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921-10930 / 28,5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승철 한은 국장 "3분기 이후 메르스 상쇄효과 기대"

    전승철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은 23일 올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의 전기 대비 성장률(속보치)이 0.3%로 저조하게 나타난 것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과 가뭄 피해의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되면서 민간소비가 오락·문화, 음식·숙박업 등 서비스업종을 중심으로 큰 타격을 입었고, 외국인 관광객 급감으로 외국인의 국내 소비도 크게 줄었다는 것이다. 농림어업은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작지만 ...

    연합뉴스 | 2015.07.23 10:06

  • 김무성 "노동개혁은 청년세대 위해 넘어야 할 산"

    ...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의 희생과 양보가 내일의 상생과 번영이 된다는 생각으로 노·사·정 모두 국가공동체 의식을 갖고 노동 개혁을 함께 해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김 대표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과 가뭄 피해 대책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심의와 관련, "메르스 격리로 힘들어진 가정과 메르스 피해를 본 업종 지원 등의 내용이 담긴 만큼 하루라도 빨리 처리해서 지원해야 한다"면서 "야당은 ...

    한국경제 | 2015.07.23 09:51 | 정형석

  • 음주단속 줄었던 6월 고속도로 사고 사망자 증가

    메르스 여파 단속 38% 줄어…상반기 전체 사망자는 작년보다 12% 감소 올 상반기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작년 동기 대비 줄었으나 6월에만 증가했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 우려에 따른 음주단속 자제 여파라는 게 경찰의 분석이다. 23일 경찰청에 따르면 올 상반기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1천826건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14.1%(225건) 늘었다. 그러나 사망자 수는 109명으로 1년 전보다 12.1%(15명) ...

    연합뉴스 | 2015.07.23 09:48

  • 잇단 악재에 한국경제 '휘청'…저성장 고착화 되나

    ...ot;가뭄 영향 5분기째 0%대 성장…잠재성장률 하락 불가피할 듯 올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속보치)이 전기 대비 0.3%에 그치면서 저성장 기조가 고착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한국은행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와 가뭄 피해가 2분기 성장률 하락의 주요 요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하지만 더 근본적인 배경에는 가계부채 증가와 미약한 소비 및 투자심리, 흔들리는 수출경쟁력 등 한국경제의 구조적인 문제가 도사리고 있다는 ...

    연합뉴스 | 2015.07.23 09:37

  • 메르스 확진 18일째 '0'…완치자 1명 늘어

    '치료 중' 환자 12명 중 11명 '음성' 판정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8일째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23일 밝혔다. 추가 사망자도 나오지 않아 누계 환자수 186명, 총 사망자수 36명을 각각 유지했다. 발표일을 기준으로 신규 환자는 지난 6일 이후 18일째, 사망자는 12일 이후 12일째 나오지 않았다. 162번 환자(33)가 퇴원하면서 완치자는 모두 138명이 ...

    연합뉴스 | 2015.07.23 09:06

  • 메르스 확진 18일째 '0'…완치자 1명 늘어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신규 확진자가 18일째 발생하지 않았다고 23일 밝혔다.. 추가 사망자도 나오지 않아 누계 환자수 186명, 총 사망자수 36명을 각각 유지했다. 발표일을 기준으로 신규 환자는 지난 6일 이후 18일째, 사망자는 12일 이후 12일째 나오지 않았다. 162번 환자(33)가 퇴원하면서 완치자는 모두 138명이 됐다. 이 환자의 퇴원으로 메르스에 감염된 뒤 현재 입원 치료 중인 환자는 모두 ...

    한국경제 | 2015.07.23 09:04 | 한경닷컴 뉴스룸

  • 상처 입은 `K-뷰티의 메카`, 명동의 미래는?

    ... 감당하고도 남을 만한 매출이 가능했기 때문이다. 수년 전부터 이미 포화라는 말이 돌았지만 화장품 매장 수는 계속해서 늘었다. 가공할 매출의 기반은 해외 관광객, 그중에서도 중국인이다. 그런데 지난 5월 20일 국내서 최초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자가 나오고 이후 간염자가 속출하자 상황이 바뀌었다. 해외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기면서 북적거리던 명동의 거리가 한산해 진 것이다. 각 매장마다 적게는 70%, 많게는 90%까지 매출이 곤두박질쳤다. 중국어든 일본어든 ...

    한국경제TV | 2015.07.23 08:50

  • thumbnail
    2분기 실질 GDP 전기比 0.3%↑…메르스·가뭄 여파에 '6년來 최저'로 뚝

    국내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기대비 0.3% 성장하는 데 그치며 6년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와 가뭄 피해의 직격탄이 그대로 반영됐다. 23일 한국은행은 '2015년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속보)'를 통해 2분기중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전기대비 0.3% 성장했다고 밝혔다. 이는 분기 기준으로 지난 2009년 1분기 (0.1%) 이후 6년여만에 최저치다.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전기대비 1.3% ...

    한국경제 | 2015.07.23 08:16 | 채선희

  • 2분기 경제성장률 전기대비 0.3%…메르스·가뭄 타격

    우리나라 경제가 지난 2분기에 전분기보다 0.3% 성장하는데 그쳤다. 5개 분기째 0%대의 저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소비와 수출이 부진한 가운데 예상치 못한 돌발변수인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와 가뭄까지 겹쳐 성장세가 1분기보다 급격히 둔화해 저성장의 장기화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속보)'을 보면 2분기 GDP는 전분기보다 0.3% 증가했다. 이는 ...

    한국경제 | 2015.07.23 08:06 | 한경닷컴 뉴스룸

  • 메르스·가뭄 타격에 올 2분기 성장률 0.3%로 급락

    ... 서비스·농업 생산 직격탄 맞아 우리나라 경제가 지난 2분기(4~6월)에 전분기보다 0.3% 성장하는 데 그쳐 다섯 분기째 0%대의 저성장 국면을 이어갔다. 소비와 수출이 부진한 가운데 예상치 못한 돌발변수인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과 가뭄까지 겹쳐 성장세가 1분기보다 급격히 둔화해 저성장의 장기화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속보치)'을 보면 2분기 GDP는 ...

    연합뉴스 | 2015.07.23 0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