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631-20640 / 20,8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V하이라이트] (5일) 일일연속극 '하늘 바라기' 등

    ... (SBSTV밤8시50분)=지수는 웨스턴 애비뉴가에서 킴스 마켓을 운영하고 있는 아버지 창익과 어머니 그리고 오빠와 살고 있지만 서로 다른 삶의 패턴으로 불화를 겪는다. 지수는 이들과의 불화가 싫어 전공인 의대를 포기하고 연기자가 되기 위해 뉴욕으로 떠난다. 그곳에서 백인 친구 스티븐과 동거하지만 이방인에 대한 멸시와 가족에 대한 그리움으로 그녀는 어느날 코카인의 맛을 느끼며 자신을 학대하기 시작한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월 5일자).

    한국경제 | 1995.01.04 00:00

  • '문민시대 부정부패 여전 51%'..94년 사회통계조사 요약

    ... 14.3%, 형제자매가 5.8%순으로 나타났다. 노부모 부양및 노후대비방법 부모와 함께 살고있는 사람(54.7%)이 따로 사는 사람(44.9%)보다 높게 나타나 부부중심의 가족생활선호추세가 지속되는 가운데서도 아직까지는 부모와 동거하는 비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학력수준이 낮을수록부모를 모시고 사는 경우가 많아 국졸이하는 10명중 7.3명,대졸이상은 4.5명에 그쳤다. 장남이 부모를 모시고 사는 비율이 36.3%로 가장 높고 차남이하가 14.9%,딸이 ...

    한국경제 | 1994.12.27 00:00

  • [천자칼럼] 앵그리 영맨

    ... 남편에게 임신한 사실마져도 알릴수가 없다. 그때 앨리슨의 친구도 지방순회연주단의 여배우인 헬레나가 찾아 온다. 헬레나의 계교로 지미가 집을 비운 사이에 앨리슨의 아버지가 딸을 데려 가버린다. 지미의 분노는 헬레나와의 동거생활로 이어지나 일요일의 지루함은 마찬가지다. 아이를 유산해 버린 고통속에서 지미의 분노에 이해와 공감을 느끼게 된 앨리슨이 돌아온다. 헬레나가 떠남으로써 지미와 앨리슨이 화해를 하게 되나 두사람의 미래가 더 나아진 것은 ...

    한국경제 | 1994.12.27 00:00

  • [상담실] 주택조합원 자격..'직장' 2년이상 근무 등

    ... 아니어야 한다. 지역주택조합원의 자격은 서울시에 1년이상 거주한 세대주로서 재당첨금지 대상자가 아니어야 한다. 문) =주택조합원으로 아파트사업진행중 남편과 이혼하고 아이들을 본인이 키우고 있다. 현재 단독세대이지만 아이들이 동거인으로 올라 있다. 이럴 경우 아이들이 부양가족으로 인정을 받지 못한다는데. 답) =주택조합원의 자격은 설립인가시는 물론이고 입주시까지 그자격을 유지해야 한다. 조합설립인가를 받아 사업추진중 부득이 남편과 이혼하여 법적인 부양가족 ...

    한국경제 | 1994.12.26 00:00

  • 들로르, 프랑스대통령 불출마 .. TV인터뷰서 밝혀

    ... (69)은 11일 사회당의 대통령후보로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들로르 위원장은 이날 오후 민영 TF1 TV와의 인터뷰에서 사회당원과 일반여론의 강력한 지지에도 불구하고 고령등 개인적인 이유와 현재와 같이 좌우파 동거정부가계속되는 상황에서는 대통령에 당선된다고 하더라도 자신의 사회주의적 정책을 펼칠수가 없다는 정치적 이유를 내세워 대통령선거에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 출마를 거부하는 사적인 이유로 자신이 내년에 70세가 ...

    한국경제 | 1994.12.12 00:00

  • 제1회 주부대상 아파트설계전에 김영미씨 특선 차지

    ... 연결시켜 아파트의 답답함을 완화시킨 것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도면참조) 또 1등상은 툇마루가 있는 사랑방을 한식으로 만들고 주방공간의 활용을 극대화하기위해 홈바를 설치한 이현숙씨(32,서울 상계동)의 "45평규오의 3세대 동거형아파트 설계"에게로 돌아갔다. 이번 설계공모는 주부들이 평소 생활하면서 느낀 불편함이나 개선사항을 스케치형식으로 표현토록한 것으로 전체 아파트평면설계는 물론이고 부엌 화장실 발코니 등 부분적인 설계도 응모대상에 포함됐다. 현대건설측은 ...

    한국경제 | 1994.12.01 00:00

  • 민주당 계파갈등 몸싸움으로 표면화..의총서 비판발언 발단

    ... 지원했고 여기에 이대표계 의원들도 가세,한동안 고성이 오고갔다는 후문이다. 신기하총무의 중재로 소란은 가까스로 진정됐지만 이어지는 의원들의 발언에서도 이대표의 투쟁노선에 대한 계파간 "자기주장"은 논쟁의 핵심으로 등장했다. 이를 지켜본 당 관계자들은 "이대표와 김이사장의 정치동거는 이제 끝나가고있음이 너무도 자명하다"며 "그러나 당전체가 이들간의 샅바싸움에 휘말려서야 되겠느냐"며 아쉬워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1월 30일자).

    한국경제 | 1994.11.29 00:00

  • 민주 당권경쟁 점화, 행로 촉각..이대표 홀로서기 가능할까

    "돌아올수 없는 다리를 건넜다" 지난25일 이기택민주당대표가 전격적인 의원직 사퇴 선언을 발표한후 당내에서는 이대표의 정치행로를 이같이 표현했다. 민주당내 이대표계와 동교동계간의 정치적 동거상태가 끝났다는 말이기도 하다. 이 말에는 또한 양측의 대립으로 초래될지도 모를 민주당의 분열상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베여있다. 당내에서는 "이대표의 의원직 사퇴가 DJ(김대중아태재단이사장)에 대한 공공연한 도전"이라는데 이의를 달지 않는다. ...

    한국경제 | 1994.11.28 00:00

  • 배우자 동의없이 진 빚, 이혼시 재산분할대상 안돼

    ...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부부가 이혼하면서 재산을 나눌때 한쪽 배우자가 일방적으로 진 빚은 가정생활이나 공동재산 형성을 위해 쓰여진 것이 아닐 경우 빚을 진당사자가 전적으로 갚아야 한다"고 밝혔다. 박씨는 지난 91년 남편 이씨가 다른 여자와 동거하면서 아이까지 낳자 합의이혼한 뒤 재산분할을 청구했으나 남편 이씨가 자신이 진 빚 2억원을 공제한 나머지 재산을 나눠야 한다고 주장하자 소송을 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1월 18일자).

    한국경제 | 1994.11.17 00:00

  • [TV하이라이트] (2일) '좋은걸 어떡해' ; '인간의땅' 등

    ... 리사와 함께 정호의 집을 급히 찾는다. 실단은 정호를 보면서 정호가 장수명이 친아버지인줄 모르고 암살하는 비극적인 상황을 떠올린다. 환경보호회의가 끝난후 지애는 이주원의 죽음에 대한 진상을 밝히기 위해 주원의 친구 윤형기의동거인 이었던 미경을 만나러 간다. "수목드라마" (MBCTV밤9시50분) =준욱은 지숙� 준욱은 지숙이 나이트클럽 웨이트리스로 아르바이트를 해보고 싶다고 말해 걱정스러워한다. 민욱은 낚시를 하러 혼자 무인도로 가던 도중 어느 ...

    한국경제 | 1994.11.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