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411-18420 / 19,3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새영화>「중독」

    ... 자신이 대진이 아닌 형 호진이라고 주장한다. 남편이 시동생의몸을 갖고 깨어났다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은수와 빙의 사실에 혼란스러워하면서도 은수에게 자신의 존재를 확인시키려 하는 대진. 대진의 몸과 호진의 영혼,그리고 은수가 동거하는 집은 사랑과 행복이 넘쳐나는 공간에서 혼란의 공간으로 변한다. 결국 괴로워하는 은수를 떠나기로 하는 대진. 대진은 자신을 짝사랑하던 예주(박선영)의 목장에서 생활하며 새로운 삶을 살아가려고 애쓴다. 하지만 비가 내리던어느날 ...

    연합뉴스 | 2002.10.16 00:00

  • 보들레르의 소설 「라 팡파를로」

    ... 건네며 호평 받기를 기대하지만 예상치 않은 제안을 받는다. 코스멜리 부인은 관능적이고 도발적인 외모에 재능까지 겸비한 무희 라 팡파를로에게서 자신의 남편을 떼어달라고 부탁한다. 이 부탁을 받아들인 사뮈엘은 무희에게 발목이 잡혀 동거생활에 들어간다. 프랑스의 마지막 낭만주의자를 자처했던 사뮈엘은 결국 무희에게 기생하며 세속적 영예를 탐하는 속물로 전락해간다. 보들레르는 이 소설을 통해 구체제 귀족이 몰락한 뒤 새롭게 등장한 당대 부르주아 계층의 문화적 천민성과 ...

    연합뉴스 | 2002.10.16 00:00

  • [사망설 도는 성혜림은 누구인가]

    ... 자연스럽게 접촉하도록 유도한 것이 김정일 위원장을 만난 계기가 됐다고 성씨의 언니 혜랑씨는 99년 펴낸 자서전 '소식을 전합니다'에서 밝히고 있다. 성씨는 조선예술영화촬영소 배우로 있던 지난 70년부터 김 위원장의 '숨은 아내'(동거녀)가 됐고 1년뒤 김정남(김 위원장의 장남)을 낳았다. 성씨는 병 치료차 모스크바로 떠났고 정남은 성씨의 어머니인 김원주와 언니 혜랑이 도맡아 키웠다. 그녀는 96년 2월 언니 혜랑과 혜랑씨의 딸 이남옥 등과 함께 신병 치료차 ...

    연합뉴스 | 2002.10.16 00:00

  • 대학생 62% "이성간 동거가능"

    우리나라 대학생 10명중 6명은 이성간의 동거가 가능하다고 생각하며 그중 절반은 동성애자와 동거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대학신문이 지난 9월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등 전국 19개 대학 961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해 14일 발표한 '대학생 성의식 조사'에 따르면 이성간 동거에 대해 '상황에 따라 가능'(53.9%)하거나 '찬성한다'(8.0%)는 긍정적 의견이 '반대한다'(38.1%)는 의견에 비해 많았다. 동거를 ...

    연합뉴스 | 2002.10.14 00:00

  • 어린이 눈높이로 생각하는 바보 아빠 .. '아이 앰 샘'

    제시 넬슨 감독의 "아이 앰 샘"(I am Sam)은 어린 딸의 동거양육권을 획득하기 위한 바보아버지의 눈물겨운 투쟁기다. "포레스터 검프"(94년)의 바보캐릭터와 "크레이머 대 크레이머"(79년)의 동거양육권 소송분쟁이 합쳐진 이야기구조가 21세기초 미국의 사회상에 밀착해 진화한 양상으로 전개된다. "포레스터검프"는 미국 베이비붐 세대의 우둔함을 희화한 인물. 저돌적으로 앞만 보고 달려왔건만 애인에게 버림받고 자식만 물려받는 것으로 끝났다. ...

    한국경제 | 2002.10.10 00:00

  • 전처 동거男 살해 30대 영장

    경기도 안산경찰서는 5일 전처의 동거남을 흉기로찔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정모(39)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4일 오후 7시20분께 전처와 동거중인 김모(31)씨의 안산시 사동 집 현관복도에서 김씨로 인해 이혼하게 됐다며 흉기로 김씨의 배를 10여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있다. (안산=연합뉴스) 최찬흥기자 chan@yna.co.kr

    연합뉴스 | 2002.10.05 00:00

  • 가짜 장애인 차량 '5천226건 적발'

    장애인 보호자가 장애인과 실제 동거하지 않으면서 장애인 자동차 표지를 발급받아 각종 혜택을 누리는 가짜 장애인 차량 이용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6월부터 두 달간 전국적으로 장애인 자동차 표지 발급 장애인 27만여명(서울·경남지역 제외)을 대상으로 부정 수급 여부를 조사한 결과 5천2백26건(1.92%)의 부정 사례가 확인됐다고 2일 밝혔다. 이 가운데 사망 전출 분가 등으로 주민등록을 이전했거나 주민등록상 주소지는 같으나 ...

    한국경제 | 2002.10.02 00:00

  • 가짜 장애인차량 혜택자 5천226명 적발

    장애인 보호자가 장애인과 실제 동거하지 않으면서 장애인자동차 표지를 발급받아 각종 혜택을 누리는 등의 가짜 장애인차량 이용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6월부터 두달간 전국적으로 장애인자동차 표지 발급 장애인27만여명(서울, 경남지역 제외)을 대상으로 부정 수급여부를 조사한 결과 5천226건(1.92%)의 부정사례가 확인됐다고 2일 밝혔다. 적발사례 가운데는 사망, 전출, 분가 등으로 주민등록을 이전했거나 주민등록상주소지는 같으나 ...

    연합뉴스 | 2002.10.02 00:00

  • 한국인 60% "노부모와 동거 원해"

    ...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전화설문을 실시, 1일 발표한 결과에따르면 `장래에 노부모와 함께 살기를 원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9.9%가 `그렇다'고 답했으며 그 이유로는 `부모이기 때문에'가 67.9%로 가장 많았다. 노부모와 동거를 원하는 그밖의 이유로는 '부모님이 혼자 사실수 없어서'가 13.7%로 나타났으며 '분가할 능력이 안되서'도 4.4%나 됐다. 그러나 '장래에 자녀와 함께 살겠느냐'는 질문엔 63.7%가 '함께 살기싫다'고 대답한 가운데 그 이유로 ...

    연합뉴스 | 2002.10.01 00:00

  • 혼인신고 잘못, 처형과 20년 서류상부부

    ... 상태였지만 호적공무원의 실수로 친정 호적에 복적이 되지 않았고 마찬가지로 처형 이씨도 지난 61년 이미 유모씨와 결혼했지만 친정 호적에서 제적이 되지 않아 이씨만이 미혼인 상태로 처가 호적에 남아 있었던 것. 박씨는 부인을 동거인으로 두고 20여년을 살다 최근 상속문제 등으로 소송을 내게 됐다. 박씨의 변호인인 안준호변호사는 "호적공무원의 실수와 부인과 처형의 이름끝 한자를 확인하지 못한 박씨의 실수가 겹쳐 혼인신고가 잘못된 것"이라며 "박씨가 실제 부인을 ...

    연합뉴스 | 2002.09.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