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4,2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극적 무승부' 벤투 감독 "끝까지 포기 않고 노력한 게 중요"

    ... 감독은 경기 중 실수에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선수들의 근성은 높게 평가했다. 10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파라과이와 친선경기를 2-2 무승부로 끝낸 벤투 감독은 비대면으로 가진 기자회견에서 "경기력이 좋지는 ... 정우영은 기술적으로도, 전술 차원에서도 뛰어난 선수다. 경기 이해도가 높고 수비도 적극적이다. 어리고 또 배우고 있는 선수다. 리그(독일 분데스리가)에서도 이런 수준의 경기를 경험하고 있어서 적응이 쉬울 것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10 23:01 | YONHAP

  • thumbnail
    이번엔 패배 위기서 '한 방'…존재감 더 키운 '작은 정우영'

    ... 이어 '눈도장' 6월 A매치 4연전 중인 축구 국가대표팀의 '막내' 정우영(23·프라이부르크)이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대비한 '모의고사'를 자신의 무대로 만들고 있다. 정우영은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파라과이와의 ... 1-3으로 진 뒤 상대 전적 2승 3무를 기록 중이었는데, 36년 만에 패배가 기록될 뻔한 위기를 정우영이 막아냈다. 독일의 명문 바이에른 뮌헨 유스 출신으로, 지난 시즌부터 유럽 '빅 리그'를 누비면서도 2020 도쿄올림픽 최종 엔트리에 ...

    한국경제 | 2022.06.10 22:52 | YONHAP

  • thumbnail
    칠레전 '큰 존재감' 뽐낸 '작은 정우영' "어느 자리든 좋아요"

    ... 실망스럽고 아쉬웠지만 큰 동기부여 됐죠" 두 번째로 선발 출전한 A매치에서 작지 않은 존재감을 뽐내며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엔트리 2선 경쟁에 불을 붙인 '작은' 정우영(23·프라이부르크)이 어느 포지션에든 설 수 있다며 자신감을 ... 발을 맞추는 기회라고 생각해서 부담감보다는 기대가 더 크다. 피곤하지도 않고 기분이 좋다"며 미소 지었다. 독일의 명문 바이에른 뮌헨 유스 출신으로, 2021-2022시즌엔 프라이부르크에서 분데스리가 32경기에 나서 5골 2도움을 ...

    한국경제 | 2022.06.08 16:16 | YONHAP

  • thumbnail
    FIFA 월드컵 열리는 카타르에 '지단 박치기' 동상 재설치(종합)

    지단은 2010년 카타르 월드컵 유치 당시 홍보대사 등 역할 11월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이 열리는 카타르에 지네딘 지단(프랑스) 전 레알 마드리드 감독의 '박치기 동상'이 다시 설치된다. AFP통신은 7일 "카타르 박물관이 2013년 철거했던 지단의 박치기 동상을 월드컵 개막에 맞춰 다시 설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 동상은 5m 정도 크기로 2006년 독일 월드컵 결승전 당시 지단이 이탈리아의 수비수 마르코 마테라치에게 박치기하는 ...

    한국경제 | 2022.06.07 16:29 | YONHAP

  • thumbnail
    FIFA 월드컵 열리는 카타르에 '지단 박치기' 동상 재설치

    11월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이 열리는 카타르에 지네딘 지단(프랑스) 전 레알 마드리드 감독의 '박치기 동상'이 다시 설치된다. AFP통신은 7일 "카타르 박물관이 2013년 철거했던 지단의 박치기 동상을 월드컵 개막에 맞춰 다시 설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 동상은 5m 정도 크기로 2006년 독일 월드컵 결승전 당시 지단이 이탈리아의 수비수 마르코 마테라치에게 박치기하는 모습을 형상화한 것이다. 2013년 카타르 시내 해안에 처음 ...

    한국경제 | 2022.06.07 15:01 | YONHAP

  • thumbnail
    '센추리클럽' 손흥민 "매번 꿈꿔왔다…승리로 자축하게 돼 기뻐"

    ... 나선 손흥민(30·토트넘)이 한국의 승리를 이끌며 기분 좋게 '센추리클럽' 가입을 자축했다. 손흥민은 6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자신의 100번째 A매치를 치렀고, 후반 46분에는 2-0 승리를 ...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3골을 폭발한 손흥민은 차범근 전 감독이 1985-1986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레버쿠젠 소속으로 남긴 17골을 넘어 한국 선수 유럽 리그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을 세운 바 있다. ...

    한국경제 | 2022.06.06 23:42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손톱+작우영 엔진' 통했다…전술 변화로 칠레 잡은 벤투호)

    ... 상대로 치른 '모의고사 2교시'를 무난하게 치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 친선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6월 A매치 4연전의 2번째 경기인 이날 칠레전은 벤투호가 ... 황의조(보르도)는 벤치에 앉힌 가운데, 황희찬(울버햄프턴)과 나상호(서울)를 각각 2선 좌우에 배치했다. 그리고 독일 분데스리가 무대를 누비는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을 2선의 중앙에 배치했다. '손톱'은 성공적이었다. 잉글랜드...

    한국경제 | 2022.06.06 23:04 | YONHAP

  • thumbnail
    '손톱+작우영 엔진' 통했다…전술 변화로 칠레 잡은 벤투호

    ... 상대로 치른 '모의고사 2교시'를 무난하게 치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 친선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6월 A매치 4연전의 2번째 경기인 이날 칠레전은 벤투호가 ... 황의조(보르도)는 벤치에 앉힌 가운데, 황희찬(울버햄프턴)과 나상호(서울)를 각각 2선 좌우에 배치했다. 그리고 독일 분데스리가 무대를 누비는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을 2선의 중앙에 배치했다. '손톱'은 성공적이었다. 잉글랜드...

    한국경제 | 2022.06.06 22:09 | YONHAP

  • thumbnail
    네이마르, 또 페널티킥골…브라질, 일본 1-0으로 제압

    ... 일본과 '기린 챌린지컵 2022'에서 네이마르의 페널티킥 결승 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FIFA 세계 랭킹 23위인 일본은 이날 패배로 A매치 8경기 무패(7승 1무) 행진을 마감했다. 오는 11월 개막하는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서 스페인, 독일, 코스타리카-뉴질랜드 대륙 간 플레이오프(PO) 승자와 E조에 묶인 일본은 자국 축구협회 주최 친선 토너먼트에 참여한 가나(10일), 칠레 또는 튀니지(14일)와 또 평가전을 벌인다. 경기 내내 비가 내린 ...

    한국경제 | 2022.06.06 21:26 | YONHAP

  • thumbnail
    웨일스, 우크라이나 1-0 제압…64년 만에 월드컵 본선행

    자책골 유도 베일 '첫 월드컵 무대'…우크라, 통한의 자책골로 좌절 웨일스가 우크라이나를 제압하고 64년 만에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웨일스 축구 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웨일스 카디프의 카디프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 기쁨을 선사하려 했던 우크라이나는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축구 영웅' 안드리 셰우첸코가 맹활약했던 2006년 독일 월드컵을 통해 처음 본선 무대를 밟고 8강 진출의 기적을 이뤘던 우크라이나는 16년 만에 월드컵 본선 재입성을 노렸지만 ...

    한국경제 | 2022.06.06 09: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