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 정보통신기술 활용 저조하다"

    ... 독일 등 IT 경쟁국들에 크게 뒤처진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생산성본부의 '국가별·ICT 활용 부문의 부가가치 비중(1990∼2010년)'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금융·보험과 도소매업종 등 ICT 자본 활용(ICT-Using·주로 서비스업) 부문의 부가가치 비중이 26%로, 조사 대상인 10개 IT 선진국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한국생산성본부는 ICT 개발에 주력해 온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

    연합뉴스 | 2015.10.13 06:03

  • 메르스 충격에 고용시장도 찬바람 '씽씽'

    ... 위축이 도소매업과 음식숙박업종의 매출 감소로 곧바로 나타나고 있다.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지난 8∼14일 560개 외식업체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2주 전과 비교해 평균 매출액이 38.5% 감소했다. 정부가 파악한 도소매업종 매출 동향에서도 6월 첫째주 백화점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16.5% 감소하고, 대형마트 매출도 같은 기간에 3.4% 감소했다. 이 기간의 카드승인액은 5월 1∼2주 평균 대비 5.5% 줄었다 고용 분야는 일일 통계가 집계되지 ...

    연합뉴스 | 2015.06.17 06:25

  • 공정위, 편의점·화장품 표준계약서 제정 추진

    편의점, 화장품 등 지난해 `갑을관계` 문제로 논란을 빚었던 가맹거래 업종에 표준가맹계약서가 마련됩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최근 분쟁이 많았던 편의점, 화장품 등 도소매업종에 대해 업종별로 세분화된 표준가맹계약서를 추가로 제정할 방침입니다. 표준가맹계약서란 가맹계약을 체결할 때 담아야 할 기본적인 공통사항을 명시한 일종의 계약서 예시안으로, 강제성은 업지만 가맹본부와 가맹사업자는 표준계약서의 기본 틀을 유지하는 범위에서 상세한 내용을 계약에 추가할 ...

    한국경제TV | 2014.04.30 11:39

  • 편의점 노예계약 사라진다…표준계약서 제정키로

    ... 업종별 계약서 세분화 방침 편의점, 화장품 등 지난해 '갑을관계' 문제로 논란을 빚었던 가맹거래 업종에 표준가맹계약서가 마련된다. 공정거래위원회 관계자는 30일 "최근 분쟁이 많았던 편의점, 화장품 등 도소매업종에 대해 업종별로 세분화된 표준가맹계약서를 추가로 제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표준가맹계약서란 가맹계약을 체결할 때 담아야 할 기본적인 공통사항을 명시한 일종의 계약서 예시안이다. 강제성을 띄는 것은 아니지만 가맹본부와 ...

    연합뉴스 | 2014.04.30 06:11

  • 희비 엇갈리는 내수株

    ... 관련주는 16개 종목 중 단 3개만이 상승했다. 이디(-39.87%), 에듀박스(-30.59%)는 낙폭이 특히 컸고 영인프런티어(-6.63%), 아이넷스쿨(-6.14%), G러닝(-5.61%), 능률교육(-4.05%) 등도 부진했다. 도소매업종에서도 트랜스더멀아시아홀딩스(-28.17%), 로엔케이(-21.68%), 한국정보공학(-9.82%) 등의 하락폭이 컸다. 미디어콘텐츠 업종도 48개 종목 중 32개가 하락하는 등 분위기가 어두웠다. 김동욱 기자 kimdw@h...

    한국경제 | 2013.12.18 21:17 | 김동욱

  • 자영업자 비중 `사상 최저`..도소매업 직격탄

    ... 수는 1983년 3명 중 1명에서 올해 5명 중 1명꼴로 줄었습니다. 산업별로 보면 종업원을 둘 정도로 상대적으로 형편이 좋았던 자영업자들의 몰락이 두드러졌으며 도소매업 업종은 경기 침체의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도소매업종 취업자 수는 4월 기준 358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만5천명 감소했습니다. 도소매업종 취업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기준으로 5개월째 감소세를 기록 중이며 그 폭은 점차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인철기자 iclee@wowtv.co.kr ...

    한국경제TV | 2013.05.20 07:12

  • 대·중기 공정거래협약 평가기준 바꾼다

    ... 일정 점수에 못 미치는 기업은 다음 평가에서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도록 컨설팅을 지원한다. 허위 자료를 제출한 기업은 최대 50점까지 감점을 받고 다음 연도 평가 때도 동일 점수가 감점된다. 업종별 특성을 반영해 제조·건설·도소매업종에서는 '납품단가의 적극적 조정' 항목, 건설업종에서는 '결제수단 개선' 항목의 배점을 각각 높였다. '협력사 매출 확대'와 '표준하도급계약서' 항목은 모든 업종에 공통으로 배점을 확대했다. 정보서비스업종에서는 대기업이 영업상 중요 ...

    한국경제 | 2013.01.07 00:00 | 주용석

  • '대한민국 소상공인 창업박람회' 참가업체 모집

    ... 이번 박람회는 '꿈의 실현! 성공 창업!!'이란 주제로 예비창업자와 소상공인에게 창업 정보와 성공창업의 노하우를 전수하고 창업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는 총 300여개사 500개 부스로 운영될 예정이며 외식산업, 도소매업종 등으로 구성된 ▲업종별 창업관, 마을기업, 1인 창조기업, 사회적기업, 시니어, 여성창업 등으로 구성 된 ▲테마관, 창업의 기초부터 실무까지 모든 정보를 한 자리에 모은 ▲창업·기술 전수관 등으로 구성해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

    한국경제 | 2012.08.22 00:00 | sjhjso

  • 대기업 계열사 1850개…지난달보다 9개 증가

    ... 1개의 계열사를 늘렸다. 반면 LG, 포스코 등 3개 그룹들은 계열사 수를 줄였다. LG는 화장품 도소매업을 영위하는 (주)플러스원이 바이올렛드럼(주)에 흡수합병 됨에 따라 계열사에서 제외시켰다. LG는 지난달에도 화장품도소매업종인 (주)윈인터내셔널을 지분매각을 통해 계열제외한데 이어 최근 2달 연속 화장품 도소매 업종을 계열사에서 제외시키고 있다. 포스코의 경우 부동산업을 영위하던 청라국제업무타운(주)의 주주협약이 변경돼 지배력을 상실함에 따라 계열사에서 ...

    조세일보 | 2012.06.05 00:00

  • 동반성장지수 평가 어떻게 이뤄졌고 그 효과는

    ... 등급이상으로 평가된 기업에는 정부 차원의 인센티브가 부여된다. 우선 우수등급 기업은 공정거래위원회의 하도급분야 직권·서면실태조사가 1년간 면제를 받는다. , '양호' 등급 기업은 1년동안 하도급분야 서면실태조사를 받지 않는다. 도소매업종은 유통분야 직권·서면실태조사 또는 서면실태조사를 1년 면제받는다. 지식경제부는 기술개발관리지침을 이미 개정해 사업별로 우수 또는 양호등급 기업에 가점을 부여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 차원에서는 공고입찰시 가점을 부여하기로 했으며 우수등급 ...

    연합뉴스 | 2012.05.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