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601-28610 / 29,6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동호동락] 김광호 <동아생명 이리영업국장>..이글골프클럽

    마한.백제의 역사적 문화적 의미가 가미된 익산에 있는 우리 이글골프 클럽은 꾸준한 연습 올바른 매너를 슬로건으로 하고있다. 또 정기적인 월례회 개최, 골프자료모음집 발간, 골프스쿨 참가, 회원돕기 벙커샷 이벤트등 내실있고 굵직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이렇게 많은 행사를 하는데도 "좀 더 많이" "좀 더 자주"를외치는 맹렬 회원들의 이유(?)있는 항의에 집행부 임원들의 즐거운 비명소리만 요란하다. 기쁨은 나눌수록 더하고 슬픔은 나누면...

    한국경제 | 1995.08.18 00:00

  • [동호동락] 윤명중 <한국산업증권 채권팀부장> .. '성흥회'

    "그들이 나를 잊고 내 기억속에서 그들이 없어진다 하더라도 이순간 내가 친구들과 웃고 이야기 한다는 것은 그 얼마나 즐거운 사실인가?" "피천득"의 이순간중 불혹의 후반을 넘긴 나이(50년생)에 국민학교동창 모임에 나간다고 하면 선배들은 향수에 젖은 부러운 눈빛이었고 후배들은 무슨 고리타분한 옛날얘기냐면서 웃어 넘겼다. 그러나 그들은 공통적으로 그 끈질긴 만남과 농익은 우정에 놀라워하곤 했다. 이름하여 14명회원의 성흥회. 누가 ...

    한국경제 | 1995.08.17 00:00

  • [동호동락] 노재환 <한국생산성본부 이사>..음악감상 동호

    ... 다르다 할지라도 그것을 매개로 하여 이런 저런 정담을 나눌수 있어 나름대로 의마가 있지 않을까. 좋은 음악을 듣고 이해하는데 있어 서로가 다르게 느낀 점들을 비교해 보고 한편으로는 동질감을 확인해 나가는 공간으로서 음악감상동호회를 만들게 되었다. 이 모임을 통해서 우리는 벌써 열번이상의 삶의 나이테를 그려넣고 있다. 계절이 발뀔때마다 가정방문도 하고 새로운 장르의 음악이 출현하면 같이 모여서 감상도 하면서 앞으로의 미래를 서로 스케치해 주곤 한다. ...

    한국경제 | 1995.08.16 00:00

  • [동호동락] 우제성 <삼양사 식품마케팅실 이사>..'하이터치'

    컴퓨터가 텔레비전보다 더 많이 팔리는 시대이다. 그만큼 컴퓨터가 우리의 생활과 가까운 곳에서 존재하고 있는 것이다. 삼양사 본사에는 컴퓨터 동호회인 "하이터치"가 있다. 회원각자의 PC(개인용컴퓨터)사용능력 향상과 업무효율화 타사 PC동호회 와의 연계를 통한 정보교류등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동호회이다. 하이터치라는 이름은 로보트공학의 "하이테크에서 하이터치까지"란 용어 에서 착안해 냈다. 하이터치는 올 4월11일에 창립됐다. 아마 우리회사에서 ...

    한국경제 | 1995.08.16 00:00

  • [동호동락] 임육기 <공업진흥청 국제인증국장>..공진산악회

    공진산악회는 산을 닮아 묵묵히 서로를 아끼는 공업진흥청의 등산동호인 모임이다. 산행스타일은 암벽등반보다는 걷기위주이고 산행에 참가하는 구성원도 전문가가 아닌 단지 산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며 복장 또한 통일된 등산복 보다는 저마다의 개성을 강조한 차림으로 산행에 나선다. 그래서인지 공진산악회의 탄생도 계획된 것이라기보다는 산을 좋아하는 직원들의 교감에 의해 자연스럽게 이루어진 것이다. 공진산악회는 70년대중반 1년에 2회정도 이루어지던 산행에서부터 ...

    한국경제 | 1995.08.14 00:00

  • [동호동락] 신인하 <국민생명 남부영업국장> .. 백두산악회

    "한라에서 백두까지, 금수강산과 함께 호흡하는 모임". 국민생명 "백두산악회"는 산행의 즐거움에 심취한 사우들의 모임이다. "백두산악회"라는 이름에는 언젠가는 백두대간을 중단하여 기어이 백두산 장군봉에 오르고 싶다는 회원 모두의 염원이 담겨있다. 국민생명 창립 이듬해인 90년5월27일. 산행을 통해 정신과 육체 모두를 건강하게 유지해보자는 남사우와 몸매 관리에는 등산이 최고라는 알토란같은 여사우들이 모여 조직의 근간을 구성한 이후 ...

    한국경제 | 1995.08.14 00:00

  • [동호동락] 전건재

    전건재 LG화학 청주공장 스킨스쿠버 모임인 청수회는 지난88년 6월28일 회원 30명으로 창단된 이래 현재 99명의 회원을 확보하고 있다. 창단초기에는 단체장비및 개인장비의 부족으로 활동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회사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전용모터보트와 공기통, 재충전용 고압콤프레셔를 구입할수 있었고 생활수준의 향상으로 개인장비의 구입도 이제는 그다지 어렵지 않아 생활 스포츠로 자리잡게 됐다. 처음에는 안전한 취미활동을 위해 수중 ...

    한국경제 | 1995.08.13 00:00

  • '정보의 바다' 항해술을 익혀라.."인터넷", 기업들 활용백태

    ... 구슬을 제대로 꿸수 있다는 얘기다. 기술경쟁 마케팅경쟁의 단계를 넘어서 정보전쟁에 사활을 걸고 있는 기업들은 이에따라 임직원들에게 "인터넷 무장"을 시키기 위해 다양한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회사내의 자발적인 인터넷 동호회도 우후죽순격으로 늘고 있다. 막바지 맹위를 떨치고 있는 한여름 무더위를 컴퓨터와 씨름하며 이겨내고 있는 "회사인간"들의 인터넷 탐험 백태를 더듬어본다. ."95년 윔블던 테니스대회에서 사용됐던 컴퓨터의 기종과 컴퓨터의 수"는 얼마나 ...

    한국경제 | 1995.08.13 00:00

  • [동호동락] 임정환 <(주)명화금속 대표이사> .. '조어회'

    안팎으로 밀려드는 겹겹의 위기와 도전속에서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정신적 육체적인 위로와 안식 그리고 또 재충전은 우리의 영원한 어머니인 대자연의 품 바로 그것일 것이다. 명화금속 낚시 동우회는 1988년 회사설립과 같이 평소 20~30년의 조력을 갖고 있던 본인을 비롯 장세화상무와 생산현장에서 동고동락을 같이해온 종업원들로 시작되었다. 하루일과가 빈틈없이 바쁘게 짜여져 있는 임원으로서는 사업구상이나 회사경영 제품개발에 있어서 별...

    한국경제 | 1995.08.11 00:00

  • [동호동락] 이인호 <에이치리 대표이사> .. '산우회'

    지난 80년 독일에서의 국제상사 지점장생활을 마감하고 귀국했을 때다. 친구들은 그동안 내가 하도 소식이 없어 죽은줄 알았다면서 반갑게 맞이해주었다. 특히 보성고등학교 48회동기생들의 환영은 각별했다. 그후 그들과의 교류가 활발히 이루어졌다. 이들은 고등학교 당시 산악부활동을 하던 친구들 중심으로 모임을 이끌어 가고 있었는데 모임이름도 별도의 것이 없이 그냥 산우회다. 졸업할 당시 3개반에 1백50여명의 동기생이 있었는데 산행에 나오...

    한국경제 | 1995.08.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