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2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제구력 잃은' 아리하라, IL등재...양현종, 선발 굳히기?

    ...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올랐지만 3⅔이닝 4실점 6피안타(1피혼런) 3볼넷 3탈삼진으로 좋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우드워드 감독은 아리하라의 빈자리에 외야수 일라이 화이트가 들어온 것에 대해서는 `다음주 내셔널 리그 원정경기가 있다. 대타나 더블스위치 등을 생각해 추가 벤치 멤버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MLB.com은 선발 빈자리에 양현종을 후보로 언급했다. 콜비 알라드 그리고 웨스 벤자민이 양현종과 함께 후보군에 포함했다. 3선수 모두 좌완이다. ...

    한국경제 | 2021.05.10 10:32 | 김상훈 기자(shkim1882@xportsnews.com)

  • thumbnail
    '오월의 청춘' 대공과장 아들 이도현, '잔다르크' 금새록과 신경전

    ... 폭발한다. 이수련은 “좋은 말로 할 때 꺼져라, 진짜”라며 윽박지르지만, 그녀를 빤히 바라보는 황희태는 조금의 타격도 입지 않아 보여 흥미진진함을 자아낸다. 황희태가 김명희(고민시 분)를 ‘맞선 대타’로 내보낸 이수련에게 찾아온 이유는 무엇일지, 이수련의 약점을 잡아챈 그가 앞으로 어떤 전개를 이끌어나갈지, 오늘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도현과 금새록 사이 종잡을 수 없는 관계의 향방은 10일 밤 9시 ...

    연예 | 2021.05.10 10:31 | 김예랑

  • thumbnail
    '유희관 첫 무실점' 두산, KIA전 9연승…SSG도 더블헤더 독식(종합)

    ... 김정빈(27·SSG)은 3이닝 동안 삼진 5개를 빼앗고 무실점으로 역투해 역시 3이닝 3실점 한 동생 김정인(25·키움)에게 판정승했다. SSG는 3-3으로 맞선 2차전 6회말에 안타, 볼넷, 보내기 번트로 엮은 1사 2, 3루에서 대타 이재원의 좌전 적시타로 결승점을 뽑았다. 한화 이글스는 서울 잠실구장에서 마무리 정우람의 천금 세이브로 LG 트윈스와 장군 멍군을 불렀다. 1차전에서 채은성과 김현수에게 각각 투런 홈런, 홍창기에게 만루 홈런을 내줘 1-11로 대패한 ...

    한국경제 | 2021.05.09 21:56 | YONHAP

  • thumbnail
    위기의 SSG, 키움 DH 싹쓸이…필승조 총출동 역투

    ... 장지훈은 3연속 안타를 허용해 두 점을 내줬다. 이어진 무사 3루에서 바뀐 투수 김태훈은 김혜성을 내야 땅볼로 유도했는데, 그 사이 3루 주자 이용규가 득점했다. 균형은 오래가지 않았다. SSG는 6회말 박성한의 좌전 안타, 대타 추신수의 볼넷, 김성현의 희생 번트로 1사 2, 3루를 만들었고, 대타 이재원이 좌전 적시타를 때려 결승점을 얻었다. SSG는 1차전에 등판했던 이태양, 서진용을 투입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태훈은 하루에 승리와 홀드를 한 개씩 ...

    한국경제 | 2021.05.09 21:16 | YONHAP

  • thumbnail
    '포수 이대호' 깜짝등장…"이게 바로 야잘잘" 화제

    ... 극적으로 얻어낸 역전승이라 더욱 주목 받았다. 이대호는 지난 8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9회말 포수로 나서게 됐다. 롯데는 7-8로 뒤진 9회초 2사 1·3루 상황에서 포수인 강태율 타석 때 대타 이병규를 내는 승부수를 던졌다. 이병규가 오승환을 상대로 동점 적시타를 터뜨린 데 이어 딕슨 마차도가 역전 적시 2루타를 날려 9-8로 뒤집었다. 문제는 강태율 타석에 대타를 기용하면서 엔트리에 남아있는 포수가 없었다는 것. ...

    한국경제 | 2021.05.09 13:19 | 김봉구

  • thumbnail
    '불혹의 포수 변신' 롯데 이대호는 아직 보여줄 게 많다

    ... 9회초 삼성 마무리 오승환을 상대로 대반전을 일으켰다. 1사 1, 3루에서 안치홍의 병살타성 타구를 삼성 유격수 이학주가 놓치며 드라마가 시작됐다. 롯데는 계속된 1사 만루에서 장두성의 내야 땅볼로 1점을 만회했다. 이어 대타 이병규의 동점타, 딕슨 마차도의 역전타로 승부를 뒤집었다. 극적으로 승부를 뒤집긴 했지만 9회말 수비에서 포수 마스크를 쓸 선수가 없었다. 포수 엔트리 2명(김준태, 강태율)을 모두 썼기 때문이다. 급박한 상황에서 이대호가 ...

    한국경제 | 2021.05.09 09:36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대타로 나와 뜬공…타율 0.190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4경기 연속 침묵했다. 김하성은 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방문 경기에 대타로 출전해 뜬공으로 잡혔다. 4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경기에서 3타수 1안타를 친 이래 김하성은 4경기 연속 안타를 못 쳤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190(63타수 12안타)으로 내려갔다. 샌디에이고는 1-7로 졌다. 김하성은 벤치를 덥히다가 승패가 ...

    한국경제 | 2021.05.09 08:22 | YONHAP

  • thumbnail
    오승환 무너뜨린 롯데, 이대호 데뷔 첫 '포수 마스크' 초강수(종합)

    ... 8-6으로 달아났다. 하지만 롯데는 마지막 이닝에 삼성 마무리 오승환을 상대로 대반전을 일으켰다. 롯데는 9회초 1사 1, 3루에서 안치홍의 평범한 땅볼을 삼성 유격수 이학주가 놓치는 사이 1점을 만회했다. 이어 2사 뒤에는 대타 이병규가 우전 적시타를 날려 8-8 동점을 만들었고 딕슨 마차도는 좌익선상 2루타를 터뜨려 9-8로 역전시켰다. 전세를 뒤집은 롯데는 9회말 마지막 수비에서 마무리 김원중이 등판한 가운데 이대호가 포수 마스크를 썼다. 이날 ...

    한국경제 | 2021.05.08 22:01 | YONHAP

  • thumbnail
    이대호 '포수 마스크' 쓴 롯데, 오승환 무너뜨리고 막판 뒤집기

    ... 8-6으로 달아났다. 하지만 롯데는 마지막 이닝에 삼성 마무리 오승환을 상대로 대반전을 일으켰다. 롯데는 9회초 1사 1, 3루에서 안치홍의 평범한 땅볼을 삼성 유격수 이학주가 놓치는 사이 1점을 만회했다. 이어 2사 뒤에는 대타 이병규가 우전 적시타를 날려 8-8 동점을 만들었고 딕슨 마차도는 좌익선상 2루타를 터뜨려 9-8로 역전시켰다. 전세를 뒤집은 롯데는 9회말 마지막 수비에서 마무리 김원중이 등판한 가운데 이대호가 포수 마스크를 썼다. 이날 ...

    한국경제 | 2021.05.08 21:24 | YONHAP

  • thumbnail
    '양의지 결승 솔로포' NC, kt 꺾고 2연승

    ... 못했다. NC는 3회초 1사 1, 3루에서 양의지의 중월 2루타로 1점 더 달아났다. 이어진 2사 2, 3루에서는 박석민의 타구가 3루수 신본기를 맞고 좌익수 방향으로 빠진 사이 주자가 모두 득점, 4-0이 됐다. kt는 4회말 대타 작전에 성공하며 NC를 1점 차로 쫓아왔다. 1사 1, 2루에서 대타 김민혁이 볼넷을 골라 1사 만루를 만들었다. 이어진 심우준 타석에서 대타로 나온 유한준은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작렬해 주자를 싹쓸이했다. kt는 6회말 ...

    한국경제 | 2021.05.08 20: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