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11-11220 / 28,8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심상정 정의당' 지지도 7% 최고치…새정치연합 또 하락

    ... 평가는 '잘하고 있다'가 32%로 전주에 비해 1%포인트 줄었고, '잘못하고 있다'가 60%로 전주보다 2%포인트 많아졌다. 8%는 의견을 유보했다. 직무수행에 대한 부정평가가 60%를 기록한 것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가 급속히 확산되던 6월 3째주(61%)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긍정평가 이유로는 '열심히 한다'가 23%, '주관·소신있음'이 17% 등이었고, 부정평가 이유로는 &#...

    연합뉴스 | 2015.07.24 12:58

  • `제2회 서울키덜트페어`, 웹툰 문화 · 웹문화 외연 확장 속 뜨거운 열기 확인

    ... 11주년을 맞이해 '마비노기 판타지 카페' 등의 기념 사업을 이어가고 있는 마비노기는 오프로스튜디오와 함께 개발한 피규어를 개발해 기존 게임 유저의 피규어 구매 이외에도 프라모델 팬들의 구매·게임홍보 효과를 노리고 있다. 철도동호회 전시나 축제에서만 제한적으로 만나볼 수 있던 철도 모형 업체들도 `페어`에 진출했다. 트레인몰(trainmall.co.kr)은 G게이지 모형과 함께 일본 주요 철도모형사인 토믹스(TOMIX)와 카토(KATO)사의 N게이지 모형을 전시·판매했고, ...

    한국경제TV | 2015.07.24 12:16

  • 여야 추경합의 '여진'…"법인세 정비"도 아전인수 해석

    ... 5조6천억원 가운데 2천억원을, 세출증액 6조2천억원 가운데 5천억원을 각각 삭감한다고 밝혔다. 세입경정 추경 2천억원은 순수한 감액이다. 세출증액은 실제로 4천750억원 삭감됐으며, 이 가운데 4천112억원이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등을 지원하는 데 증액된다. 이처럼 세부적인 감액 규모가 알려지자 예결위는 "고유의 예산 심의권을 침해했다"며 즉각 반발했다. 특히 여당 측에서 세출 감액 규모를 3천억~4천억원으로 잡고 야당과 ...

    연합뉴스 | 2015.07.24 11:52

  • "연평도 포격 때 보다 힘들었는데…메르스 끝이 보이네요"

    ... 곳에서 비상식량으로 끼니를 때우고 제대로 씻지 못하는 날이 반복됐지만 공포에 휩싸인 주민들을 안정시키며 의료진의 진료를 지원했다. 1981년 보건직으로 공직에 입문한 지 34년, 말 그대로 산전수전을 겪은 심 과장이지만 이번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는 과거 어떤 사안보다도 다루기 쉽지 않았다고 한다. "연평도 포격 땐 제한된 공간에서 땀흘린 만큼 성과가 보였지만 메르스 사태는 보이지 않는 감염병의 확산을 막아야 했기 때문에 하루하루가 긴장의 연...

    연합뉴스 | 2015.07.24 11:14

  • thumbnail
    추경 총규모 '11조5362억원'으로 감액…오후 본회의 처리

    ... 상임위원회를 통해 올라온 사업 1810억원, 기타 440억원이다. 여야의 의견이 맞섰던 SOC 사업 예산의 경우 정부가 요구한 1조5000억원에서 1조2500억원으로 약 17% 줄게 됐다. 감액 재원 중 4112억원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및 가뭄 피해 지원이나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에 쓰인다. 여야는 메르스 피해 의료기관 손실 지원을 1500억원 늘렸다. 메르스 피해 중소기업의 긴급경영안정자금도 950억원 증액됐다. 감염병관리시설 및 장비 확충...

    한국경제 | 2015.07.24 11:08 | 정형석

  • thumbnail
    "내수 살리자" 총리·장관 여름휴가는 '국내로'

    황교안 국무총리를 비롯한 정부 각 부처 장관들이 올해 일제히 국내에서 여름휴가를 보낸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가라앉은 국내 경기를 살리는 데 도움이 되자는 취지다. 황 총리는 지난 14일 국무회의에서 국무위원들을 상대로 "각 부처와 산하기관 직원들이 국내 지역으로 휴가를 떠나도록 권장해 달라"고 당부했다. 여당과 보조를 맞춰 국내에서 휴가 보내기 운동에 동참키로 한 것이다. 황 총리는 27~31일 박근혜 대통령의 ...

    한국경제 | 2015.07.24 11:01 | 김봉구

  • 청주 항공정비 사업으로 튄 '메르스 불똥'…충북도 '비상'

    아시아나항공 자금난…정부 전폭 지원 없으면 차질 우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불똥이 청주 항공정비(MRO)단지 조성 사업으로 튀면서 충북도에 비상이 걸렸다. 아시아나항공 주도의 MRO 사업계획서를 올 하반기 국토교통부에 제출하겠다는 충북 경제자유구역청(이하 경자구역청)의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게 된 것이다. MRO 사업은 전국 대비 4% 규모 경제 달성이라는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이시종 지사가 역점을 두어 추진하는 핵심 공약 중 ...

    연합뉴스 | 2015.07.24 10:50

  • thumbnail
    추경 총규모 11조5362억원 확정…오후 본회의 처리

    ... 상임위원회를 통해 올라온 사업 1천810억원, 기타 440억원이다. 여야의 의견이 맞섰던 SOC 사업 예산의 경우 정부가 요구한 1조5천억원에서 1조2천500억원으로 약 17% 줄게 됐다. 감액 재원 중 4천112억원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및 가뭄 피해 지원이나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에 쓰인다. 여야는 메르스 피해 의료기관 손실 지원을 1천500억원 늘렸다. 메르스 피해 중소기업의 긴급경영안정자금도 950억원 증액됐다. 여기에 감염병관리시설 및 ...

    연합뉴스 | 2015.07.24 10:14

  • 경기 광주시, 관광객 맞기 만반 준비

    경기 광주시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등으로 침체된 관광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관광홍보에 나섰다. 시는 팔당호, 천진암 계곡 등 수려한 자연경관과 남한산성 등 주요 관광지 및 도로, 하천변 등을 대상으로 환경 정비를 실시하고 관광객들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먹거리도 풍부하다. 남한산성에 오랜 세월 맥을 이어온 여름철 대표 보양식 닭, 오리백숙 식당이 약 60여개 모여 백숙거리가 ...

    한국경제 | 2015.07.24 10:06

  • 朴 대통령, 27일부터 닷새간 여름휴가··관저에서 휴식

    ... 내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휴가를 가질 예정"이라며 "특별히 (청와대 외부의) 어디로 가시지는 않는 것으로 알고 있고 잠깐 휴식시간을 가지면서 이것저것 정리도 하고 생각도 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의 조용한 휴가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가 공식적으로 종식되지 않은데다 노동개혁과 경제활성화 등 주요 과제가 산적해있는 만큼 청와대에서 휴식을 취하며 국정을 챙기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해석된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여름 휴가 기간에도 `세월호 참사` ...

    한국경제TV | 2015.07.24 0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