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701-28710 / 28,8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 동호동락 > 강석천 국무총리행정조정실 정책관리심의관

    내가 평소에 자주 찾는 산은 서울과 가깝게 있으면서도 빼어난 경관을 자랑하고 있는 북한산 도봉산 관악산등이다. 이곳을 자주 찾다보면 가끔 같은 직장동료를 산행중에 만나게 되고 만나면 직장내에 동호인 모임을 갖자는 얘기를 곧잘 하곤 했다. 이럴무렵 정부에서도 공무원들의 건강과 여가선용을 위한 동호인모임 결성을 적극적으로 권장하는 계기가 있어 90년10월 "총리실 산악회"를 결성하게 됐다. 처음엔 50여명으로 출발한 것이 지금은 70여명으로 ...

    한국경제 | 1992.11.19 00:00

  • < 동호동락 > 김무일 현대정공 이사

    "군자지교 여담수" 군자들의 사귐은 꽃처럼 단것이 아니라 맑음물처럼 담백하다는 뜻이다. 11월17일은 학창을 떠나 정들었던 스승을 모시고 한해를 정리하며 새해를 설계하는 서른번째의 뜻깊은 연례행사날이다. 돌이켜 보면 지나온 30년은 우리 40대후반의 장년들에게는 혼돈과 어둠의 암울한 시기였다. 태평양전쟁말기에 몰아닥친 가난과 무질서,조국해방과 정부수립,미숙한 이념대결속의 혼란,전쟁의 참상과 폐허앞에 허무와 좌절을 뼈저리게 느껴야했다...

    한국경제 | 1992.11.16 00:00

  • < 동호동락 > 박인화 전주 덕삼기업대표

    ... 바람에 전주같은 제법 큰 도시에서마저도 고향사람 만나기가 힘들어졌다. 이런 형편에서 우리 여섯쌍회가 같은마을 친구처럼 허물없이 지내며 고향알기에 열심인 것은 행복한 일이다. 더욱이 회원간에 아무 이해관계가 없는데도 만나는 것 자체가 즐거운 일이고 보면 우리같은 지역동호회가 많이 생겨 이웃간의 벽을 허무는데 한 몫을 하길 기대한다. 우리 회원들의 자식들도 우리처럼 여섯쌍회,아니 육십쌍회 육백쌍회를 만들어 우리 전주를 더욱 사랑했으면

    한국경제 | 1992.11.15 00:00

  • < 동호동락 > 박희철 다대무역 대표

    개인사업을 하든 직장생활을 하든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있어서 필요한 정보를 남보다 한발 앞서 얻고자 하는 것은 한결같은 애착일 것이다. 각자 바쁜 업무에 매달려 있으면서도 각기 분야에 대한 끊임없는 새 정보를 얻고자 하는 극성파들로 이루어진 모임이 있다. 정교회. 정보를 서로 교환한다는 취지에서 만든모임이다. 풍부한 기초지식과 유연한 사고의 바탕 위에서 문제의식과 목적의식을 가지고 부단히 정보원을 접촉하는데서 정보마인드가 비롯...

    한국경제 | 1992.11.13 00:00

  • < 동호동락 > 조상호 태평양생명 상무

    지난10월 10일 오후1시 오대산 정상에 올랐다. 우리회사의 이석용사장을 비롯 김성무부사장 최영국감사 김관치상무 이승원상무 노승원이사 문형식이사 정의숙이사와 필자등 9명의 임원으로만 구성된 이번 산행은 지난해 이맘때 이사장께서 하신 약속을 지난 1년간 벼르고 별러서 겨우 실행에 옮긴 것이어서 더욱 감회가 새로웠다. 산에 가면 몸이 젊어지고 생각과 행동이 동심으로 돌아간다는 말이 있듯이 이날 산행은 회사임원으로서의 위엄이나 체면도 훌훌...

    한국경제 | 1992.11.12 00:00

  • < 동호동락 > 최대규 표준협 홍보실장

    "딱"하는 경쾌한 타격음과 함께 하늘높이 치솟아 오르는 볼을 쳐다보면서 베이스를 향해 온 힘을 다하여 질주하고 아슬아슬하게 심판으로부터 세이프 판정을 받았을때의 느낌. 그것은 야구를 해보지 않은 사람은 감히 경험해 볼수없는 쾌감임을 나는 알고있다. 일주일동안 탁한 도심공간과 매케한 소음속에 시달리던 몸을 젊은 직원들과 한마음이 되어 조교의 운동장에 도착하여 하나 둘 셋 넷하는 구령에 맞춰 몸을 풀면서 맑게 개인 푸른하늘을 바라보면서 ...

    한국경제 | 1992.11.11 00:00

  • < 동호동락 > 민병진 민치과의원원장

    ... 학창시절부터 다양한 음악활동을 해왔다. 그중 최근 1년동안은 이비인후과의사이신 부친(민건식)께서 수십년간 공들여 모으신 음악기재를 물려받아 강남구신사동에 위치한 치과빌딩안에 "스테파노스"라는 이름의 회원제 음악감상실을 개설하여 여러 동호인들과 즐거움을 함께 하고있다. 이 음악실에서는 주로 클래식 음악과 엄선된 명화를 위주로 최고급의 음향기재와 레이저디스크를 사용,1백20인치 화면을 통해 화려한 영상과 음악을 감상할수 있다. 또한 요즘들어 저질 문화의 온실로 대변되는 ...

    한국경제 | 1992.11.09 00:00

  • < 동호동락 > 김정숙 한국여성정치문화연 소장

    지난88년 봄 제13대 국회의원선거가 끝난직후 단한명의 여성후보도 당선되지 못하는 정치현실을 안타까워 하면서 여성들 스스로 정치참여에 대한 새로운 가치관을 확립하고 또한 정치문화쇄신에 여성들이 앞장서 보자는 결심을 하고 필자는 가까운 선후배 친지들과 뜻을 규합하여 사단법인 한국여성정치문화연구소를 설립하게 되었다. 설립당시부터 오늘까지 학계 정계는 물론 가까운 친지들의 후원을 얻어 각종 위원회를 만들어 전문성을 살린 학술활동을 많이하고...

    한국경제 | 1992.11.06 00:00

  • < 동호동락 > 조동근 명지대 부교수 경제학박사

    천고마비란 말보다 가을을 더 잘 압권하는 표현이 또 있으랴 싶다. 결실의 풍요로움이 있기에 땀의 의미가 더욱 값지게 느껴지고,하늘이 유난히 맑고 높기에 세상사에 찌든 우리의 마음도 순수해 지는가 싶다. 이맘때가 되면 하늘이 높고 푸르러서인지,주위 사람들과의 이런 저런 모임 가운데서도 필자의 고교동문들의 친목모임인 Sky Club(하늘모임)의 추억과 우정이 더욱 소중하게 느껴진다. Sky Club은 필자의 모교인 서울사대부고의 7년선배...

    한국경제 | 1992.11.05 00:00

  • < 동호동락 > 황민자 서울YMCA여성합창단 회장

    올해로 창단 14년째를 맞는 서울YMCA여성합창단은 현재 단원이 65명으로 매주 화요일 종로에있는 YMCA 친교실에 모여 노래를 하는데 우리합창단의 자랑은 반수이상이 창단회원이며 대부분이 기독교신자여서 이제는 눈빛만으로도 서로의 마음을 읽을수 있어 합창이라면 다른 합창단의 추종을 불허할만큼 동요에서부터 민요와 가곡은 물론 오페라합창곡 성곡 영화음악까지도 모두 소화할수있다. 김민성씨가 지휘를 맡고 신기순씨가 반주를 맡고있는 우리합창단은...

    한국경제 | 1992.11.04 00:00