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5,2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침] 스포츠('4회 위기 버틴' 김광현, 4이닝 1실점…시…)

    '4회 위기 버틴' 김광현, 4이닝 1실점…시즌 2승은 불발(종합) 2-1로 앞선 상황에서 4회말 대타로 교체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호투를 펼치고도 5회를 채우기 전에 대타로 교체돼 시즌 2승 달성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김광현은 6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2안타와 3볼넷을 내주고 1실점 했다. ...

    한국경제 | 2021.05.06 08:22 | YONHAP

  • thumbnail
    '4회 위기 버틴' 김광현, 4이닝 1실점…시즌 2승은 불발(종합)

    2-1로 앞선 상황에서 4회말 대타로 교체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호투를 펼치고도 5회를 채우기 전에 대타로 교체돼 시즌 2승 달성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김광현은 6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2안타와 3볼넷을 내주고 1실점 했다. 2-1로 앞선 4회말 1사 1, 2루에서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

    한국경제 | 2021.05.06 08:10 | YONHAP

  • thumbnail
    김광현, 4이닝 1실점…4회말에 대타로 교체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호투를 펼치고도 5회를 채우기 전에 대타로 교체됐다. 김광현은 6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2안타와 3볼넷을 내주고 1실점 했다. 2-1로 앞선 4회말 1사 1, 2루에서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김광현의 타석에서 대타 맷 카펜터를 내세웠다. 김광현은 1이닝이 부족해 ...

    한국경제 | 2021.05.06 08:00 | YONHAP

  • thumbnail
    어린이날 짜릿한 홈런 공방전…SSG, 정의윤 만루포에 재역전승(종합)

    ... 11-7로 재역전하며 달아났다. NC는 8회말 권희동과 에런 알테어가 솔로홈런을 날려 9-11로 추격했다. 하지만 SSG는 9회초 한유섬이 좌월 2점 홈런을 외야 스탠드에 꽂아 다시 13-9로 달아났다. 뚝심의 NC는 9회말 대타로 나선 양의지가 3점 홈런을 뿜어 1점 차로 추격했으나 다시 뒤집기에는 한 뼘 모자랐다. 단독 선두 삼성 라이온즈는 대전 방문경기에서 한화 이글스에 4-1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파죽의 4연승을 달린 삼성은 이날 패한 2위 kt와의 ...

    한국경제 | 2021.05.05 18:45 | YONHAP

  • thumbnail
    발목 통증으로 교체되는 김재환[포토]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지영 기자]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LG가 7:4의 스코어로 역전승을 거두며 3연패를 탈출했다. 9회말 1사 두산 김재환이 발목 통증을 호소하며 대타 최용제와 교체되어 더그아웃으로 들어가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5.05 17:29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정치쇼' 김태현 변호사 "보수성향으로 차별화? 어깨 힘 빼야죠"

    ... 된다고 판단되면 그걸 하는 게 VIP의 권한 아니냐.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제47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법조인이 된 후 삼성그룹에서 일했던 김 변호사는 2016년 '대타'로 종합편성채널 시사 프로그램 패널로 출연한 것을 계기로 시원하면서도 재치 있는 입담을 인정받아 방송에서 활약해왔다. 그는 "'정치쇼' 역시 쉽고 가볍게, 그러면서도 경박하지 않게 풀어나가고 싶다"고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5 07:30 | YONHAP

  • thumbnail
    허문회 감독의 위험한 고집, 실패한 길을 다시 걷는다

    ... 일관된 소신이다. 팀 리빌딩의 사명을 안은 성민규 롯데 단장과 철학이 완전히 다르니 불협화음이 안나올 수가 없는 구조다. 이를 이해하면 허 감독이 왜 커리어 최악의 부진에 빠진 손아섭을 끝까지 2번 타자로 기용하고, 좌타 대타 요원으로 베테랑 이병규를 중용하는지 알 수 있다. 지난해 민병헌, 안치홍이 부진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작년에 1군 내외야 백업 요원을 중고참급인 신본기, 김동한, 김재유, 허일로 구성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하지만 지난해 ...

    한국경제 | 2021.05.04 11:43 | YONHAP

  • thumbnail
    7회 교체된 스프링어, 또 부상?...몬토요 감독 "피로감"

    ... 첫 스윕을 달성했다. 경기 후 화상인터뷰에서 몬토요 토론토 감독에게 쏟아진 질문 중 핵심은 스프링어였다. 조지 스프링어는 이날 경기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3타수 무안타의 성적을 기록하던 중 6회 2사 1루 상황에서 대타 조 패닉으로 바뀌었다. 1회에는 삼진, 2회 땅볼, 4회 삼진으로 타석에서 물러난 스프링어의 교체에 부상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몬토요 감독은 `오늘 경기 승리는 팀의 승리다. 모든 선수들이 팀을 위해 활약해 줬다`라고 말하며 ...

    한국경제 | 2021.05.03 10:38 | 김상훈 기자(shkim1882@xportsnews.com)

  • thumbnail
    '대타' 김하성, 내야 뜬공...타율 0.216

    [엑스포츠뉴스 김상훈 인턴기자] 김하성이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지만 내야 플라이로 물러났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츠는 3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켈리포이나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경기를 가졌다. 김하성은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다. 샌디에이고의 내야진은 제이크 크로넨워스(2루수)와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유격수)의 키스톤 콤비, 호스머(1루수), 마차도(3루수)로 구성됐다. 김하성의 대타 기회는 9회에 찾아왔다. 9회말 2사 ...

    한국경제 | 2021.05.03 10:01 | 김상훈 기자(shkim1882@xportsnews.com)

  • thumbnail
    김하성, 대타 출전해 내야 뜬공…시즌 타율 0.216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내야수 김하성(26)이 대타로 출전해 내야수 뜬 공으로 아웃됐다. 김하성은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경기 1-7로 뒤진 9회말 2사에서 대타로 나와 상대 팀의 네 번째 투수 카밀로 도발을 상대로 유격수 뜬 공을 쳤다. 1타수 무안타에 그친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20에서 0.216(51타수 11안타)으로 소폭 하락했다. 김하성은 ...

    한국경제 | 2021.05.03 09: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