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541-28550 / 29,6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동호동락] 권성덕 <국립극단 단장겸 예술감독>

    내게 취미라는 것이 있다면 둘을 생각해볼수 있겠는데 그 하나는 동료 선후배들과 맥주 온도가 적절한 생맥주집에 앉아서 이런저런 연극이야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세상사는 이야기를 듣는 일이고 또 하나는 20년이 넘었지만 아직도 여전히 앞서가는 사람의 발뒤꿈치만 보면서 산에 따라 다니는 일 정도다. 스스로 "참 한심한 취미생활이다"하고 자조할 때가 많다. 업으로 하는 연극 빼놓고는 아는 일, 하는 일이 없다. 그러니 내생활에 가장 가...

    한국경제 | 1995.09.21 00:00

  • [데이터베이스] 하이텔문학관 등 .. 눈길끄는 이색 DB 소개

    ... 쉽게 문학작품을 접할 수 있으며 문예비평란도 마련돼 있어 다양한 의견을 공유할 수 있다. 영어한마당 =하이텔에 있는 영어관련 정보가 한곳에 모인 곳으로 영어에 관심이 있는 이용자들이 보다 쉽게 정보를 이용할 수 있다. 영어동호회를 비롯해 영어를 쉽게 공부할 수 있는 "윤정이의 매일영어" "영어한마당 자료실"등 이용자의 흥미를 끄는 재미있는 영어학습란이 마련돼 있다. 가정의례정보 =성균관에서 제공하는 데이터베이스로 우리나라의 관례 혼례 제례등의 전통예절과 ...

    한국경제 | 1995.09.21 00:00

  • [부동산교실] 주거문화의 신조류-전원주택..편리/쾌적성확보

    ... 늘 것이다. 앞으로 주택의 방향은 "아파트+단독주택+전원주택"의 장점만을 살린 3층이하의 건물에 3~4가구가 어울려 사는 전원형 주택이 독자적으로나 단지형태로 호응을 얻을 것이다. 또는 취향이 같은 몇몇 동료가 함께사는 동호인 주택도 증가할 것이다. 여기서 전원형 주택지의 선택 방법을 알아보자. 전원주택은 우선 교통이 좋아야 한다. 지하철이나 전철이 인접하면 최상의 교통여건이고, 고속화도로의 주변지역도 상급의 입지이다. 또한 공공서비스인 전기 ...

    한국경제 | 1995.09.21 00:00

  • [동호동락] 신현덕 <대학문화그룹(주)엘리트뱅크사업본부장>

    세상을 살아가면서 소중한 모임 한두개쯤 없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때로는 서로의 필요에 의해서 모임을 만들기도 하고 우연찮게 의기가 투합돼 모임을 결성하는 경우도 있다. 까까머리 시절 만났던 친구들 모임으로 ''돌담회''가 그것이다. ''돌담회''는 결성된지 어느덧 약관의 나이를 넘겼다. 올해로 스물한해를 맞았다. 고향이 경북김천 갑문이지만 어릴적 인천으로 유학간 죽마고우인 최석만 과 필자는 그당시 매일 만날 수 없는 아쉬움을 서신...

    한국경제 | 1995.09.20 00:00

  • [동호동락] 최기창 <기업은행 홍보실장>

    예로부터 우리나라와 중국에서는 낙원 무릉도원등을 청학동이라 하였다. 즉 청학동이란 동양인들이 꿈꾸는 최고의 명당이지 이상향을 의미하는데 옛기록에 따르면 지리산안에는 일곱군데의 청학동이 있다고 전해온다. 내가 (주)대영의 정인식 사장과 만자게된것은 20년전 은행의 객장에서 은행원과 고객으로서의 첫대면이 전부였다. 그후 속세와 무릉도원 지리산을 속세와 무릉도원 지리산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정인식사장을 따라 나서게된 것이 계기가 되어 5...

    한국경제 | 1995.09.19 00:00

  • [동호동락] 김주식 <동원산업 이사> .. '임낭회'

    답답한 입시지옥에서 벗어나 대학시절을 즐기던중 여름방학을 이용해 바닷가에 텐트를 치자는데 의견의 일치를 보고 한 친구 두 친구 포섭하여 모인 경기고 65회 동문이 10명. 몇주간이었던 이집저집, 이다방 저 다방을 이동하며 계획을 세워 부산 근처의 임낭이라는 자그마한 어촌을 찾아 모래 섞인 찌개에 고추장만 듬뿍 풀어 고추장찌개인지, 모래찌개인지를 먹으면서 원시인을 훙내내던 10명의 악동들. 열흘간의 생활은 무척 고생스러웠으나 서울로 ...

    한국경제 | 1995.09.18 00:00

  • [동호동락] 이재혁 <롯데그룹 기획조정실 부장> .. '우람회'

    "유세차 을해년 정월초엿새. 롯데그룹 기획조정실 우람회원 일동은 마음을 모아 도마치봉 산신께 고하나이다. 계절마다 새옷으로 갈아 입으나 산은 변함없이 그 자리에 있듯이 우람회는 지난 10년동안 산행의 변함없는 기쁨을 즐겨왔습니다. 이 순수한 행복은 10년이 넘도록 묵묵히 걸어온 회원들의 발자국이 아로 새겨진 우리의 산하만큼이나 영원할 것입니다. 이에 산의 큰 덕을 흠모하는 마음과 우람회원 모두의 소망을 담아 삼가 한잔의 술과 간소한...

    한국경제 | 1995.09.17 00:00

  • [동호동락] 김민기 <한국광고연구원 원장> .. '연홍회'

    ''좋아하는 사람도 만들지 말아라, 미워하는 사람도 만들지 말아라...'' 하는 법구경의 가르침과는 달리 우리는 좋아하는 사람도 만들고, 미워하는 사람도 만들면서 살고 있다. 좋아하는 사람은 만나서 기쁘고, 미워하는 사람은 안만나서 기쁜 속세에 우리가 살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좋아하는 사람들을 자주 만날수 있도록 ''모임''을 만든다는 것 자체가 속물들도 지혜로울수 있다는 증좌가 아닐까 싶다. 필자에게는 고교동문 못지않게 소중한...

    한국경제 | 1995.09.16 00:00

  • [동호동락] 신정호 <한신증권 이사> .. '삼팔회'

    어느 사회든 다양한 모임이 있다. 그래서 현대를 살아가는 모든 이들은 여로 모임에 속해 있기 마련인데 친목회나 취미생활을 위한 동호회 동창회 연구회등 그 수조차 헤아리기 어려울 정도이다. 활동력이 왕성한 어떤 이의 경우,물경 예닐곱개 이상의 모임에 관여 하면서 각종 경조사나 친목모임에 얼굴을 내미는데 보는 사람의 숨이 막힐 때도 있다. 원래 사람들과 어울리기를 좋아하는 편이 아니고 취미하고 내세울 만한 것도 별로 없는 내 형편에 그저 ...

    한국경제 | 1995.09.14 00:00

  • [레포츠] '철인 3종경기 2000대회' 24일 이천서 열려 등

    ... 산악마라톤 5km 등 총 46.5km 코스에서 펼쳐진다. 원래 올림픽코스는 수영 1.5km, 사이클 40km, 마라톤 10km로 총 51.5km. 이번 대회는 개최지인 "이천"의 지방명과 2000년 올림픽의 발음이 같아 동호인들의 시선을 끌고있다. 이천은 맑은 저수지와 쾌적한 도로 및 산이 철인경기를 치르기에 적합한것으로 알려져 있다. 철인경기는 시드니 올림픽정식종목이지만 국내수준은 걸음마단계로 아직 대한체육회에 가입하지 못하고 있다. 8개 시도지부가 ...

    한국경제 | 1995.09.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