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311-18320 / 19,1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당혜택 장애인 대거 적발

    ... 의료기관이 규정에 맞지 않는 장애판정을 해준 것으로 드러났다고 복지부는 덧붙였다. 서울 연희 3동의 K씨는 자신의 장애인차량을 다른 곳에 사는 사위에게 맡겨 운행토록 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광역시 P씨의 경우 주소상으로만 동거하는 자녀가 장애인 차량을 대신 사용하다 적발됐다. 의료기관인 서울 J병원은 관계 법령상 장애가 아닌 제4,5수지(손가락) 절단에 대해 장애등급을 인정해준 혐의다. 복지부는 이번에 적발된 부정 수급자들에 대해 장애인자동차 표지 회수,LPG자동자 ...

    한국경제 | 2002.04.19 17:17

  • 장애인 혜택 부정 수급자 무더기 적발

    ... 부정 수급 전면조사를 실시, 그 결과를 장애인 복지 보완 대책에 반영할 방침이다. 구체적 사례를 보면 서울 연희 3동의 K씨는 자신의 장애인차량을 다른 곳에 사는 사위에게 맡겨 운행토록 했고, 광주광역시 P씨의 경우 주소상으로만 동거하는 자녀가 장애인차량을 대신 사용하다 적발됐다. 의료기관 가운데 서울 J병원은 관계 법령상 장애가 아닌 제4,5수지(손가락) 절단에 대해 장애등급을 인정해줬고, 인천 K병원은 장애 2급과 6급을 합산해 1급(규정상 2급이 적정) 판정을 해줬다. ...

    연합뉴스 | 2002.04.19 00:00

  • 시라크 '승리예감', 조스팽 '비상'

    ... 심리적 마지노선인 20% 밑으로떨어진 뒤 하강 추세를 멈추지 않고 있는 셈이다. 이때문에 시라크 대통령은 이날 대선 승리를 예감한다며 자신이 재선될 경우 총선에서도 소속당인 공화국연합(RPR)이 이겨 의회에서 제1당을 구성하고 좌우동거정부를 청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라크 대통령은 이날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결과를 점칠 수는 없지만 승리를예감한다"고 조심스럽게 피력했다. 이에 비해 조스팽 총리 진영에는 지지율 끌어올리기와 좌파 유권자들의 '사표(死票)' 단속에 ...

    연합뉴스 | 2002.04.16 00:00

  • [칵테일] 자녀수업 참관도 휴가 .. 日NEC 첫 시행

    ... 운동회 등 학교행사 참석을 유급휴가로 인정하는 '패밀리 프렌들리(Family Friendly) 휴가제'를 도입했다. 기업에서 학교행사 참석에 정식 휴가를 주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 제도에 따르면 직원들은 반일(오전 또는 오후)단위로 연간 5일까지 사용할 수 있고 휴가를 소진하지 못했다면 다음해로 이월해 쓸 수도 있다. 또 자녀 이외에 회사가 인정하는 동거 친척의 행사 참석에도 휴가가 인정된다. 권순철 기자 ik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4.15 17:26

  • [새음반] 아바도가 들려주는 담백한 음악언어

    지휘자 클라우디오 아바도와 베를린 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12년간의 동거를 기념한 '더 베를린 앨범'(2장·도이치그라모폰)이 나왔다. 이탈리아 출신 아바도는 지난 90년 단원들의 투표로 베를린필 예술감독에 취임한 이래 오는 26일 마지막 콘서트를 갖고 후임자 사이먼 래틀에게 지휘봉을 넘겨준다. 전임자 카라얀의 카리스마가 짙게 드리워져 있던 베를린필에서 아바도는 담백하고 우아하며 포괄적인 음악언어를 구현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말러 브람스 베토벤의 ...

    한국경제 | 2002.04.15 17:22

  • NEC, 자녀 수업참관 휴가도 허용

    ... 쓸 수 있다. 이 휴가는 가족의 간호는 물론 수업참관이나 사친회(PTA) 활동 등의 학교행사, 평생학습 지원을 비롯한 자원봉사활동 등 6가지 목적에 이용할 수 있으며 배우자, 자녀, 부모, 형제 외에 회사가 인정하는 경우 동거하는 친척도 지원대상에 포함된다. NEC는 3월 결산에서 3천억엔의 당기적자를 낼 전망이어서 시간외 수당 삭감과 각종 수당 동결 등의 긴축조치 시행에 나서고 있는데 새로운 휴가제도는 이런 긴축을 수용해 준 직원가족들에 대한 최소한의 ...

    연합뉴스 | 2002.04.15 00:00

  • 탄생의 기쁨인가.죽음에의 공포인가..영화 '줄리엣을 위하여'

    탄생의 기쁨인가. 죽음에의 공포인가. 「줄리엣을 위하여」는 임신 판정과 암 선고를 동시에 받은 한 여자의 고민과선택을 담백하게 그려낸 프랑스 영화다. 첼로 베이스 연주자 엠마는 박사과정 논문을 준비하는 시몽과 동거 중이다. 병원에서 임신 5개월이라는 소식을 듣고 뛸 듯이 기뻐한 것도 잠시. 유방암이임파선까지 번져 치료하려면 뱃속의 아기를 지워야 한다는 진단을 받고 괴로워한다. 다른 병원을 찾아간 그녀와 시몽은 암 치료를 병행하면서 아기를 낳을 ...

    연합뉴스 | 2002.04.14 00:00

  • thumbnail
    유채꽃 잔치서 치르는 전통혼례

    13일 제주도 서귀포시 국제컨벤션센터 동쪽 광장에서 개막된 제20회 유채꽃잔치에서 가정 형편으로 결혼식을 미뤄온 양세현(51.서귀포시 법환동), 이상연(45.여)씨 부부 등 3쌍의 동거부부가 전통방식으로 혼례를 치르고 있다. (서귀포=연합)

    연합뉴스 | 2002.04.13 13:08

  • 뺑소니 사고 관련자 2명 검거

    ... 13일 K씨의 뺑소니 사고를 알고도 신고하지 않고 외국으로 도주하도록 도와준 혐의(범인은닉)로 모 대기업 전 회장아들 K(35)씨와 사고 차량을 수리해준 안모(31)씨 등 2명을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또 외국으로 달아난 재력가 아들 K씨의 동거녀(40.무역업)도 같은 혐의로 수배하는 한편, 뺑소니 사망사고를 낸 뒤 대만으로 도주, 현재 지명수배된 K씨의경우 국내에 입국하는 대로 검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와 함께 K씨의 사고 승용차를 수리하고 매매하는데 도움을 ...

    연합뉴스 | 2002.04.13 00:00

  • 佛선거 관건은 좌우동거 정부 청산

    이달부터 오는 6월까지 연이어 실시되는 프랑스 대선과 총선의 최대 관건은 좌우동거(코아비타시옹) 정부 청산이나 그 전망이 매우 불투명한 실정이다. 대선은 오는 21일, 다음달 5일에 각각 1, 2 차 투표를, 총선은 오는 6월 9, 16일에 1, 2차 투표를 실시한다. 이 처럼 한달 간격으로 대선과 총선을 한꺼번에 치르는 가장 큰 이유는 현대 프랑스 정치사에서 노정했던 대표적인 비효율을 해소하기위한 것이다. 프랑스는 그 동안 3차례의 코아비타시옹을 ...

    연합뉴스 | 2002.04.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