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391-11400 / 28,8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메르스 여파' 6월 한국 찾은 외국인 41%↓

    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6월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41% 급감하면서 25개월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달 방한 외국인 관광객이 75만925명으로 작년 동기의 127만3627명에 비해 41% 줄어들었다고 21일 밝혔다. 외국인 관광객이 전년 대비 감소한 것은 2013년 5월(-2.5%)이후 25개월 만에 처음이다. 국적별로 보면 국내 관광시장에서 가장 '큰 손' 역할을 했던 유커(중국인 관광객)가 ...

    한국경제 | 2015.07.21 08:58 | 김근희

  • 서울지하철, 메르스 여파 벗어나 정상회복

    서울 지하철 승객수가 지난 17일부터 정상 수준으로 돌아오는 등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의 여파에서 벗어나는 것으로 보인다. 메르스가 본격화된 5월 말부터 줄어든 서울 지하철의 승객수는 지난달 한때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최대 26%까지 감소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서울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에 따르면 5월20일부터 이달 17일까지 수송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총 수송 인원은 2억3534만1000명으로 지난해 ...

    한국경제 | 2015.07.21 07:44 | 김근희

  • 글로벌 IB, 한국 올해 수출 금융위기 이후 '최악'

    ... 부진한 지표가 나올 것으로 보여 올해 3%의 성장률 달성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4분기와 1분기 성장률은 각각 2.7%, 2.5%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오는 23일 2분기 GDP 속보치를 발표한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ERS)로 인한 예상치 못한 소비 감소 및 관광업 타격, 그리고 엔화 약세 여파 속 계속된 수출 감소가 성장률 부진의 원인으로 분석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

    한국경제 | 2015.07.21 06:56 | 정형석

  • 서울지하철 메르스 여파서 정상회복…지난달 승객수 최대 26%↓

    서울메트로 조사…삼성서울병원 있는 일원역 승객 가장 많이 감소 서울 지하철 승객수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의 여파에서 벗어나 지난 17일부터 정상을 되찾았다. 메르스가 본격화된 5월 말부터 줄어든 서울 지하철의 승객수는 지난달 한때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최대 26%까지 감소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서울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에 따르면 5월20일부터 이달 17일까지 수송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 기간 ...

    연합뉴스 | 2015.07.21 06:43

  • '여름 불청객' 모기 올해 줄어들까, 늘어날까

    가뭄·메르스 등 유난히 변수 많아…본격활동 7월 말∼8월 초 '고비' 여름철 불청객인 모기가 올해에는 얼마나 위세를 떨칠지 관심이다. 올해는 유례없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와 심한 가뭄이 장기간 이어지는 등 모기의 생장 및 활동에 큰 영향을 주는 변수가 많았기 때문이다. 21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26주차(∼6.27)까지 국내에서 발생한 모기의 누적 개체 수는 3천795마리로 ...

    연합뉴스 | 2015.07.21 06:43

  • 반값 '무박 패키지' 내놓은 특급호텔

    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영향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줄어들면서 특급호텔들이 내국인을 향한 적극적인 구애에 나섰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 6월 한 달간 방한 예약을 취소한 외국인은 13만명이 넘는다. 7~8월 국내 패키지관광 상품을 예약한 외국인은 20만2541명으로 전년 동기 112만9536명의 5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한 호텔 관계자는 “엔화 약세로 일본인 관광객이 감소한 데 이어, 홍콩 싱가포르 중국 ...

    한국경제 | 2015.07.20 21:15 | 강영연

  • thumbnail
    [뜨거운 재건축 시장] 반포 삼호가든 8억6500만원, 청담 삼익 13억…최고가 깼다

    ... 시장 활성화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상대적으로 높은 용적률 때문에 재건축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됐던 압구정동과 여의도동 지역의 재건축 사업 기대감도 높아지는 분위기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난달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으로 인해 연기된 압구정아파트지구 주민설명회를 빨리 개최해 달라는 주민 요청이 많다”고 말했다. 이르면 내달 나올 서울시의 한강변 관리방안 발표가 주목되는 이유다. ◆재건축 아파트 거래량도 급증 올 ...

    한국경제 | 2015.07.20 21:08 | 이현일

  • thumbnail
    부산·경남, 의료관광객 유치 다시 뛴다

    부산시와 경상남도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로 주춤했던 외국인 의료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섰다. 경상남도는 지역 병원 가운데 2~3곳을 선정해 의료관광 선도병원으로 운영한다고 20일 발표했다. 외국인 환자 유치와 관련 상품 개발 등에 적극적인 의료기관을 선도병원으로 지정해 의료관광 활성화 정책을 주도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메르스 여파로 활동을 잠정 중단했던 경남의료관광협의회는 이달 중 모임을 열고 공모에 응한 의료기관의 ...

    한국경제 | 2015.07.20 20:44 | 김태현/김해연

  • 메르스 충격 딛고 지방 여름축제 '기지개'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여파로 순연됐던 지방 여름축제들이 잇따라 열려 지역경제 회복의 신호탄을 쏘아올린다. 대구시는 지역 대표 여름축제 ‘치맥페스티벌’이 22일부터 26일까지 두류야구장과 전통시장 등 대구일원에서 ‘대구, 치맥과 썸타다’를 주제로 열린다고 20일 밝혔다. 시와 축제조직위(위원장 권원강)는 올해 3회째를 맞아 개최 장소를 두류야구장에서 평화시장 닭똥집골목, 서부시장 ...

    한국경제 | 2015.07.20 20:44 | 오경묵/김태현/최성국

  • thumbnail
    부분폐쇄 해제된 삼성서울병원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로 인해 부분폐쇄했던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이 20일 해제돼 응급실 로비에서 병원 관계자들이 발열검사를 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20일 0시부터 삼성서울병원의 부분폐쇄를 해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5.07.20 20: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