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1-90 / 3,8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후쿠시마 오염수 몰려온다…日 "방출이 유일한 처분방법"

    ... 최종결정에 대해서 함구하는 상황이지만 일본 내 매체들은 오는 27일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오염수 대책 관계 각료 회의'에서 정부가 태평양 해양 방출을 결정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에 따른 쓰나미 영향으로 노심 용융 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현재에도 부서진 건물에 지하수와 빗물이 스며들며 고농도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물이 하루 180t(2019년 기준)씩 증가하고 있다.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다핵종...

    한국경제 | 2020.10.22 16:18 | 강경주

  • thumbnail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결정 임박…日스가 "마냥 미룰 순 없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동일본 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성 오염수의 해양 방류 여부를 조만간 결정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인도네시아를 방문 중인 스가 총리는 21일(현지시간) 자카르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오염수 해양 방류 방침에 대해 "언제까지나 미룰 수 없다. 정부가 책임지고 결정하겠다"고 했다. 스가 총리는 지난달 26일 후쿠시마 제1원전 시찰 당시에도 "가능한 빨리 정부가 ...

    한국경제 | 2020.10.21 15:38 | 김기운

  • 日, 쓰나미 피해지역 원전 재가동 움직임

    일본 정부가 2011년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지 10년도 되지 않아 쓰나미 피해가 컸던 동북지역의 원자력발전소를 재가동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미야기현 도호쿠전력의 오나가와 원전 2호기가 지역 주민들의 동의를 받아 재가동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18일 보도했다. 니가타 가시와자키-가리와 원전도 일본 정부가 물밑에서 지역 주민 설득 작업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011년 대지진 이후 원전 가동을 전면 중지한 일본은 원자력규제위원회 ...

    한국경제 | 2020.10.18 17:19 | 정영효

  • thumbnail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우려 속 정부 "범정부 차원 대응"

    ... 굳혔다고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한 바 있다.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오는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보관하는 용량이 2022년이면 한계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원자로 내 핵연료가 녹는 ‘멜트다운(노심용융)’ 사고가 발생했다. 이후 원자로 건물에 생긴 무수한 균열을 통해 지하수가 유입되면서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

    한국경제 | 2020.10.16 15:08 | 오정민

  • thumbnail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미국·유럽 코로나19 '재확산' [모닝브리핑]

    ◆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바다로 방류 결정 일본 정부가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으로 파괴됐던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에 대해 방사성 물질의 농도를 낮춘 후 바다에 방류한다는 방침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정부 관계자를 인용, 정부는 이를 최종 결정할 각료 회의를 한달 이내에 개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방류 처분을 위한 새로운 장비가 필요하기 때문에 실제 조사를 거쳐 방류가 진행되기까지는 2년 정도 ...

    한국경제 | 2020.10.16 06:58 | 고은빛

  • 후쿠시마 사고 9년 만에…日 정부, 원전 전면 재가동 '총력'

    ... 경제산업상은 14일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원자력발전은 여전히 필요한 에너지”라며 “앞으로 10년간 원전 재가동에 모든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일본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전국 33기의 원전 가동을 전면 중단했다. 이후 엄격한 안전기준을 통과한 9기만 재가동하고 있다. 2018년 ‘에너지 기본계획’을 통해 2030년까지 원전 비중을 20~22%로 회복시킨다는 ...

    한국경제 | 2020.10.14 17:24 | 정영효

  • thumbnail
    후쿠시마 사고 10년도 안됐는데…日정부 "원전 재가동 노력"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아직 안되는 상황"이라며 "원전의 신뢰회복 지표에 따라 몇 기를 재가동 할 수 있느냐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분간 원전 신설보다 재가동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일본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전국 33기의 원전 가동을 전면 중단했다. 이후 엄격한 안전기준을 통과한 9기만 재가동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18년 ‘에너지 기본계획’을 통해 2030년까지 원전 비중을 20~22%로 ...

    한국경제 | 2020.10.14 08:38 | 정영효

  • thumbnail
    홍정민 의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시 제주·서해도 영향권"

    ... 방사능 오염수는 오염수냐 처리수냐"고 질문하자 엄재식 위원장은 "처리된 물에도 세슘 등이 포함돼 70% 이상 오염된 상태며 물이 오염돼 있다는 건 확실하다 설명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은 2011년 3월 동인도대지진 당시 발생한 폭발사고로 가동이 중단됐다. 하지만 외부로부터 지하수로 흘러 들어가고 있다. 여기에 원자로에서 녹아내린 핵연료(파편)을 냉각시키기 위해 냉각수를 주입하면서 오염된 물이 계속 발생하는 상황이다. 한준호 민주당 의원이 원안위로부터 ...

    한국경제 | 2020.10.12 14:31 | 김기운

  • 취임 후 첫 지방출장으로 후쿠시마 간 日 스가 총리

    ... 후쿠시마현은 2011년 3월 동일본 해역을 강타한 규모 9.0의 강진과 쓰나미로 후쿠시마 제1원전 원자로가 폭발, 대규모 방사성 물질 누출 사고가 발생한 지역이다. 스가 총리는 취임 10일 만인 26일 후쿠시마현을 방문해 동일본대지진 당시의 피해 지역 등을 시찰하고 후쿠시마 제1원전 구내를 직접 둘러봤다.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 제1원전을 찾은 것은 지난해 4월 아베 신조 전 총리가 방문한 후 1년 5개월 만이다. 스가 총리 본인이 이곳을 찾은 것은 대지진 ...

    한국경제 | 2020.09.26 16:15 | 오정민

  • thumbnail
    日스가 총리 내일 후쿠시마 방문…동일본대지진 부흥에 전력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오는 26일 2011년 후쿠시마현 동일본대지진 피해지역을 시찰한다. NHK 보도 등에 따르면 25일 오전 '부흥추진회의'에 참석한 스가 총리는 아베 신조 내각의 방침을 계승해 동일본대지진으로부터 부흥에 전력을 기울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스가 총리는 "내년 3월이면 동일본대지진 재해 발생 10년을 맞는다"며 "지금까지의 노력으로 부흥이 착실히 진전되고 있는 한편으로, 피해자 심리 ...

    한국경제 | 2020.09.25 16:02 | 신용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