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531-28540 / 28,7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동호동락] 윤종호 진선여행사 사장 .. 여심회

    여심회는 항공관련업체에 종사하고 있는 회원 15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여심이라는 단어는 사람들에게 생경스러운 미지의 세계에 대한 호기심을 가져다 주기에 여행업계에 몸담고 있는 우리 모임의 이름으로 적합하다고 생각한다. 먼 곳에 대한 동경,두렵지만 가슴 설레는 낯선 곳에대한 호기심,여행지에서의 허심한 묵상.. 그래서 여행은 좋은 것이다. 우리 회우들은 그러한 인간보편의 정서를 충족시키고 동시에 안전하고 쾌적한 여행을 안내하는 일에 보...

    한국경제 | 1993.04.26 00:00

  • [동호동락] 김창희 조각가 서울시립대 교수

    ... 밤낚시를 철저히 하기로 하고 모두들 모여 저녁밥을 짓기 시작했다. 음식을 만드는 솜씨와 취사도구 준비는 여행사를하는 정염화사장을 따라갈사람이 없다. 가스버너 코펠 양념통등도 진귀한 것들이다. 정사장의 지휘아래 이보림선생은 밥냄비를,김동호선생은 된장찌개냄비를 맡아 끓이기 시작했다. 필자와 박명해.박용수선생은 수저와 밥그릇등을 챙겨 음식이 되기를 기다리며 주위를 둘러싸고 앉았다. 감자 호박 두부 오이 된장 풋고추등을 넣고 끓이면서 정사장은 맛을 보았다. "이거 ...

    한국경제 | 1993.04.24 00:00

  • [동호동락] 이상돈 능률협회 전문위원 .. 동아대 동기 13쌍

    경구회와 영랑회. 앞의 것은 동아대학교 60년도 입학동기생 13명의 친목모임이고 뒤의 것은 경구회 회원의 아내들 모임이다. 대부분의 친목모임이 남자들 위주로 되어있어 아내들은 연말이나 이따금 갖는 야유회에 동반하는 것이 고작이다. 이런 상례를 벗어나 가능하면 부부동반 모임을 가짐으로써 남편과 아내들의 맺힌데 없는 대화의 길을 모색함은 물론 이를 계기로 더욱 부부애를 깊게 하자는 뜻에서 경구회가 발족된지 5년뒤인 90년 초봄에 영랑회...

    한국경제 | 1993.04.23 00:00

  • [레저관광] 도시인 건강활력 '국선도' 각광

    ... 심신을 단련하는 국선도가 최근 도시인들사이에서 인기를 끌고있다. 지난 60년대말 주로 중.노년층을 중심으로 일반에 알려지기시작한 국선도의 수련방법이 건강관리에 좋다는 긍정적인 반응을 얻으면서 주부 직장인 학생등 젊은층에까지 동호인구가 급속히 늘어나고있다. 국 천도란 "우주를 한 날(국)로 보고 사람(인)과 하늘(천)이 합( 천)하니 이러한 대자연의 길을 닦는다"는 뜻. 십 십 폐로 호흡하지않고 심신의 중심인 단전(배꼽에서 7~10 정도 아래에 있는 ...

    한국경제 | 1993.04.23 00:00

  • [동호동락] 정현우 비봉애드라인 대표이사 .. 하나회

    사회생활을 통해서 여러사람을 만나다 보면 의기가 투합하는 사람들이 있다. 필자가 제일 애착이 가고 소중하게 생각하는 모임도 이러한 만남으로 이루어졌다. 대개 사람사는 사회의 일반적인 모임은 공통된 특징을 가지고 있는것 같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학연 지연 혈연을 중요시한다. 그렇지만 우리 모임은 자연스럽게 형성되었다. 회원들 모두가 타고난 운동감각을 가지고 있고 생활이 검소하며 성격이 소박하다는 점때문에 쉽게 어우러질수 있었다. 그...

    한국경제 | 1993.04.22 00:00

  • [동호동락] 이종태 한국후지팩킹 대표이사 .. 청송22삼수회

    "청송당 옛터라니 마음도 그리워 터잡은 도상일세 예가 새롭다" 잣골(현 종로구청운동)에 터잡은지 내년이면 어언 70년의 년륜이 그려지는 우리들의 모교 도상(경기상고)교가의 한구절이다. "청송당"이란 조선선조시대의 유명한 한학자 우계의 엄친이신 청송께서 도학을 탐구하시며 칩거 하셨던 옛터전을 말한다. 우리는 그 표석곁에 자주 모여 젊은날의 열정을 불태우며 미래의 청사진을 그려보곤 했다. 그러한 연유로 우리는 "청송"이라는 말을 자주 ...

    한국경제 | 1993.04.21 00:00

  • [동호동락] 유기영 상마운수 상무이사..죽마고우들 '보문회'

    지천명의 나이를 지나도 어린시절 보문동에서 같이 뛰어놀던 추억들을 결코 잊을수가 없다. 세상살이가 힘들어지고 불현듯 그리움이 치밀때면 어김없이 아스라한 추억의 동네를 달리곤 한다. 그날의 햇빛은 너무나 투명했고 우리는 차가운 바람따윈 상관하지 않았다. 보문동에서 자라던 우리는 그때 애벌레였지만 세월을 넘고넘어 달려오는 따뜻하고 정겨운 힘들을 이제 느낄수 있다. 순전히 보문동 한동네에서 자랐다는 이유로 이름붙인 우리 보문회는 68년에...

    한국경제 | 1993.04.20 00:00

  • [동호동락] 신종철 송우정보시스템 대표

    허둥지둥 정신없이 살다보니 어느덧 40고개를 훌쩍 넘어 버렸다. 공자님은 40을 불혹의 나이라고 했건만 더욱 깊어져만 가는 온갖 상념들은 어쩌면 범부의 한계가 아닐는지 모를 일이다. 돌이켜 보면 수많은 사람들과 만나고 헤어지고,그리고 또다시 만나면서 살아가는게 우리네 인생이고보면 모든 것이 하찮은 인연으로 하여 시작되고 또 끝나는것 같다. "불암고등학교"로 일컫던 서울대 교양과정부를 끝내고 전기과 전공이 시작되는 2학년이 되자 단지 ...

    한국경제 | 1993.04.19 00:00

  • 민자 탈당 정동호의원 19일 오전 돌연 출국...수사망피한듯

    재산공개이후 부동산투기등 각종 비리사실이 드러나 민자당을 탈당했던 정 동호의원(58.의령.함안)이 19일 돌연 출국했다. 정의원의 전격출국은 최근 정의원에 대한 검찰의 내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 운데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정의원이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해외로 도피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공항당국은 정의원이 이날 오전 11시40분 방콕행 타이항공629편을 이용해 홍콩으로 출국했다고 밝혔다.

    한국경제 | 1993.04.19 00:00

  • [동호동락] 함희공 한국전력 부산자재관리사무소장

    ... 활력소가 될것인가. 윈드서핑은 개발된지 18년만에 88서울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될 만큼 훌륭한 운동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해양 스포츠 전반에 대한 인식 부족으로 선수들의 기량 발전은 물론 동호인의 저변 확산이 활성화되지 못해 안타까운 실정이다. 윈드서핑은 난이도와 장비가 다양하기 때문에 남녀노소 누구나 체형과 분수에 맞는 장비의 선택으로 쉽게 배우고 즐길수 있다. 넘어져도 물속이라 다칠 염려가 조금도 없고 수영을 ...

    한국경제 | 1993.04.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