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5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크라, 러 접경 지역서 군사·對테러 훈련…양측 긴장고조 와중(종합)

    ... 훈련에는 SBU 산하 부대와 국가근위대, 국경수비대, 하리코프주 검찰, 대테러센터 요원 등이 참여할 것이라고 공보실은 덧붙였다. 우크라이나군과 보안당국의 훈련은 최근 들어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이 점령 중인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에서 반군과 정부군 간 교전이 격화하면서 정전 체제 훼손 및 전면전 재개 우려가 고조되는 가운데 이루어지고 있다. 돈바스 지역에서의 우크라이나 정부군-반군 대치 격화 와중에 반군을 지원하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와 가까운 ...

    한국경제 | 2021.04.14 23:29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러 접경 지역서 군사·對테러 훈련…양측 긴장고조 와중

    ... 훈련에는 SBU 산하 부대와 국가근위대, 국경수비대, 하리코프주 검찰, 대테러센터 요원 등이 참여할 것이라고 공보실은 덧붙였다. 우크라이나군과 보안당국의 훈련은 최근 들어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이 점령 중인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에서 반군과 정부군 간 교전이 격화하면서 정전 체제 훼손 및 전면전 재개 우려가 고조되는 가운데 이루어지고 있다. 돈바스 지역에서의 우크라이나 정부군-반군 대치 격화 와중에 반군을 지원하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와 가까운 ...

    한국경제 | 2021.04.14 21:57 | YONHAP

  • thumbnail
    러-우크라 대립, 러-서방 무력 대치로 확산…군사력 증강이어져(종합)

    ... 확인했다. 이에 앞서 우크라이나군 총사령관 루슬란 홈착은 전날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포함한 우크라이나 접경지대로 약 5만 명의 병력을 집결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에는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반군 3만5천 명이 주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들어 분쟁 지역인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에서는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사이에 교전이 격화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러시아군이 ...

    한국경제 | 2021.04.13 22:31 | YONHAP

  • thumbnail
    젤렌스키 대통령 "미국, 말 아닌 행동으로 우크라 지원해야"

    ... 보일 때까지 상황을 악화시키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우크라이나군 총사령관 루슬란 홈착은 CNN 방송에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포함한 우크라이나 접경지대로 약 5만 명의 병력을 집결시켰다고 밝혔다. 그는 또 돈바스 지역(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에는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반군 3만5천 명이 주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크라이나 대통령 행정실장(비서실장) 안드레이 예르막은 이날 타임지와 인터뷰에서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패트리엇 대공미사일을 배치해야 ...

    한국경제 | 2021.04.13 19:04 | YONHAP

  • thumbnail
    러-우크라 긴장 고조 속 우크라-터키 정상회담…협력 강화 논의(종합)

    ... 강조했다. 이에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영토 회복에 터키의 지지가 중요하다"며 "터키 측에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일어나고 있는 인권침해와 군사화에 대해 자세히 알렸다"고 말했다. 돈바스는 우크라이나 동부의 루간스크와 도네츠크 일대를 가리키는 곳으로 친러시아 성향의 주민이 대부분이다. 돈바스의 친러 성향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전격 병합하자,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었다. 러시아의 지원을 ...

    한국경제 | 2021.04.11 16:40 | YONHAP

  • thumbnail
    러시아와 긴장 고조 속 우크라·터키 정상 회담

    ... 덧붙였다. 이에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영토 회복에 터키의 지지가 중요하다"며 "터키 측에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일어나고 있는 인권침해와 군사화에 대해 자세히 알렸다"고 말했다. 돈바스는 우크라이나 동부의 루간스크와 도네츠크 일대를 가리키는 곳으로 친러시아 성향의 주민이 대부분이다. 돈바스의 친러 성향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전격 병합하자,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었다. 러시아의 지원을 ...

    한국경제 | 2021.04.11 05:27 | YONHAP

  • thumbnail
    러, 우크라에 "친러 분리주의반군 공격시 군사개입 불가피" 경고(종합)

    ... 돈바스 분쟁 해결에 참여하는 것을 반대하지 않는다면서도 "참가자들이 많으면 많을수록 해결책을 찾기가 어려운 법이기 때문에 미국의 참여가 협상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돈바스 지역은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 일대를 가리키며, 친러시아 성향 주민이 다수다. 돈바스 지역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합 이후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었고, 지금까지도 반군이 통치권을 행사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4.09 18:45 | YONHAP

  • thumbnail
    러시아,우크라이나에 "친러 분리주의반군 공격시 군사개입" 경고

    ... 세르비아군이 이슬람교도 마을 스레브레니차의 주민 8천여명을 학살한 사건을 말한다. 코작 부실장은 "모든 것은 충돌 규모에 달렸다"면서 "(긴장이 고조되면) 다리가 아닌 얼굴에 총을 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돈바스 지역은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 일대를 가리키며, 친러시아 성향 주민이 다수다. 돈바스 지역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 병합 이후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정부에 반기를 들었고, 지금까지도 반군이 통치권을 행사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4.09 10:07 | YONHAP

  • thumbnail
    메르켈, 푸틴에 "우크라이나 국경에 강화한 병력 철수" 촉구(종합)

    ... 표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최근 들어 대치 전선(우크라이나 정부군과 반군 간 전선)에서 의도적으로 정세를 악화시키고 있는 우크라이나 정부의 도발 행동에 주의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정부가 돈바스 지역으로 불리는 동남부 도네츠크주, 루간스크주(분리주의 반군들)와의 직접 대화와 돈바스 지역의 특수지위 법제화 등에 관한 기존 합의사항들을 철저히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분쟁 당사자들에겐 사태 해결의 유일한 기반인 2015년 민스크 평화협정의 완전한 ...

    한국경제 | 2021.04.08 22:26 | YONHAP

  • thumbnail
    푸틴-메르켈 전화통화…"우크라·시리아·리비아 사태 논의"

    ... 표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최근 들어 대치 전선(우크라이나 정부군과 반군 간 전선)에서 의도적으로 정세를 악화시키고 있는 우크라이나 정부의 도발 행동에 주의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정부가 돈바스 지역으로 불리는 동남부 도네츠크주, 루간스크주(분리주의 반군들)와의 직접 대화와 돈바스 지역의 특수지위 법제화 등에 관한 기존 합의사항들을 철저히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분쟁 당사자들에겐 사태 해결의 유일한 기반인 2015년 민스크 평화협정의 완전한 ...

    한국경제 | 2021.04.08 22: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