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71-11280 / 29,6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뉴스테이 2차 사업자에 5개 업체 신청

    ... 다소 생소하지만, 1,2차 공모를 통해 많은 업체들이 직접 사업에 참여하거나 세부적인 검토를 통해 정책이나 사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졌다"면서 "향후 보다 많은 업체들이 적극적으로 사업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조현영-박두식, 깜짝 취중 키스 `묘해~` ㆍ힐링캠프 김상중, 진지한 목소리로 19禁 발언? `폭소` ㆍ"홍진영" SNS에 공개!! ...

    한국경제TV | 2015.09.01 10:25

  • 감염병 발생시 질병관리본부가 지휘…차관급 격상

    ... 실장급(고위공무원단 가급)에서 차관급으로 지위와 권한이 격상된다. 정부와 새누리당은 1일 국회에서 김정훈 정책위의장과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감염병 관리체계 개선을 위한 협의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이로써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당시 가장 크게 논란이 됐던 방역의 지휘 주체는 전문성을 최우선으로 해 질병관리본부가 맡는 것으로 확정됐다. 당정은 또 신종 감염병의 국내 유입 시 질병관리본부장 직속으로 24시간 긴급상황실을 가동해 신속하게 ...

    연합뉴스 | 2015.09.01 10:24

  • thumbnail
    소비자물가 9개월째 0%대…양파값 74.2% 폭등

    ... 3.4% 올라 가뭄이 영향이 컸던 7월(3.7%)보다 상승률이 낮았다. 국제유가 하락 영향으로 휘발유 가격은 16%, 경유가 20.1% 각각 떨어져 7월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김보경 통계청 물가통계과장은 "8월 들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과 가뭄의 영향이 거의 사라졌고, 무더위 영향으로 채소값이 올랐다"면서 "9개월째 0%대에 머물고 있지만 근원물가는 2%대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품목별로는 3.4% 오른 농축수산물 ...

    연합뉴스 | 2015.09.01 08:01

  • "메르스 생사 가른 '중환자실'…병원별 질 차이 컸다"

    세계중환자의학회, '메르스 중증환자 치료성적' 분석결과 발표 중환자의학회 "중환자실에 전문의 두도록 의료법 개선 시급"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당시 중증 환자의 생사를 가른 주요 요인 중 하나는 각 병원의 중환자실 치료시스템 차이라는 의료계 내부 분석이 나왔다. 1일 대한중환자의학회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 중인 '제12차 세계중환자의학회 학술대회'에서는 이런 내용의 ...

    연합뉴스 | 2015.09.01 07:00

  • 무더기·겹치기 국감 증인 요구에 대기업 '몸살'

    ... 대기했는데 한두 마디 물어보고 끝나거나 아예 질문조차 하지 않는 경우도 많다"고 지적했다. 삼성그룹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감사 증인 채택 가능성이 거론된다.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을 맡은 이 부회장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와 관련해 보건복지위 증인으로 채택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 관련해서도 야당 측에서 이 부회장을 국감장으로 부를 가능성이 있다. 삼성 측은 이 부회장의 국감 증인 채택 여부에 ...

    연합뉴스 | 2015.09.01 06:36

  • 무더기 국감 증인 요구에 대기업 `몸살`

    ... "온종일 대기했는데 한두 마디 물어보고 끝나거나 아예 질문조차 하지 않는 경우도 많다"고 지적했다. 삼성그룹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감사 증인 채택 가능성이 거론된다.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을 맡은 이 부회장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와 관련해 보건복지위 증인으로 채택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 관련해서도 야당 측에서 이 부회장을 국감장으로 부를 가능성이 있다. 삼성 측은 이 부회장의 국감 증인 채택 여부에 ...

    한국경제TV | 2015.09.01 06:30

  • 경찰, 메르스 확산 관련 삼성서울병원의 송재훈 병원장 조사

    경찰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확산의 진원지 중 하나로 꼽히는 삼성서울병원의 송재훈 병원장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강남보건소가 메르스 사태 당시 의심 환자를 보건당국에 제때 보고하지 않았다며 삼성서울병원을 경찰에 고발한데 따른 것이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달 10일 강남보건소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삼성서울병원을 고발해 수사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현행 감염병관리법은 ...

    한국경제 | 2015.09.01 06:27 | 최인한

  • 올해 국감도 '재벌 회장님들' 여의도로 무더기 소환

    ...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물산 최대 주주로 올라선 과정을 살펴보기 위해 이 부회장을 증인으로 채택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삼성서울병원의 운영주체인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으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와 관련해서도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채택 필요성이 검토되고 있다. 기재위에서는 삼성SDS가 국세청 차세대 국세행정시스템(TIS) 구축 사업을 수의계약으로 맡은 것과 관련해 야당에서 전동수 삼성SDS 사장을 증인으로 ...

    연합뉴스 | 2015.09.01 06:10

  • '메르스 늑장 보고' 삼성병원장 조사

    ... ‘의료기관장은 보건당국에 감염병과 관련해 즉시 보고해야 한다’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로 삼성서울병원과 송 원장을 경찰에 고발했다. 삼성서울병원 측은 경찰 조사에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의심 환자는 신고하지 않아도 된다는 유권해석 결과를 보건당국으로부터 받았으며 메르스 의심 사실을 숨기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병원에서는 지금까지 90명의 메르스 확진자가 나왔다. ...

    한국경제 | 2015.09.01 03:49

  • "메르스 늑장보고 혐의"…경찰, 삼성서울병원장 조사

    삼성서울병원 "정부 매뉴얼대로 적법 조치" 주장 경찰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확산의 진원지 중 하나로 꼽히는 삼성서울병원의 송재훈 병원장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서울 강남보건소가 메르스 사태 당시 의심 환자를 보건당국에 제때 보고하지 않았다며 삼성서울병원을 경찰에 고발한데 따른 것이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달 10일 강남보건소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삼성서울병원을 ...

    연합뉴스 | 2015.09.01 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