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21-11230 / 28,8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상 최저 '연 1.5% 기준금리' 더 내릴까

    ... 지적했다. 그러면서 "엔저에 따른 수출 경쟁력 저하가 심화될 경우 한국은행이 추가로 기준금리를 내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올해 2분기 전기 대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속보치)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과 가뭄의 영향으로 0.3%에 그쳤다. 한국은행은 연 2.5%이던 기준금리를 작년 8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0.25%포인트씩 낮춘 데 이어 올 3월과 6월에도 0.25%포인트씩 더 내렸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

    연합뉴스 | 2015.07.24 06:08

  • 메르스로 얼어붙은 소비심리 소폭 개선

    기대인플레이션율 15개월 만에 반등 지난달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충격으로 급격히 위축됐던 소비심리가 이달 들어 소폭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7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00으로 집계돼 전달보다 1포인트 상승하면서 기준선(2003∼2014년 장기평균치 = 100)을 회복했다. 이달 지수는 전달보다 약간 상승했지만 전달(99)을 제외하면 2012년 12월(98) ...

    연합뉴스 | 2015.07.24 06:02

  • 7월 소비심리 소폭 개선…"메르스 불안 점진적 해소"

    ... 반등했습니다. 2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7월 소비자심리지수는 100으로 한달 전보다 1포인트 올랐습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올해 초 등락을 거듭하다 4월 104, 5월 105로 오름세를 나타낸 후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 여파로 지난달 99까지 떨어졌습니다. 한은 관계자는 "메르스 사태에 대한 불안이 해소되면서 향후 경기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긍정적으로 바꼈다"며 "다만 수출기업 부진과 가뭄 등에 의한 농산물 가격 상승 등으로 ...

    한국경제TV | 2015.07.24 06:00

  • 추경·해킹 등 쟁점마다 '반쪽 합의'…추가논란 예고

    ... 추경안은 오는 24일 본회의 처리에 합의함으로써 여야가 처음 목표했던 시한을 지키게 됐지만, 추경 규모에 있어서는 일부 '빈틈'도 드러났다. 여야가 정부안 세출 부분에서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등 5천억원을 삭감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대책 등 비용에 보충하기로 했지만 삭감한 5천억원 중 얼마만큼을 어떤 비용 보충에 쓸지는 결정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간사가 조정에 나서기로 했지만 여당 간사 김성태 의원이 자신의 동의없이 ...

    연합뉴스 | 2015.07.23 23:42

  • 추경 최대 11조6천억…법인세는 '정비' 문구로 절충

    ... 최소 11조1천억 세입 삭감분 2천억…법인세 부대의견 여야 해석차 '논란 예고' SOC 삭감액은 2천억+α…세출 삭감분은 메르스·가뭄 대책 투입 정부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및 가뭄 피해 극복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의 규모는 최대 11조6천억원이 될 전망이다. 지난 6일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원안(11조8천억원)에서 세입추경분 2천억원을 삭감한 수치다. 여야는 23일 국회에서 원내대표간 ...

    연합뉴스 | 2015.07.23 23:05

  • thumbnail
    메르스·가뭄 겹친 2분기 성장률 0.3% 그쳐…5분기째 0%대

    한국은행은 23일 “지난 2분기(4~6월)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전기 대비 0.3%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1분기(0.8%)보다 0.5%포인트 낮은 부진한 성적표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와 가뭄으로 민간소비가 뒷걸음질쳤고 수출도 힘을 잃은 탓이다. 외환시장은 민감하게 반응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3년여 만에 최고치로 급등(원화가치 하락)했다. 국내 경제에 대한 불안감이 반영된 ...

    한국경제 | 2015.07.23 22:20 | 김유미 / 황정수

  • thumbnail
    정지선 "여름휴가는 국내서"

    현대백화점그룹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위축된 내수경기 활성화에 힘을 보태기 위해 임직원들이 여름 휴가를 국내에서 보내도록 권장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사진)은 최근 경영전략회의에서 “직원들이 휴가기간을 충분히 재충전하는 기회로 삼을 수 있도록 하자”며 “메르스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임직원들이 국내에서 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회사 차원의 방안을 준비하라”고 ...

    한국경제 | 2015.07.23 21:12 | 임현우

  • thumbnail
    여 "법인세 인상 여지 없다" 야 "국회서 모두 논의"

    ... 5000억 삭감 전체 추경 규모는 정부가 제출한 11조8000억원 중 세입경정 예산에서 2000억원, 세출 예산에서 5000억원을 각각 줄이기로 했다. 이 수석부대표는 “세출 예산 중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은 줄이고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및 가뭄 극복에 필요한 부분은 늘릴 것”이라며 “우선 5000억원을 깎은 뒤 나머지 부분을 늘릴 수도 있고 그대로 둘 수도 있다”고 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

    한국경제 | 2015.07.23 20:57 | 유승호 / 박종필

  • [사설] 대한민국 경제의 침몰, 이런 정치로 그럴 수밖에

    ... 것이다. 더구나 갈수록 악화하는 구조다. 올해 성장률이 1%대에 머무를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도 있다. 성장률이 2%대일 것이라는 KDI 경제 전망은 무색해질 것 같은 분위기다. 한국은행은 수출부진과 소비침체, 투자위축 등 3대 악재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과 가뭄이 더해진 결과라고 분석한다. 마이너스 성장세로 돌아선 내수가 특히 우려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물론 정부는 경제를 살리려 재정지출과 금리인하 등 갖은 수단을 다 쓰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이주열 총재가 ...

    한국경제 | 2015.07.23 20:37

  • thumbnail
    저성장 고령화 시대를 준비하는 한경일본경제포럼 1기 출범, 24일 접수 마감

    ... 4분기 세수부족 여파로 0.3%로 떨어진 뒤 올 1분기 0.8%로 소폭 회복됐다. 올 2분기 경제성장률은 세월호 참사로 소비심리가 위축됐던 전년 동기의 0.5%에도 못 미쳤다. 한국은행은 23일 경제성장률 하락과 관련,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와 가뭄 피해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가계부채 증가와 미약한 소비 및 투자심리, 흔들리는 수출경쟁력 등 한국경제의 구조적 요인이 더 크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도 22일 ...

    한국경제 | 2015.07.23 15:13 | 최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