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351-19360 / 19,9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행.관광 안테나] '5월의 신부' 이벤트 .. 아주특별한여행

    * 아주특별한여행은 "5월의 신부 1백명 만들기" 이벤트를 벌인다. 동거커플 50쌍과 재혼커플 50쌍을 태국으로 초대해 합동결혼식을 올려 주고 방콕 시내와 파타야 산호섬 등 태국 현지 관광을 안내한다. 5월4일(재혼커플)과 8일(동거커플) 두차례 출발한다. 1인당 59만9천원. 결혼식 비용은 무료. (02)3436-4433 김재일 기자 kji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3.09 00:00

  • [자동차보험료 자유화.약관개선] '약관변경 일문일답'

    ... 문) 김모씨는 부산의 처가를 방문해 장인소유 차를 운전하고 가던 중 상대차량 운전자와 본인이 부상당하는 사고를 냈다. 장인은 가족운전자한정운전 특별약관(오너보험)에 가입해 있다는데. 답) 현재 약관에 따르면 김씨는 장인과 동거하지 않기 때문에 장인이 든 오너보험으로부터 보상을 받지 못한다. 그러나 오는 4월부터는 상대운전자와 본인도 보상받게 된다. 사위와 장인 장모의 가족인정 조건이 바뀌기 때문이다. 문) 허모씨는 작년말 성산대교 위에서 중앙선을 넘어온 ...

    한국경제 | 2001.03.09 00:00

  • [토요영화] (3일) '애정의 조건2' ; '지붕위의 바이올린'

    ... 앞에서 과자를 쓰레기통에 던져버린다. 손녀딸 멜라니는 할머니보다 엄마의 친구 페시에게 속을 털어놓아 오로라의 심기를 건드린다. 오로라는 침대에서 버젓이 남자친구와 누워있는 멜라니를 나무라고 이 일 때문에 멜라니는 집을 나가 남자친구와 동거생활을 시작한다. 손주들과의 실랑이에 지친 오로라는 매력적인 정신상담의 제리를 찾아가는데…. □지붕위의 바이올린(EBS 오후 9시)=유태인들의 생활과 신앙 풍습 등 유태인들의 삶을 내밀하게 그렸다. 그린 쉘렘스타인 원작의 브로드웨이 ...

    한국경제 | 2001.03.03 00:00

  • 김영하 두번째 장편 '아랑은 왜' .. '욕망의 드라마' 그려

    ... 작가의 고백에 따르면 소설의 원제는 ''아랑은 왜 나비가 되었나''였다고 한다. 답부터 말하자면 욕망 때문이다. 아랑은 욕망의 힘으로 검푸른 바다를 쉼없이 날아가는 한마리 나비가 됐다. 소설의 주인공은 미장원 아가씨 영주와 동거 중인 애인 박(朴)이다. 어느날 냉장고에서 다른 남자의 콘돔이 발견되자 박은 영주를 목졸라 죽인다. 시체는 익사 처리돼 남자는 살인혐의를 벗는다. 그러나 그때부터 남자에게 영주의 귀신이 나타난다. 한편 전설속의 아랑은 밀양 ...

    한국경제 | 2001.02.20 00:00

  • [여성탐구] '한국여성이 아름다운 이유'

    ... 물어보겠는데 이 세상에서 말이야. 어느 나라 여자가 가장 아름답다고 생각되나?" 뜻밖의 질문에 한참동안 멍하니 생각했다. 그 화가는 내가 알기로 8개국 이상(일본 중국 인도 프랑스 미국 이탈리아 아프리카 스페인)의 미녀들과 동거하거나 결혼한 경험이 있기 때문이었다. "선생님, 30년 동안 산부인과 의사로서 경험한 결론은 한국 여성입니다" "홍 박사, 그렇지? 정말 그 말이 맞아요. 어찌 그리 내 의견과 일치하는 거요" 인생의 대선배와 아직 신출내기인 ...

    한국경제 | 2001.02.19 00:00

  • [2002 대학입시] 특별전형 인원 늘고 유형 다양화

    ... 천안캠퍼스는 모범재소자를,한성대는 소년원 재소자를 각각 선발한다. 원광대와 한동대는 대안학교 출신자,경남대는 검정고시 출신자,경산대 한국기술교육대 성균관대 등은 산업재해자 자녀에게 각각 특별전형의 기회를 준다. 인간문화재(한림대)나 3대 이상 가족 동거자(한양대),차세대여성지도자및 여성전문경영인(숙명여대),벤처창업자나 벤처기업가(고려대 동아대 한양대),정부투자기관 직원(밀양대) 등도 특별전형 대상이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2.15 00:00

  • [프리즘] 이혼소송중 성관계 강요 반발...남편 죽인 아내 2심서 실형

    ... 대해 항소심에서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고법 형사6부(재판장 양동관 부장판사)는 13일 남편 이모(39)씨를 살해한 신모(35)씨에 대해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남편이 피고인을 협박하거나 폭행한 사실은 인정되나 이는 피고인과 동거 중에도 있었던 정도의 것으로 특별히 심한 것은 아니다"며 "남편을 죽인 행위에 대해 집행유예를 선고한 1심의 양형은 형평에 어긋난다"고 밝혔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2.14 00:00

  • 한국인 남편과 사별한 中 조선족 '국적취득訴'

    ... 늦어져 국적허가신청을 하지 못했고 남편이 사망해 호적마저 상실했다"며 "한국인과 결혼했고 남편이 사망한 이후에도 한국에 거주한 만큼 국적 취득 요건을 갖추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모(40)씨도 이날 같은 소송을 내고 "한국인과 혼인신고를 하고 동거하던 중 6개월 만에 남편이 사망했다"며 "입국 당시 혼인한 상태였고 현재 한국에 거주하고 있으므로 한국 국적 취득신청은 받아들여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2.09 00:00

  • '性풍속' 시대순으로 묘사 .. '적들의 사랑이야기'

    ◆적들의 사랑이야기=시인 겸 소설가인 원재길씨의 신작 장편. 성에 관한 풍속을 시대적으로 나열한 일종의 연작소설집이다. 1편 추행시대는 석기,2편 화간(和姦)시대는 청동기,3편 사통(私通)시대는 철기,4편 동거시대와 5편 별거시대는 조선시대 사랑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작가는 맨 처음 소설 제목을 ''서방질의 역사''혹은 ''간통의 역사''로 하려했다고 한다. 남녀관계를 통해 파헤친 욕망의 역사. (민음사)

    한국경제 | 2001.02.06 00:00

  • [강창동 전문기자의 '유통 나들목'] 롯데 신격호 회장의 '아이러니'

    ... ''토머스 해리스(Thomas Harris)''를 연상했다. 1853년 미국의 페리 제독이 흑선(군함)을 몰고와 도쿠가와 막부를 힘으로 굴복시킨 뒤 일본에 상주한 최초의 미국 외교관이 바로 해리스였다. 일본 막부를 압박하고 동거한 일본여성 ''오키치''를 자살하게 만든 해리스를 소비자들은 좋아하지 않았다. 승부는 이미 이름에서 결판난거나 다름없었다. 신 회장은 최근 한 월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여름 호텔 롯데의 노사분규를 겪은 뒤 참으로 의아하게 ...

    한국경제 | 2001.02.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