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1-90 / 3,8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日도쿄,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추도식 '마지못해' 허가

    일본 도쿄도는 1923년 9월 발생한 간토대지진 당시 무고하게 학살당한 조선인의 영혼을 기리는 추도식을 허가할 방침이라고 도쿄신문 등이 3일 보도했다. 간토대지진은 1923년 9월 1일 도쿄 등 간토 지방에 발생한 규모 7.9의 대형 지진으로 10만5000여명이 희생됐다. 당시 혼란 속에서 일본인들은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 "조선인이 방화한다"는 등의 유언비어를 퍼뜨렸고, 이에 자경단과 경찰, 군인 ...

    한국경제 | 2020.08.04 18:04 | 강경주

  • thumbnail
    [여기는 논설실] 한국의 '수소경제' 전략, 어디까지 왔나

    ... 12조6000억원)를 들여 수소 인프라를 구축해 수소를 운송·철강·화학 등 산업의 에너지원으로 쓰겠다고 했다. 일본은 아베 총리가 직접 수소경제를 챙긴다. 2017년 세운 수소기본전략을 통해 에너지자급률을 동일본 대지진 이전보다 높은 수준인 25%로 높일 계획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013년과 비교해 2030년 26%, 2050년 80%까지 줄인다는 목표다. 미국은 2003년 조지 부시 대통령 시절, 2030년을 목표로 한 수소경제 로드맵을 수립했다. ...

    한국경제 | 2020.07.31 09:30 | 장규호

  • thumbnail
    [특파원 칼럼] 일본이 원전 포기 않는 이유

    ... 분량인 1000만㎾ 규모의 해상풍력발전소를 건설하겠다고 지난 9일 발표했다. 그렇다 해도 화석연료 비중을 56%까지 줄이려면 나머지를 채울 또 다른 수단이 불가피하다. 원자력발전을 포기하지 않는 이유다. 일본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전국 33기의 원전 가동을 전면 중단했다. 이후 엄격한 안전기준을 통과한 9기만 재가동하고 있다. 20%를 웃돌았던 원전 비중은 6%까지 떨어졌다. 일본 정부는 2015년 ‘에너지 기본계획’을 ...

    한국경제 | 2020.07.24 17:42 | 정영효

  • thumbnail
    'Mr. 디테일'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 "아라미드·CPI 등 '미래 첨단소재' 집중할 것"

    ... 일본에 건너갔다. 그동안 한·일 관계는 많이 달라져 있었다. 한국 기업은 더 이상 일본 화학업체들로부터 원료를 수입하지 않을 정도로 기술력이 높아졌다. 대등한 관계에서 사업을 논의할 수 있게 됐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도 겪었다. 장 사장은 “사무실 벽이 갈라지는 걸 보고 거리로 뛰어나오면서 ‘이렇게 죽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정신을 수습하기 어려운 상황에서도 코오롱과 자매결연을 맺은 센다이이쿠에이고등학교를 ...

    한국경제 | 2020.07.21 17:33 | 최만수/이선아

  • thumbnail
    중국 허베이성 탕산서 규모 5.1 지진…44년 전 대지진 강타한 곳

    ... 5.1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 깊이는 10km로 알려졌다. 12일 중국 지진대망에 따르면 진원은 북위 39.78도, 동경 118.44도에서 지진이 관측됐다. 지진이 발생한 탕산시에서 가까운 톈진과 베이징에서도 진동이 감지됐다고 누리꾼들은 전했다. 이번 지진으로 인한 피해 상황은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탕산은 1976년 7월 28일 규모 7.8의 대지진으로 24만 명 이상 사망한 곳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12 08:48 | 조아라

  • '극우' 고이케 도쿄도지사 재선

    사상 첫 여성 도쿄도지사인 고이케 유리코 지사(사진)가 재선에 성공했다. 5일 치러진 도쿄도지사 선거에서 고이케 후보는 과반의 득표율로 당선돼 임기 4년의 지사직을 연임하게 됐다. 취임 후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피해자에 대한 추도문 송부를 거부하는 등 극우 성향인 고이케 도지사는 무소속이지만 여권 후보로 분류된다. 여당인 자민당은 독자 후보를 내지 않고 고이케 지사를 간접적으로 후원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6 01:40 | 선한결

  • thumbnail
    인도네시아 병원서 코로나환자 탈출…"아내 출산 볼거야"

    ... "임신한 아내의 출산 모습을 곁에서 보고 싶다"며 지난달 19일 아누타푸라 병원에서 1차 탈출했다가 붙잡혔다. 계속 양성 반응이 나와 퇴원을 못하자 이번에 2차 탈출을 시도했다. 특히 이 남성은 '2018년 팔루 대지진' 당시 부서진 병원 외벽을 통해 도망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병원 측은 빨리 병원 외벽을 재건하자고 팔루시에 요청했다.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1447명이 추가돼 누적 6만2142명이다. ...

    한국경제 | 2020.07.05 15:06 | 차은지

  • thumbnail
    '변액보험 名家' 메트라이프생명…금융 전문가 그룹으로 도약

    ... 생보사’ 메트라이프의 노하우 메트라이프생명의 모기업인 미국 메트라이프는 152년의 역사를 갖고 있는 현지 1위 생명보험사다. 세계 40여 개국에 진출한 메트라이프금융그룹은 1868년 미국 뉴욕에서 설립됐다. 1905년 샌프란시스코 대지진, 1912년 타이타닉호 침몰, 2001년 9·11 테러, 2020년 코로나19 사태에 이르기까지 여러 위기상황을 겪으면서도 ‘소비자와의 약속’을 지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9·11 테러 ...

    한국경제 | 2020.07.02 15:24 | 임현우

  • thumbnail
    마지막 정점 찍은 일본?…한국 미래 반면교사로 삼아라

    ... 첫 번째 충격은 2008년 리먼 사태로 촉발된 글로벌 금융위기다. 두 번째는 자민당에서 민주당으로 정권이 교체된 사건이다. 세 번째는 중국과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둘러싼 영토 분쟁, 마지막은 2011년 3월 일어난 동일본대지진이다. 버블 붕괴 후 오랫동안 심각한 후유증에 시달린 일본은 2000년대 초반부터 조금씩 경기회복 가능성을 향해 전진했다. 하지만 2008년 리먼 사태에서 촉발된 세계 금융위기가 이를 일격에 무너뜨렸다. 일본의 고도성장을 이끌었던 ...

    한국경제 | 2020.07.02 15:10

  • thumbnail
    [책마을] 무능한 관료·기득권 저항…"일본은 정점을 찍었다"

    ... 첫 번째 충격은 2008년 리먼 사태로 촉발된 글로벌 금융위기다. 두 번째는 자민당에서 민주당으로 정권이 교체된 사건이다. 세 번째는 중국과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둘러싼 영토 분쟁, 마지막은 2011년 3월 일어난 동일본대지진이다. 언뜻 보면 일본 바깥에서 일어난 폭풍 때문에 일본이 흔들리고 있다는 설명으로 들린다. 하지만 저자가 전하려는 메시지는 따로 있다. 일본 내부의 개혁이 전혀 일어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외부 요인에 재빨리 대처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

    한국경제 | 2020.06.25 18:05 | 이미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