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0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쿠에바스 2승·황재균 역전포…'5연승' kt, 단독 선두

    ... 유한준에게 볼넷을 던졌다. kt는 1사 만루를 기회를 잡았다. 다음 타자 장성우 타석에서는 김범수가 폭투를 던진 틈에 3루 주자 황재균이 득점했다. 한화는 6회초 정진호의 활약으로 1점 추격했다. 좌월 2루타로 출루한 정진호는 3루 도루에 성공한 뒤, 라이온 힐리의 땅볼에 홈을 밟아 6-3으로 쫓아왔다. 이후 kt는 추가 실점을 막았다. 7회초 심재민, 8회초 김민수, 9회초 김재윤이 1이닝씩 무실점 투구를 벌여 승리를 지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3 20:10 | YONHAP

  • thumbnail
    김혜성 감싼 홍원기 감독 "김하성도 그렇게 성장했다"

    ... 맞았다. 계속된 1사 1, 2루에선 3루수 전병우의 끝내기 실책까지 겹치면서 무릎을 꿇었다. 김하성(샌디이에고 파드리스)의 미국 진출로 인해 올 시즌 주전 유격수를 꿰찬 김혜성은 타격에선 타율 0.279에 3홈런, 25타점, 도루 22개로 제 몫을 다하고 있지만, 수비에선 아쉬운 모습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실책이 15개로 리그 야수 가운데 가장 많다. 홍 감독은 김혜성에게 특별히 건넨 말이 있느냐는 물음에 "일부러 피해 다니고 있다"고 웃으며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6.13 16:09 | YONHAP

  • thumbnail
    '전 롯데' 앤디 번즈, 다저스 7번 타자로 빅리그 복귀전

    ... 첫해인 2017년에는 '수비 요정'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팬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얻었지만 2018년에는 2루수 위치에서 22개의 실책을 남발하며 활용 가치가 떨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번즈는 올해 오클라호마 시티에서 30경기 타율 0.330, 출루율 0.427, 장타율 0.598에 5홈런, 7도루로 맹활약한 끝에 빅리그 기회를 손에 넣었다. 번즈는 올 시즌 대부분의 경기에서 3루수로 나섰고, 2루수, 좌익수, 우익수로도 출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3 08:44 | YONHAP

  • thumbnail
    '볼넷으로 첫 결승타' LG 신인 이영빈 "다음엔 강하게 쳐서"

    ... 2군으로 내려간 이영빈은 5월 말 LG 주전 유격수 오지환이 안구건조증으로 휴식을 취할 때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가능성을 뽐냈다. 생애 처음으로 선발 출전한 5월 26일 부산 사직 롯데 자이언츠전에서는 4타수 3안타를 치고 도루까지 성공했다. 5월 27일 롯데전에서는 4타수 1안타를 치며 1군 무대 첫 타점을 신고했다. 오지환이 돌아온 뒤에도 이영빈은 1군에 남았다. 류지현 감독은 이영빈이 '당장 1군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선수'라고 판단했다. ...

    한국경제 | 2021.06.11 22:30 | YONHAP

  • thumbnail
    '4연승 신바람' LG, 21일 만에 선두 탈환…SSG·kt 공동 2위(종합)

    ... 희생타 2개로 2점을 얻어 3-3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kt 타선이 다시 힘을 냈다. 4회 무사 1루에서 장성우가 좌월 투런포를 쳤고, 심우준의 내야 안타와 조용호의 중전 안타로 1사 1, 2루 기회를 만든 뒤 이중 도루와 상대 투수 폭투로 추가점을 뽑았다. kt는 5회 1사 1, 2루 장성우의 내야 땅볼 때 나온 SSG 1루수 제이미 로맥의 포구 실책으로 1점을 추가하며 승기를 굳혔다. 대구에서는 KIA 타이거즈가 삼성 라이온즈에 7-5로 승리했다. ...

    한국경제 | 2021.06.09 22:58 | YONHAP

  • thumbnail
    LG, 오지환 결승타로 NC 제압…4연승 질주하며 1위로

    ... 얻어 1사 만루를 만들었다. 이후 김민성과 문보경이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2점을 냈다. NC는 3회초 동점으로 따라왔다. NC 선두타자 박민우가 LG 2루수 정주현의 실책으로 출루했다. 이후 박민우는 이명기와 함께 이중도루에 성공해 1사 2, 3루로 추격의 발판을 놓았다. 박민우는 이 도루로 8년 연속 10도루에 성공했다. 나성범이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양의지가 볼넷을 골라 LG는 2사 만루에 몰렸다. 다음 타자 에런 알테어는 2타점 좌전 적시타를 ...

    한국경제 | 2021.06.09 22:10 | YONHAP

  • thumbnail
    kt, 마운드 무너진 SSG에 완승…배제성 6이닝 3실점 호투

    ... kt 타선은 4회에 다시 득점을 쌓았다. 황재균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1루에서 장성우가 바뀐 투수 장지훈을 상대로 좌월 투런포를 터뜨렸다. 이어 심우준의 내야 안타와 조용호의 중전 안타로 1사 1, 2루 기회를 만든 뒤 이중 도루와 상대 투수 폭투로 추가점을 뽑았다. 5회엔 1사 1, 2루에서 장성우가 병살타성 내야 땅볼을 쳤는데, 상대 팀 1루수 제이미 로맥이 포구 실책을 범했고, 그 사이 2루 주자 유한준이 홈을 밟아 7-3으로 도망갔다. 승기를 잡은 ...

    한국경제 | 2021.06.09 21:47 | YONHAP

  • thumbnail
    53경기 만에 30승…삼성, 2015년 이후 가장 빨리 도는 승리 시계

    ... 불펜진도 평균자책점 4.48(4위)로 수준급 기량을 뽐낸다. 타선에서는 새 외국인 타자 호세 피렐라(타율 0.344, 13홈런, 41타점)와 오재일(타율 0.297, 8홈런, 24타점)이 힘을 과시하고, 박해민(출루율 0.386, 도루 19개) 등 기존 선수들이 기동력을 책임진다. 삼성은 홈런 48개로 3위에 올랐다. 지난 시즌 삼성은 홈런 부문 7위였다. 누상에서는 과감하게 뛰면서도, 성공률도 높였다. 삼성은 올 시즌 가장 많은 도루 48개를 성공했다. ...

    한국경제 | 2021.06.09 09:57 | YONHAP

  • thumbnail
    '비디오스타' 김민경 "얼떨결에 된 포수…하기 싫었다"

    ... 입증했다. 한편 함께 출연한 전 야구선수 이대형은 “김민경이 첫 여자다“라는 깜짝 선언으로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마녀들 시즌 2’의 코치로 나선 이대형은 ‘마녀들 사상 첫 도루’의 주인공으로 김민경을 점찍어뒀다고. 방송에서는 김민경의 생생한 첫 도루 도전기까지 함께 공개될 예정. 또한 이날 녹화에서는 ‘마녀들’ 제작자이자 아나운서 이성배에 대한 출연자들의 때 아닌 성토대회가 ...

    스타엔 | 2021.06.08 12:25

  • thumbnail
    '비디오스타' 이대형 "김민경이 첫 여자다" 발칵

    ... 입증한다. 이날 함께 출연한 전 야구선수 이대형은 “김민경이 첫 여자다“는 깜짝 발언으로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마녀들 시즌 2’의 코치로 나선 이대형은 ‘마녀들 사상 첫 도루’의 주인공으로 김민경을 점찍어뒀다고 한다. ‘마녀들 시즌 2’에서는 김민경의 생생한 첫 도루 도전기까지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이날 녹화에서는 ‘마녀들’ 제작자이자 아나운서 ...

    텐아시아 | 2021.06.08 11:45 | 정태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