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491-28500 / 29,1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동호동락] 신유현 <(주)일렉코 대표이사> .. '삼인행'

    언제고 그렇듯 산은 말이 없어 좋다. 더욱이 어둠이 채 물러가기 전의 새벽 산은 산이 내뿜는 정기와 함께 산보다 더 큰 침묵으로 우뚝하여 좋다. 대학 졸업이후 나는 세일즈 분야에서 줄곧 20년을 일해왔다. 어느 누구 보다도 많은 사람을 만나야 하고 많은 말을 해야하며 또 많은 말을 참을성있게 들어주어야 하는 것이 이일의 속성이다. 이른 아침부터 늦은 밤에 이르도록 1주일을 정신없이 뛰다보면 자칫 때로는 내가 지금 어디에 서있는지,또...

    한국경제 | 1994.09.16 00:00

  • [동호동락] 박경신 <삼양사 울산공장 사료부장>..'궁도부'

    삼양시 궁도부가 창설된지 올해로서 20년이 됐다. 필자가 처음 집궁한 것은 12년전 일이다. 당시 필자는 궁도에 매료되어 사내에 있는 삼양정에서 점심시간이나 퇴근후 한동안 열심히 습사를 했다. 그때 함께 근무하면서 활을 쏘던 하종명씨는 학교후배로서 그뒤 학문적 뜻이 있어 동경대 유학을 마치고 현재는 부산여대교수로 재직중이다. 그후 필자는 다소 업무가 바쁘다는 핑게 아닌 핑게로 오랜기간 활을 쉬고 있었다. 그러나 민족정기와 호연지기...

    한국경제 | 1994.09.16 00:00

  • [동호동락] 황한용 <한양대병원사무국장>..생태계보전엽도협

    ... 한국자연생태계보전엽도협회는 사냥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심고 있는 불법사냥을 근절시키고 건전한 엽도문화 정착을 위해 태어난 모임이다. 우리 모임은 지난 3월 사냥을 취미로 삼고 있으면서도 밀렵꾼들 때문에 어깨를 펴지 못하고 지내던 몇몇 동호인들이 모여 당당한 레저 생활을 계속할 방법을 강구하던중 자연보호를 캐치프레이즈로 내걸고 탄생시켰다. 지난 92년 5월 고갈돼 가는 야생조수 보호및 양성사업으로 꿩새끼 3천수를 야산에 방생한 경험이 있는 사격연합회 소속의 동호인들이 ...

    한국경제 | 1994.09.15 00:00

  • [동호동락] 정영훈 <이글쉬핑(주) 대표> .. '연세11구락부'

    자화자찬이 될지 모르겠지만 지난 4반세기동안 매달 거의 전원이 참석해 온 연세11구락부를 자랑스럽게 소개하고자 한다. 1970년봄 연세대경영대학원 11기 입학동기 11명이 만나 주경야독의 어려움속에서도 남다른 우정을 새겨온것이 지금까지 24년동안 이어지고 있어 시간의 흐름을 새삼스럽게 잊게해준다. 11기의 11명이 매달 11일 조용훈회원이 경영하는 한우리에 모여 윤경직 회원과 관계가 깊은 두꺼비를 1인당 최소 2병이상을 소비했으니 자...

    한국경제 | 1994.09.14 00:00

  • [동호동락] 김현동 <한국비전, (주)한비콤대표>..'수우회'

    우리 수우회는 한달에 2번쯤 골프를 치는 모임으로 서너명이 시작해서 지금은 여덟명의 식구가 되었다. 처음에는 골프를 위한 모임으로 출범했지만 요즈음은 시간과 장소에 구애없이 자주 모이게 된다. 딸아이가 스케이트 시합에서 상을 탔다고해서 모이기도하고 누군가가 오랫동안 공들인 일을 성취했다고 해서 만나기도 한다. 어쨌든 만나서 함께 운동하고 운동을 하지 않을때는 세상 돌아가는 얘기를 나눈다. 모일때마다 빠지지 않는 화제는 골프얘기. 골...

    한국경제 | 1994.09.13 00:00

  • [동호동락] 임길언 <한국감정원 수원지점장> .. '정심회'

    88년은 역사적인 서울올림픽이 개막되어 우리 한국을 온 세계에 떨친 해였다. 올림픽이 개막될즈음 대전의 중심에 있는 선화동 전우테니스코트에서 새벽마다 눈인사만 나누던 사람들끼리 자연스럽게 한동아리가 틀어졌다. 이름하여 "정심회". 마음과 몸을 갈고 닦으면 만사가 형통하게 된다는 뜻에서 만들어진 이름이다. 대체로 테니스실력은 하급이었지만 30대에서 40대후반의 고른 연령, 은행원 의사 공무원 사업가등 다양한 직업의 회원들이 새벽마다...

    한국경제 | 1994.09.12 00:00

  • [동호동락] 강영만 <경영컨설팅협회 시간연구소장>

    ... 것은 국가전략은 물론 장기적인 산업발전에도 언젠가는 역기능할수 있다는 점에서 애국적인 젊은 직장 엘리트층에서는 고민이 많았다. 이제 적어도 영업 마케팅분야에서만은 컨설팅이 완전국산화될 날이 멀지 않았다. 독서 토론회 동호인중에 교수직에 있는 사람은 얼마되지 않아 발표때는 마치 교관경연대회나 웅변대회를 하는 착각을 갖게될 정도로 열심이다. 인내심이 고갈되어 가는 요즘 남의 이야기에 30분이상 경청해 준다는 것은 어쨌든 신나는 일이니까. 강평을 겸해 ...

    한국경제 | 1994.09.10 00:00

  • [동호동락] 강해영 <영성프로덕션 자재부장>..'영성볼링회'

    세월의 흐름이 빠르다는 느낌이 들기 시작한게 엇그제 같더니만 어느덧 사십대 중반이 됐다. 하루하루 시간이 지남에 따라 나도 모르게 건강의 소중함을 느끼게 되면서 점심시간등을 이용해서 탁구를 치기 시작했다. 젊은 친구들에 비하면 한참이나 부족한 실력이지만 운동이 된다는 생각과 지기싫어하는 승부근성이 여가 시간을 탁구장에서 보내게끔 되었다. 그러던 어느날, 92년 여름이라 생각된다. 사내의 젊은 친구들이 같은 빌딩에 있는 볼링장에서 틈...

    한국경제 | 1994.09.09 00:00

  • [동호동락] 김평수 <삼천리자전거 전무> .. '오우생'

    ... 있을때나 보고싶을때 1년에 3~4회 초청형식으로 부부동반으로 만나고 있다. 유난히 무더웠던 올해여름,우리들은 포항지방 항만청장으로 재직중인 맏형의 초청으로 포항에서 함께 피서를 하게되었다. 이때 우리들의 소중한 만남을 동호동락에 기고해 보자는 제의가 있었다. 그러자니 우리모임의 이름이 필요했다. 밤새도록 이름짖는 이야기로 꽃을 피우다가 각자 생각해낸 여러가지 이름중에서 합의 채택된 명칭이 오우생이다. 우리들만의 모임이아니라 배우자인 부인들에게도 똑같은 ...

    한국경제 | 1994.09.08 00:00

  • [동호동락] 백안기 <대한화재해상보험 중부사업본부장>

    동심회가 처음 모임을 갖기 시작한 것은 1970년대초. 처음에는 일곱가족의 남편들만이 매월 모임을 갖다가 부부동반으로 각 가정을 돌아가면서 서로간의 우정을 다진지 20여년. 같은고향 부여에서 어려서부터 같이 성장했으며 중학교 또는 고등학교 동기동창이라는 끈끈한 정이 있었기에 회원의 유고등 여러가지 변화가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더욱 두터운 모임이 되었다. 회원의 생일이나 직장에서의 승진때는 두말할 나위 없이 축하모임이 있었지만 우리 주...

    한국경제 | 1994.09.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