ...

    연예 | 2021.02.01 11:14 | 김예랑

  • thumbnail
    '名品 포트폴리오' LG생건…또 실적 신기록

    “외부의 충격에 대비해 내진 설계를 해야 한다.” 2009년 1월 차석용 LG생활건강 대표(당시 사장, 현 부회장)가 전 직원에게 강조한 메시지다. 1923년 관동대지진 당시 도쿄 시내에서 유일하게 무너지지 않은 건물이었던 임피리얼호텔을 예로 들었다. 그는 “회사도 건물과 마찬가지로 고정비를 최대한 줄이고 외부 충격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포트폴리오를 구성해야 한다”고 했다. 이후 LG생건은 중국의 ...

    한국경제 | 2021.01.27 17:32 | 민지혜

  • thumbnail
    지진 징조? 매오징어 떼죽음 놓고 시끌시끌

    ... 해수가 아래에서 표층수쪽으로 올라오면서 뒤집히는 현상이다. 수심 200~600m에 사는 매오징어가 용승현상으로 함께 깊은 곳의 바닷물과 함께 올라온 뒤 파도에 해안으로 밀려나와 폐사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에서는 심해어와 대지진의 상관관계를 검증하기 위한 조사가 진행된 바 있다. 오리하라 요시아키 일본 도카이 대학 특임교수 연구팀은 1928년부터 2011년까지 심해어가 해변으로 밀려왔거나 포획된 사례 등의 기록을 분석했다. 심해어가 발견된 지 30일 이내 규모 ...

    한국경제 | 2021.01.15 20:55 | 신용현

  • 日 신차 판매 4년만에 '최저'…작년 500만대도 안 팔렸다

    일본에서 지난해 자동차 판매 대수가 4년 만에 500만 대선이 무너지면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미국 내 자동차 시장도 8년 만에 가장 저조했다. 일본자동차판매협회연합회는 2020년 신차 판매 규모가 459만8615대로 1년 전보다 11.5% 감소했다고 6일 발표했다. 일본에서 자동차 판매량이 500만 대를 밑돈 것은 497만197대에 그친 2016년 이후 4년 만이다. 421만220대가 팔린 2011년 이후 최악이며 ...

    한국경제 | 2021.01.06 17:26 | 정영효

  • thumbnail
    파운드리 주문 넣으면 1년 대기…車도 폰도 "라인 멈출 판"

    ... 떨어지는 중견 가전업체 A사의 구매팀은 요즘 반도체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 회사에선 매일 ‘반도체를 최대한 확보하라’는 주문이 떨어지는데, 목표 달성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A사 관계자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보다 반도체를 구하는 게 더 어렵다”며 “반도체가 없어 생산라인이 멈출까봐 걱정”이라고 털어놨다. 5~10위권 업체에도 주문 몰려 파운드리 생산이 수요를 못 따라잡는 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우선 스마트폰 ...

    한국경제 | 2021.01.05 17:35 | 황정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