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511-28520 / 29,1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다큐멘터리 금융실명제] (6) '남북통일 작전'

    ... 물건을 보내 달라고 배달처를 일러준다. 그런데 문제는 뜻밖의 곳에서 터진다. 물건을 가득 실은 중형트럭 한대가 과천 청사로 들어온 것이다. 신도리코 직원이 "505동 304호"를 과천 주공아파트가 아닌 과천 종합청사의 동호수로 착각한 때문이다. 청사에 들어와서 505동을 찾으니 있을리가 없었다. 이 직원은 곧장 재무부 에 전화를 걸어 "백운찬"이란 사람이 소득세과 사무관임을 알아낸다. 그러곤 사무실로 전화를 건다. 전화를 받은 사람은 소득세과 주무사무관인 ...

    한국경제 | 1994.08.23 00:00

  • 이달의 청소년도서 11종 선정...출판문화협회

    ... 김낙준)는 ''이달의 청소년도서'' 11종을 선정, 23일 발표했다. 선정된 도서는 다음과 같다. *우리는 누구인가 (엄정식.철학과 현실사) *어둠이 깊을수록 등불은 빛난다 (한모음회.제삼기획) *효자 효녀 72인 이야기(성동호.백산출판사) *청백리열 전(윤종호.동숭동) *여덟개의 모자로 남은 당신(박완서외.호암출판사) *문학 이야기(임순만.세계사) *천냥짜리 입담(최내옥 동아출판사) *사소한 비명(해 외한국시동인.답게) *무정(이광수.을유문화사) *교과서에서 ...

    한국경제 | 1994.08.23 00:00

  • [동호동락] 황인천 <외환은행 연수부장> .. '경인회'

    13년전 해외근무를 끝내고 귀국하여 본점 인사부에서 과장으로 근무할때 전경련 국제경영원에서 진행하는 3개월 코스의 "제2기 인사노무과정"을 저녁시간에 수강했었다. 수강자 대다수가 자기조직내의 인사관리담당자였던 우리는 과정이 끝나갈 무렵 부여에서 가졌던 워크숍에서 앞으로 계속 만나기로 합의했다. 국제경영원의 "경"자와 인사노무과정의 "인"자를 딴 오늘의 "경인회"가 탄생한 것이다. 경인회는 연1회 12월초순 메트로호텔내 화식집 미도에...

    한국경제 | 1994.08.22 00:00

  • 서울지역에 평당 3백만원대 국민주택규모 아파트 일반분양

    ... 17평형 1백50가구와 2백38가구씩 모두 3백88가구가 공 급된다. 청약자격은 수서,대치,목동의 경우 청약저축 가입자중 청약금 납입회수가 1천2백만원이상의 5년이상 무주택자이며,공릉등 나머지 3개 지구의 경우 48 회 이상 납입자로 월평균소득이 1백47만7천8백만원이하의 5년이상 무주택 세대주이다. 청약접수는 이달 30일부터 9월2일까지 나흘동안 실시되며 다음달 15일 동호수 추첨 16일 당첨자발표 29~30일 계약체결등이다.

    한국경제 | 1994.08.22 00:00

  • [동호동락] 박영완 <교학문화사 대표>..'대니산악회'

    ... 친목단체가 흔한 때에 한두군데 모임에 가입돼 있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우리 대니산악회는 한 고장에서 자란 고향사람끼리 모인 등산모임이다. 18년전 재경향우회가 조직되고 그곳에서 산을 좋아하는 몇사람이 모여 산행을 하다가 동호인이 늘어나면서 지난 82년에는 고향의 명산인 대니산 이름을 붙인 산악회가 정식 출범했다. 전문산악인의 모임이 아니어서 부부동반을 원칙으로하고 있으며 휴일이면 서울근교로부터 하계휴가때면 장거리 원정도 한다. 그동안 전국의 ...

    한국경제 | 1994.08.21 00:00

  • [동호동락] 박은태 <민주당 국회의원>..'백양회'

    고등학교 시절은 학창생활의 꽃이다. 검은 교복에 각진 교모를 쓰고 다녔어도 마음만은 청운의 꿈에 불타올랐던 시절이다. 모교였던 부산상고는 그 뿌리가 구한말 개화기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역사 있는 학교였다. 많은 사회 저명인사도 배출됐다. 그러기에 나는 지금도 모교를 생각하면 가슴이 뿌듯해진다. 백양회는 바로 이 부산상고 동문들의 모임이다. 교정을 둘러싸고 있는 백양나무가 상징이 되어 지어진 이름이다. 필자가 속한 백양 43회는 면...

    한국경제 | 1994.08.20 00:00

  • < 기업응접실 > 삼성전자, 직원들 여가생활지원강화 눈길

    삼성전자가 취미생활지원비를 지급하고 도서상품권을 공급하는등 직원들의 여가생활지원을 강화해 눈길. 삼성전자는 볼링 골프등 사내동호회가 조직되지 않은 분야에 대해 외부강 습등을 받는 사원들에게 매달 최대 5만원씩 취미생활비를 공급키로 결정. 이회사는 일률적으로 전사원에게 지원할 경우 임금인상효과가 유발돼 지 원범위를 희망자로 한정. 또 지난 17일 5만3백명의 전임직원에게 5천원짜리 도서상품권 1매를 공급 한 것을 시작으로 매분기마다 도서상품권을 ...

    한국경제 | 1994.08.20 00:00

  • [동호동락] 강재준 <키라컨설팅그룹 대표이사>..'야산회'

    무슨 중요한 일이라도 있는듯 비장하게 우리 산악회원들은 수요일 저녁 어둠이 까리면 어김없이 구기터널 입구에 모인다. 북한산을 가기 위해서다. 야간산행을 즐긴지 벌써 2년째, 위험하지 않느냐는 주위사람들의 만류를 무릎쓰고 야간산행을 시작한 이후 이제는 그 위험성에 짜릿함까지 즐기는 경지(?)에 이르게 됐다. 지난 92년 산을 좋아하는 사람 6명이 모여 조직한 "야산회" 일요일 산행만 으로는 운동량이 부족하다며 주중에 한차례 더 야간산...

    한국경제 | 1994.08.19 00:00

  • [동호동락] 손호백 <신장운수(주) 대표이사>..'숭우회'

    우리 숭우회 모임이 결성된 것이 13년전인 81년 7월. 취미생활의 만남도, 친구의 만남도 아닌 우리 모임은 정말 특별한 모임 이라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집사람의 친구 일곱명의 남편들 모임이기 때문이다. "숭우회"는 부인들의 숭의여고 19회 졸업생 친구들이기 때문에 지어진 이름이다. 남자들이 왜 부인출신학교 이름자를 써야 하느냐고 반론을 폈던 그 남편이 지금은 그 어느 모임보다 우리의 만남을 즐거워하고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다...

    한국경제 | 1994.08.18 00:00

  • [레저계] '당구는 남자만 하는게 아니죠'..여성도 '큐'

    남성들만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당구가 직장여성을 중심으로 건전레저로 확산되고 있다. 당구장의 자욱한 담배연기와 여기저기 소란하게 들리는 잡담들로 그동안 당구가 불건전하게 인식됐으나 체계적인 당구교실이 생겨나고 여성당구 동호인까지 결성되고 있는 것. 서울 서초구 양재동 한국당구아카데미(원장 손형복)에는 쾌적한 환경에서 가운을 입고 신중하게 당구를 치는 직장여성과 여대생들이 강습생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물론 실내금연과 잡담금지는 하나의 룰이 ...

    한국경제 | 1994.08.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