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4,9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남양유업, '비대위' 체제 전환…소유·경영 분리 논의(종합)

    ... 상무다. 홍 회장은 지난 4일 불가리스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마케팅 총괄 담당자인 홍 상무는 회삿돈 유용 의혹까지 불거져 지난달 보직 해임됐다. 지난 3일 사의를 표명한 이광범 대표이사는 차기 경영진을 선임할 때까지 대표직을 유지할 방침이다. 앞서 남양유업은 지난달 13일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 제품이 코로나19를 77.8% 저감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질병관리청은 ...

    한국경제 | 2021.05.10 14:53 | YONHAP

  • thumbnail
    `불가리스 위기` 남양유업, 비대위 체제로…소유·경영 분리 요청

    ...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경영 쇄신 등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7일 긴급 이사회를 소집했다. 지난 3일 사의를 표명했던 이광범 남양유업 대표이사(직위 상무)는 법적 절차에 따라 후임 경영인 선정 시까지만 대표직을 유지한다. 비상대책위원회는 경영 쇄신책을 마련하고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등 대주주에게 소유와 경영 분리를 위한 지배 구조 개선을 요청하기로 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급하게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이 결정돼 아직 세부 내용이 정해지지 ...

    한국경제TV | 2021.05.10 14:18

  • thumbnail
    남양유업, '비대위' 체제로 전환…소유·경영 분리 논의

    ... 경영 쇄신책을 마련하고, 대주주에게 소유와 경영 분리를 위한 지배 구조 개선을 요청하기로 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남양유업의 지분 구조를 보면 최대 주주는 홍원식 회장으로 51.68%를 보유하고 있고, 홍 회장의 부인과 동생 등 일가 주식을 합하면 53.08%에 이른다. 홍 회장은 지난 4일 불가리스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지난 3일 사의를 표명한 이광범 대표이사는 차기 경영진을 선임할 때까지만 대표직을 유지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0 11:03 | YONHAP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여기어때, 새 수장으로 정명훈 전 CVC캐피탈 대표 선임

    ... 기사입니다≫ 대한민국 대표 종합 숙박·액티비티 플랫폼 여기어때의 새 수장으로 정명훈 (사진·44) 전 CVC캐피탈파트너스 한국 사무소 대표가 취임한다. 투자를 주도했던 인사가 회사의 경영을 총괄하는 대표직으로 이동하면서 여기어때의 성장세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7일 여기어때는 전날 이사회를 열고 정 신임 대표를 선임하는 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21일 임시 주총을 거쳐 선임이 최종 결정된다. 정 대표는 CVC캐피탈을 ...

    마켓인사이트 | 2021.05.10 10:59

  • thumbnail
    컴투스, 웹툰 사업 진출…콘텐츠 제작사 정글스튜디오 설립

    ... 최대 규모의 웹툰 제작사 케나즈(대표 이우재)와 공동 설립됐다.컴투스가 전체 지분의56%,케나즈가 나머지44%를 보유한다. 앞으로 추진할 웹툰 등 콘텐츠 제작은 관련 분야의 탄탄한 노하우를 가진 케나즈 이우재 대표가 정글스튜디오의 대표직을 맡아 직접 진두지휘하며,케나즈의 최정상급 작가20여명이 핵심 인력으로 투입돼 경쟁력 높은 작품들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정글스튜디오는 컴투스의 인기 게임 타이틀과 케나즈의 제작 노하우 등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은 양사의 우수한 ...

    게임톡 | 2021.05.07 11:15

  • thumbnail
    김종휘 서울문화재단 대표 직무정지…공익제보 조사 중

    ... 사회적기업 등에서 활동하다가 2012년부터는 성북문화재단 대표를 지냈다. 취임 후 남산예술센터 독립성 보장 문제, 예술지원사업 정기공모 지연 등으로 연극계·예술계 일반과 갈등을 빚었다. 최근에는 서울문화재단이 지급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피해 예술지원금 지원 대상에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가 포함되면서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김 대표의 임기는 올해 9월까지다. 재단 대표직은 당분간 서울시 문화본부장이 대리로 맡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5 16:41 | YONHAP

  • thumbnail
    홍원식 회장 '눈물의 사퇴'…남양유업 불매운동 멈춰세울까

    ... '제3의 시각'을 통한 견제 기능이 작동되고 않았다"고 평가했다. 남양유업은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후속 조치를 논의할 계획이나 일정은 미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광범 대표는 이사회에서 차기 대표가 선임될 때까지 대표직을 유지할 전망이다. 8년간 이어진 불매운동…소비자 마음 돌리려면? 홍 회장의 사퇴와 경영세습 포기 선언이 얼어붙은 소비자의 마음을 녹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코로나19 마케팅 무리수는 남양유업 불매운동에 다시 한번 ...

    한국경제 | 2021.05.05 07:01 | 오정민

  • thumbnail
    남양유업 회장 '눈물의 사퇴'했지만…경영 쇄신책 안내놔(종합)

    ... 혁신을 해야 한다"며 "우리나라 중견기업들이 자식에 무리하게 회사를 물려주려고 하다가 각종 문제가 발생하는데 이번 사태가 그 사례"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남양유업은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후속 조치를 논의할 방침이다. 사의를 표명한 이광범 대표는 이사회에서 차기 대표가 선임될 때까지 대표직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이사회에서 향후 경영 방향이 결정될 것"이라며 "아직 이사회 일정은 잡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4 19:24 | YONHAP

  • thumbnail
    역대급 실적 내고 물러나는 박찬구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사진)이 등기이사와 대표직에서 물러난다. 회사 지배구조를 이사회 중심의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해 한 단계 발전시키기 위한 결정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금호석유화학은 4일 열린 긴급 이사회에서 박찬구 대표이사와 신우성 사내이사의 사의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이들 대신 고영훈 중앙연구소장(부사장)과 고영도 최고재무책임자(CFO·전무)를 신규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금호석유화학의 경영은 지난 3월 주주총회에서 선임된 ...

    한국경제 | 2021.05.04 17:47 | 안재광

  • thumbnail
    '서프라이즈'…박수칠 때 떠나는 박찬구

    ... 실적 개선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본다. 올해 처음으로 연간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는 것은 물론 2조원도 달성할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 금호석유화학은 사상 최대 실적을 공개하면서 박 회장의 등기이사 및 대표직 사임 소식도 알렸다. 이유는 크게 세 가지로 해석된다. 우선 경영권 분쟁을 겪은 것이 계기가 됐다는 분석이다. 박 회장은 지난 3월 조카인 박철완 전 상무와 경영권을 놓고 주주총회에서 다퉜다. 박 회장은 표 대결 끝에 주주들의 ...

    한국경제 | 2021.05.04 17:42 | 안재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