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91-11200 / 29,1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삼성서울 응급실 확 바뀐다…'보호자 1명·30분내 진료'

    환자·보호자 동선 분리하고 응급실 넓혀 병상 1인실화 백신개발·응압병실 등 인프라 개선에 총 1천억원 투자 삼성서울병원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백신 개발에 410억원을 내놓는 등 메르스 사태의 후속 대책으로 약 1천억원을 투자한다. 송재훈 삼성서울병원장은 2일 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메르스 백신 개발에 앞으로 5년 동안 410억원을 지원하고 응급실 확장, 음압격리병동 설치 등 병원 인프라 개선에 500억원 이상을 ...

    연합뉴스 | 2015.09.02 11:06

  • 메르스 직격탄 맞은 7월 여행수지··7년만에 최대 적자

    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여파로 외국인 관광객이 급감,지난 7월 여행수지가 7년 만에 가장 큰 규모의 적자를 냈다. 외국인 투자자 이탈이 이어지면서 증권투자 유출초 규모는 1년 반 만에 최대 규모로 커졌고 경상수지 흑자는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감소하면서 100억 달러를 상회, 41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 국제수지(잠정치)를 보면 지난 7월 여행수지는 14억5천만 달러 적자를 기록, 2008년 7월(16억5천만 ...

    한국경제TV | 2015.09.02 09:42

  • "화장품, 3분기까지 메르스 여파"…8월 수출액 전년비 26%↑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일 화장품 업종에 대해 3분기 실적까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에 따른 영향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주문자상표부착방식(OEM)·제조사개발생산(ODM)업체들의 실적은 상대적으로 영향을 덜 받을 것으로 분석했다. 이날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올해 8월 수출입 잠정치에 따르면 지난달 20일까지 통관실적을 기준으로 한 화장품 수출액은 전년 대비 26% 증가, 호조세를 지속했다. 7월 국내 중국인 입국자수가 전년 대비 ...

    한국경제 | 2015.09.02 08:31 | 이민하

  • thumbnail
    7월 여행수지 적자, 7년만에 최대…경상수지 41개월째 흑자

    지난 7월 여행수지가 7년 만에 가장 큰 규모의 적자를 냈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여파로 외국인 관광객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 국제수지(잠정치)를 보면 지난 7월 여행수지는 14억5000만 달러 적자를 나타내 2008년 7월(16억5000만 달러 적자) 이후 적자 규모가 가장 컸다. 여행수지 적자는 5월만 해도 4억1000만 달러 수준이었으나 메르스 사태로 6월엔 10억4000만 달러로 악화됐고, 7월 들어서는 ...

    한국경제 | 2015.09.02 08:07

  • 장기불황에도 여행업계 실적 사상 최대

    ... 하나투어 상품을 예약하고 해외여행을 떠난 사람은 20만9000여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0.5% 성장했다. 창사이래 월간 최대를 기록했던 올해 1월(25만6000명)에 이어 두번 째로 많은 수치다. 이에 따라 올해 여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다소 부진했던 해외여행 수요가 대부분 회복된 것으로 보인다. 작년동기 대비 증감여부로는 유럽을 제외한 대부분이 성장세를 보였다. 일본이 54.8%로 증가폭이 가장 컸고 동남아(15.3%), 남태평양(11.8%), ...

    한국경제 | 2015.09.02 08:02 | 장세희

  • 메르스 충격에 7월 여행수지 7년 만에 최대 적자

    경상흑자는 101억 달러…41개월 연속 최장 흑자 행진 수입 감소 더 큰 탓…'불황형 흑자' 지속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여파로 외국인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지난 7월 여행수지가 7년 만에 가장 큰 규모의 적자를 냈다. 경상수지 흑자는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감소하면서 100억 달러를 상회, 41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 국제수지(잠정치)를 보면 7월 경상수지 흑자 ...

    연합뉴스 | 2015.09.02 08:01

  • "여행株, 수요 정상화…연말까지 실적 기대감 지속"-NH

    ... 유지했다. 이 증권사 김진성 연구원은 "하나투어와 모두투어의 지난달 송출객수는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2.0%, 37.2% 증가한 34만2760명과 18만514명을 기록했다"며 "해외 여행 수요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영향에서 대부분 정상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통상적으로 장거리 비중이 높은 8월에 메르스 사태로 유럽과 미주 지역이 부진하면서 전년 동월 대비 큰 폭의 평균판매단가(ASP) 하락은 불가피할 ...

    한국경제 | 2015.09.02 07:51 | 박희진

  • 백화점·면세점에 돌아온 중국인…작년수준 회복

    지난 6~7월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로 썰물처럼 빠져나간 중국인 관광객(유커)이 다시 서울 시내 백화점과 면세점에 몰려 들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유커의 쇼핑 매출도 거의 지난해 수준에 근접했지만 아직 올해 초와 비교하면 성장 추세를 완전히 회복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유통업계는 9~10월 중국 '황금연휴'를 계기로 '유커 특수'를 완전히 살려내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을 준비하고 있다. ◇ 유커 매출 8월들어 ...

    연합뉴스 | 2015.09.02 07:14

  • '소비 회복 아직'…7월 개인카드 승인액 증가율 주춤

    ... 0.5%포인트 상승한 9.4%였다. 전체 실업률(3.7%)의 2.5배에 달했다. 장기 실직자와 구직 단념자도 전년 동월 대비 52.0%, 7.4%씩 늘어났다. 아울러 7월 경기판단지수는 63, 소비심리지수는 100으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가 있었던 6월 경기판단지수(65), 소비심리지수(99)보다 크게 개선되지 못했다. 전체카드 승인금액(56조7천800억원)은 지난해 같은 달(49조6천100억원)보다 14.5% 증가했다. 그러나 일시적인 요인에 ...

    연합뉴스 | 2015.09.02 06:35

  • 장기불황 맞아?…여행업계, 8월 사상최대 실적

    ... 하나투어 상품을 예약하고 해외여행을 떠난 사람은 20만9천여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0.5% 성장했다. 이는 창사이래 월간 최대를 기록했던 올해 1월(25만6천명)에 이어 두번 째로 많은 수치다. 이에 따라 올해 여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다소 부진했던 해외여행 수요가 대부분 회복된 것으로 보인다. 8월 해외여행 수요 비중을 지역별로 보면 동남아가 35.0%로 가장 높고 일본 27.2%, 중국 22.0%, 유럽 8.7%, 남태평양 4.7%, ...

    연합뉴스 | 2015.09.02 0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