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5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푸틴-마크롱, 화상회담…"리비아·시리아·우크라 등 집중 논의"(종합)

    ... 분쟁과 관련, 지난 2015년 민스크 합의의 핵심 조항들과 2019년 12월 9일 파리에서 열린 '노르망디 형식' 정상회담 등에서 채택된 결정의 이행에 진전이 없는 데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 푸틴은 우크라이나 중앙정부와 동부 도네츠크·루간스크 지역(돈바스 지역) 분리주의 반군 간의 직접 대화 추진 외에 다른 대안이 없음을 강조했다. 이어 시리아 정세 논의와 관련한 견해 교환에서 양측은 테러리즘과의 비타협적 싸움 지속과 시리아 내 인도주의 상황 개선을 위한 조치의 ...

    한국경제 | 2020.06.27 04:57 | YONHAP

  • thumbnail
    맨유, 유로파리그 린츠 원정서 5-0 대승…8강행 눈앞

    ... 하베르츠의 페널티킥 선제골을 시작으로 후반 22분 차를레스 아랑기스, 후반 43분 레온 베일리의 연속골이 터져 3-1로 승리했다. 반면 같은 분데스리가 소속의 프랑크푸르트는 바젤(스위스)과 홈 경기에서 0-3, 볼프스부르크는 샤흐타르 도네츠크(우크라이나)와 홈 경기에서 1-2로 무릎을 꿇었다. ◇ 2019-2020 UEFA 유로파리그 16강 1차전 전적(한국시간 13일, 앞 팀 홈 경기) LASK 린츠(오스트리아) 0-5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이스탄불(터키) 1-0 ...

    한국경제 | 2020.03.13 08:24 | YONHAP

  • thumbnail
    "네덜란드, 2014년 말레이 여객기 피격 사건 피의자 4명 기소"

    ... 기소하고 그들을 소환했다"고 전했다. 쿠티이나는 "해당 사건에 대한 첫 번째 심리가 3월 9일 네덜란드 법정에서 열릴 것"이라면서 피의자들이 법정에 출두할지는 아직 미지수라고 소개했다. 앞서 지난 2014년 7월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 지역 상공을 지나던 말레이시아항공 소속 MH17 여객기는 러시아제 '부크' 미사일에 맞아 격추됐으며, 이 사건으로 승객과 승무원 298명이 모두 숨졌다. 사망자의 3분의 2를 차지한 네덜란드를 중심으로 구성된 국제조사팀은 우크라이나 ...

    한국경제 | 2020.02.04 00:18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추락 여객기, 이란 보유 러 미사일 피격 가능성' 검토(종합)

    ...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말레이시아 여객기 MH17편은 지난 2014년 7월 17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떠나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가던 중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간 교전이 치열하던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州) 상공에서 격추돼 승객 283명과 승무원 15명 등 298명이 모두 숨졌다. 국제조사팀은 장기간의 조사 뒤 말레이시아 여객기가 반군에 제공된 러시아제 지대공 미사일 '부크'에 의해 피격됐을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으나 러시아는 ...

    한국경제 | 2020.01.10 00:13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추락 여객기, 이란 보유 러 미사일 피격 가능성' 검토

    ...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말레이시아 여객기 MH17편은 지난 2014년 7월 17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떠나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가던 중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간 교전이 치열하던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州) 상공에서 격추돼 승객 283명과 승무원 15명 등 298명이 모두 숨졌다. 국제조사팀은 장기간의 조사 뒤 말레이시아 여객기가 반군에 제공된 러시아제 지대공 미사일 '부크'에 의해 피격됐을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으나 러시아는 ...

    한국경제 | 2020.01.09 22:17 | YONHAP

  • thumbnail
    푸틴·젤렌스키, 전화 통화…"양국 관계 개선에 동의"

    ... 덧붙였다. 앞서 우크라이나와 돈바스 지역의 친러 분리주의 세력은 지난 29일 200명이 넘는 포로를 교환했다. 2014년 3월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가 러시아에 병합된 뒤 돈바스 지역의 분리주의 세력은 독립을 선언하고 '도네츠크인민공화국'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 수립을 선포했다. 반군은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독립을 위한 무장 투쟁을 벌여왔으며, 반군과 정부군 간 무력 충돌로 지금까지 1만4천명 이상이 숨지고 100만명 정도의 난민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

    한국경제 | 2019.12.31 22:45 | YONHAP

  • thumbnail
    트럼프-푸틴 통화…"상호 관심사 논의…테러대응 협력 합의"(종합)

    ... 러시아 북부에서 발트해를 거쳐 독일로 직접 연결되는 '노드 스트림-2' 가스관 사업에 대한 지속적 지지 의사를 확인했다. 또 우크라이나 영토를 경유하는 러시아산 가스의 유럽 공급을 2020년 1월 이후에도 계속하기 위한 협상에서 진전이 이루어진 점을 평가했다. 두 정상은 이밖에 이날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에서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간 포로 교환이 이루어진 데 대해서도 긍정적 평가를 했다고 크렘린궁은 소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2.30 05:59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정부군-반군, 대규모 포로 교환…"양측서 200명 석방"(종합)

    ... 풀려난 이번 조치는 지난 2017년 말 이후 최대 규모의 포로 교환으로 돈바스 지역 무력 분쟁 해결을 위한 긍정적 신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포로 교환은 이날 정오께부터 반군이 통제 중인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 도시 고를로프카 외곽 검문소에서 시작돼 몇시간 동안 이어졌다. 최종적으로 우크라이나 정부군이 124명을 반군 측에 넘겨줬고, 반군은 76명의 우크라이나인을 석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타스 통신은 우크라이나 동부 루간스크 지역 ...

    한국경제 | 2019.12.30 00:13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정부군-반군, 대규모 포로 교환…"140여명 석방 예정"

    ... 29일(현지시간) 대규모 포로 교환 절차를 시작했다. 양측에서 140여명이 풀려날 예정인 이번 조치는 지난 2017년 말 이후 최대 규모 포로 교환이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포로 교환은 이날 정오께 반군이 통제 중인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 도시 고를로프카 외곽 검문소에서 이루어졌다. 석방 대상 우크라이나인을 태운 반군 측 버스가 교환 장소로 이동했다고 반군 관계자가 기자들에게 밝혔고, 우크라이나 대통령 행정실은 곧이어 "1차로 25명의 우크라이나인이 먼저 풀려났다"고 ...

    한국경제 | 2019.12.29 20:38 | YONHAP

  • 우크라이나-친러 반군 포로 교환

    우크라이나 정부와 친러시아 성향의 분리주의 반군 간 포로 교환이 29일 우크라이나 도네츠크 지역에서 이뤄졌다.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우크라이나 동부(돈바스 지역) 분리주의 반군은 2014년 3월 크림반도가 러시아에 병합된 뒤 분리·독립을 선언하고 정부를 상대로 무장 투쟁을 벌여왔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지난 9일 포로 교환 등 분쟁 해결에 합의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2.29 1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