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용실, 본사 협의 없이 네일서비스 못 한다…표준계약서 마련

    ... 거부·보류하는 것을 막기 위해 관련 규정을 만들고, 분쟁 발생 시 본사 내부의 자율분쟁 조정기구를 통한 조정이 가능함을 명시했다. 공정위는 해당 업종 거래 분야에 표준가맹계약서 사용을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상생 협약을 맺은 가맹본부는 협약이행 평가 시 표준가맹 계약서 사용에 높은 점수(100전 만점에 10점)를 줄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화장품, 건강기능식품 등 도소매업종에 대해서도 업종별 특성에 맞은 표준가맹계약서를 만들어 보급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08 12:01 | YONHAP

  • thumbnail
    코로나에도 창업열풍에 가맹본부 늘었다…브랜드수 12%↑

    ... 전년 대비 1.4% 감소했다. 전체 서비스업종의 개점률과 폐점률은 각각 18.8%, 11.2%로 나타났다. 주요 서비스업종 중에서는 교과업종 개점률이 22.6%로 가장 높았다. 반면 폐점률 역시 20.1%로 가장 높았다. 도소매업종의 브랜드 수는 총 350개로 12.2% 증가했다. 주료 도소매업종 중 편의점업종 브랜드 수가 33개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식품(20개), 농수산물(20개), 화장품(19개) 순으로 집계됐다. 브랜드 수 증가율은 식품업종이 42.9%로 ...

    한국경제 | 2021.03.04 14:06 | 이미경

  • thumbnail
    프랜차이즈 치킨집·카페 5곳 중 1곳 연매출 1억 미만

    ... 13.7%였고 치킨(11.4%), 제과제빵(9.8%), 커피(8.7%), 피자(8.0%)가 뒤를 이었다. 세탁소와 미용실 등 서비스업종 가맹점의 연평균 매출액은 2019년 기준으로 1억3천100만원으로 7.7% 감소했다. 편의점 등 도소매업종의 평균 매출액은 5억5천700만원으로 한 해 전보다 0.4% 줄었다. 편의점은 5억6천500만원(-1.1%), 화장품 3억9천만원(-8.7%), 농수산물 3억1천900만원(-6.7%) 업종에서 감소했다. 반대로 식품(4억7천700만원)은 ...

    한국경제 | 2021.03.04 12:00 | YONHAP

  • thumbnail
    지갑 더 얇아진 직장인…한은 "거리두기로 급여 7.4% 깎여"

    ... 거리두기 조치에 따라 재택근무가 늘어난 결과다. 일부 회사는 거리두기 조치에 대응해 무급·유급 휴직제를 시행하거나 희망퇴직을 추진하기도 했다. 거리두기 충격은 자영업자가 몰려 있는 숙박·음식·도소매업종. 헬스장과 영화관, 미술관 등 예술·스포츠·여가업종 등에 집중됐다. 여기에 종사하는 근로자를 중심으로 충격 수위가 그만큼 컸다. 근로자가 일용직이거나 고대면 접촉직에 종사할수록 학력이 고졸 이하일수록 급여 감소율이 ...

    한국경제 | 2021.02.01 12:00 | 김익환

  • thumbnail
    자영업자, 지난달 은행 빚 10조 폭증…빚내서 임대료 냈다

    ... 운영자금을 은행 대출로 조달했다는 뜻이다. 코로나19 사태로 가계가 바깥 활동을 자제하고 소비를 주저하면서 자영업자가 직격탄을 맞았다. 자영업자가 몰려 있는 숙박·음식점업종의 3월 생산은 전년 동월 대비 32.1% 줄었다. 도소매업종은 6.7% 감소했다.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실업자도 쏟아지고 있다. 지난 3월 숙박·음식점업종 취업자수는 전년 동월 대비 10만9000명, 도소매업종은 16만8000명 줄었다.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자영업자 ...

    한국경제 | 2020.05.12 12:00 | 김익환

  • thumbnail
    지갑 닫았다…외환위기급 '소비절벽'이 성장률 끌어내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소비자들의 심리가 급격히 얼어붙은 탓이 컸다.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지 않으면서 민간소비가 외환위기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소율을 나타냈다. 소비가 위축되면서 자영업자들이 몰려 있는 도소매업종 생산과 항공사가 포함된 운수업종 생산도 뒷걸음질 쳤다. 그나마 설비투자와 수출이 선전하면서 성장률이 -2%대로는 밀리지 않았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확산된 2분기에는 소비와 수출 등 실물경제 전반이 충격을 받으면서 1분기보다 ...

    한국경제 | 2020.04.23 17:26 | 김익환

  • thumbnail
    '코로나發 쇼크' 1분기 성장률 -1.4%…글로벌 금융위기 후 최저

    ...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1.4%를 기록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다. 가계의 체감심리가 급격히 얼어붙으면서 민간소비 증가율이 외환위기를 겪던 1998년 후 최저치를 기록한 영향이다. 소상공인이 몰려 있는 도소매업종과 항공사를 비롯한 운수업종 생산이 눈에 띄게 쪼그라들었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속보치)은 460조9703억원으로 전분기(467조4949억원) 대비 1.4% 하락했다. 소수점 ...

    한국경제 | 2020.04.23 11:16 | 김익환

  • thumbnail
    내수 부진 속 도소매업, 1년새 2금융권 빚 11조원 급증(종합)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 합치면 14조원 늘어 내수 부진 속에서 도소매업종의 대출이 비은행권을 중심으로 크게 늘어났다. 경기 불확실성에 제조업체들이 투자를 꺼리면서 전체 산업대출은 증가세가 주춤해졌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3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자료에 따르면 3분기 말 현재 서비스업 대출 잔액은 719조3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9.0% 증가했다. 서비스업 중 도소매업의 대출 잔액은 160조원으로 1년 전보다 12.9%(18조2천억원)나 ...

    한국경제 | 2019.11.27 16:07 | YONHAP

  • thumbnail
    도소매업, 내수 부진에 2금융권 빚내 버틴다…대출증가 최대

    3분기 비은행권서만 3조4천억 늘어…1년 만에 잔액 38% 급증 제조업은 투자 꺼려…은행·2금융권 합쳐 대출 1조9천억 증가 내수 부진 속에서 도소매업종의 대출이 비은행권을 중심으로 크게 늘어났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3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자료에 따르면 9월 말 산업대출 잔액은 1천183조7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6.9% 늘어났다. 지난 2분기에 7.4% 증가한 것과 ...

    한국경제 | 2019.11.27 12:06 | YONHAP

  • thumbnail
    빚 늘린 자영업자…1분기 도소매·숙박·음식점 대출증가율 금융위기後 최대

    ... 부담 요인이다. 2009~2010년 연간 3%대였던 대출증가율은 2015~2017년 7%대로 뛰었고, 지난해 두 자릿수 증가율(10.7%)을 기록했다. 올 1분기에도 두 자릿수 증가율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세부적으로 1분기 도소매업종의 대출은 4조5000억원 늘어나 2008년 2분기(4조8000억원) 이후 가장 큰 규모로 늘었다. 2008년 1분기부터 예금은행과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산업별 대출금 통계가 집계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통계 작성 이래 최대치에 육박했다. ...

    한국경제 | 2019.05.29 15:30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